비오는날 쑥이 들어간 부침개, 쑥부침개


어제는 날이 흐리더니 봄비가 주적주적 내리던 하루였습니다.

오늘도 역시 잔뜩 흐린 하늘에 비소식이 있어요.

봄비에 벚꽃잎은 거의 떨어지고, 봄바람은 세차게 붑니다. 

세찬 바람에 창문이 덜컹~ 먼곳 어딘가에서 나를 생각하나봅니다.

나태주의 시가 생각나네요.


오늘은 비도 오고 기분도 그렇고 해서~ ㅋ

라디오에서 임종환의 '그냥 걸었어'가 나오는데, 오랜만이네요.

쑥부침개 부쳐서 나른한 오후 간식으로 먹었답니다.

비오는 날에 딱 어울리는 부침개에요.


부침개_비오는날_쑥부침개

쑥과 요즘 저렴해진 파프리카 썰어넣고,

우리밀가루와 찹쌀가루, 육수 소금, 참기름 넣어서 만들어줍니다.

부침개는 청양고추 한 두개는 넣어야 맛있지만,

저희집은 매운 걸 못 먹어서 패스~ 




부침개_비오는날_쑥부침개

스텐팬 물방울 똥그르르 굴러다닐 정도로 예열한 후 부쳐주셔야 해요.

반죽을 최대한 얇게 펴고, 

부침개는 반죽이 묽고 최대한 얇게 부칠 수록 바삭하고 맛도 있어요.


부침개_비오는날_쑥부침개

윗쪽의 물기가 거의 사라질 즈음 뒤집어 줍니다.

저희집은 부침개나 전 부칠 때 늘 찹쌀가루를 넣어요.

쫀득한 식감을 좋아하고, 옆지기 체질에도 찹쌀이 잘 맞거든요.


부침개_비오는날_쑥부침개

초간장 만들어 방금 부쳐낸 부침개를 먹는 게 가장 맛있지요.




부침개_비오는날_쑥부침개

한 장 다 먹고, 두번째 쑥부침개~

노릇노릇하니 맛나게 잘 부쳐졌습니다.


부침개_비오는날_쑥부침개

부침개가 바삭하니 완전 맛있어요.


부침개_비오는날_쑥부침개

저녁 나절엔 친구 불러내서 오랜만에 소주한잔 기울였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오뎅탕도 먹어보고 말이죠.


역시 비가 오는 날에는 부침개와 소주한잔이 생각나는 것 같습니다.

장마철이 아닌게 다행인가요. ^^

되려 장마 때에는 눅눅한 집이 싫어서 빵을 만들며 오븐을 돌려요.

그러면 확실히 좀 더워지긴 하지만, 집이 좀 쾌적해지죠.


날이 꿉꿉해서 그런지 자꾸 밀가루 음식이 생각나는 어제였습니다.

오늘도 자꾸 꽈배기가 생각나는 겁니다.

시장통에서 기름에 갓 튀겨낸 꽈배기 말이에요.

조만간 다녀와야 할 것 같아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 맛난 점심드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jun 2017.04.18 18: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오는 날이면 막내 동생이 부침개를 자주 해요.
    이제 고작 21살인데...ㅋ
    자꾸 생각난데요...그게 ^^
    요새 '쑥' '쑥' 이러고 노래 부르고 있는데... 아무것도 먹은 게 없네요. ㅠ


  2. 카멜리온 2017.04.18 21: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정갈하게 잘 만드시네요 ㅎㅎ
    저는 부침개만들면 꼭 가장자리 바삭한 부분을 먹게되어서..
    그래서 부침개 만들 때는 바삭한 부분이 많게끔 도너츠 모양으로 만들죠.


  3. 둘리토비 2017.04.18 22: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아침에 집에서 김치부침개를 먹었죠...^^

    날씨가 비도 오고 그러니 요즘 이 부침개가 은근히 땡깁니다~^^
    쑥부침개 어때요? 나중에 해먹어봐야겠네요~^^


  4. 코코 언니 2017.04.18 23: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같은 날씨에 딱 어울리는 메뉴에요.
    이런날은 뜨끈한 전이 생각나요^^


  5. 꿀팁걸 2017.04.19 0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소하면서 쑥이 들어가서 향도 좋을 것 같아요. 오늘 날씨에 취향저격 부침개네요!!!


  6. *저녁노을* 2017.04.19 04: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봄향기를 드셨네요.ㅎㅎ


  7. 드림 사랑 2017.04.19 14: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으 쑥좋지요 정말루


  8. Bliss :) 2017.04.19 21: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호~ 역시 부침개 하나에도 노하우가 여기저기 숨어 있었네요!! 반죽이 묽어야 바삭하군요! 저는 이상하게 밀가루 부침개 먹음 배탈이 나는데 찹쌀가루를 활용할 생각은 못해봤네요. 음식을 하더라도 항상 배우자의 체질에 맞게 맞춰서 하려는 노력이 매 끼니마다 느껴지는 것 같아요. 부군님 상당히 부럽습니당^^ 여기도 이번 주 내내 비가 오는데 부침개 한 번 해야겠어요~ 편안한 굿밤 되시길요^^

    • 4월의라라 2017.04.20 23: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반죽이 묽어야 최대한 얇게 부칠수가 있답니다.
      유기농 밀가루 드셔도 배탈이 나시나요? 그렇다면 글루텐에 반응하시는 것 같네요.
      찹쌀가루로만 만들면 너무 찐득해질 것 같아요. 찹쌀가루에 곡물가루, 예를 들면 옥수수가루 같은 다양한 곡물가루를 섞어서 부쳐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네, 입짧고 약골이라 건강에 늘 신경을 쓰는 편이에요.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9. 애리놀다~♡ 2017.04.25 08: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오는 날은 역시 부침개가 땡겨요. 쑥을 넣은 부침개라...
    향과 맛이 봄을 가득 담았겠어요.
    부침개를 안주삼아 술 한잔. 크아~ 좋습니다. ^^*


  10. Go, 아서야 2017.05.12 16: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우~~ 완전 감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