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문학] 로맹 가리의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희망과 체념사이에서 고민하다)

[책·문학] 로맹 가리의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책을 읽어가는 내내 언젠가 본 듯한 장면이 계속 떠올랐다.

예전에 우연히 봤던 예술영화의 한 내용이...

20대 때 보았던 영화가 바로 로맹 가리의 이 소설의 내용이었다.

그 서늘했던 분위기의 해변 모습 만이 기억에 남아있다.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한 번 더 뒤를 돌아보게 하는 독특한 제목이

그 당시 나에게도 뒤를 돌아보게 한 모양이다.


그는 테라스로 나와 다시 고독에 잠겼다...”

멋지게 시작하는 첫 부분부터 죽어 가는 새들이 있는

페루의 한 바닷가의 몽환적인 모습이 눈앞에 펼쳐진다.

거대한 혁명과 이상을 위해 젊은 날을 보낸 40대 후반의 남자,

레니에는 이 바닷가에서 덤덤하게 고독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이른 아침 바다로 들어가는 에메랄드빛 그녀,

새들의 무덤인 이곳에서 그녀도 죽음을 선택한 듯

멈추지 않고 계속 바다로 들어간다.

그녀의 팔을 잡아 해변으로 나올 때까지 그녀는 저항하지 않았다.

새들이 왜 이곳에 와서 죽는지, 그녀는 왜 죽음을 선택하는지,

그 이유는 알 수도 없었고 묻지도 않는다.


“가장 아름다운 새 한 마리를 구하고 보호해 여기 세상의 끝에 자신과 머물게 함으로써...”

그의 고독한 내면은 그녀로부터 희망을 원하지만 그는 주저하며 체념해 버린다.

지옥과 저주라는 그녀의 남편이 찾아오고,

그녀를 ‘메살리나‘에 비하며 말하는 그들의 삶이 쉽게 짐작된다.

라니에는 그런 그들 사이에서 눈을 내리깐 채 추웠다.

단지 소름이 돋았다라고 한다.


‘자기 앞의 생‘을 읽고 그의 다른 대표작품을 찾게 되었다.

누군가의 추천에 의해 읽게 된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라는

단편은 같은 작가인가 싶게 너무도 다른 느낌이다.


이른 아침처럼 서늘한 이 단편은 내게 긴 여운을 남겼다.

역시 대작가답게 인간의 고독한 내면과 심리에 대한 묘사와 성찰이

감성적이고 화려한 문체로 멋지게 표현되었다.


결국 책의 한 구절처럼 우리도 손 안에서 모든 것이 부서지는 걸 목격하는 일이 습관이 되었다.

그리고 곧 체념하게 되지만, 희망이라는 행복을 가지고 싶어 한다.

그것이 현대에는 희망고문이라 불리게 되었다.

희망과 체념 사이에서 우리는 계속 주저할 것이라는 생각하니 슬프다.





밑줄 더보기


더보기

댓글, 26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iamnot1ant.tistory.com 베짱이
    2017.02.08 12:53 신고

    소설은 요즘 잘 읽지 못하는 편인데...
    뭔가 좋네요. ㅋㅋ 저번에 포스팅하신 빈둥빈둥 당당하게 니트족으로 사는 법은
    읽어봤는데. 내용이 좋네요. 근데 명문대 졸업생이라는. ㅋㅋㅋ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02.08 22:58 신고

      하하하... 맞아요. 명문대 졸업생이라서 저럴 수 있지라는 생각 저도 했었어요. 뭔가 씁쓸하더라고요.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uperit2017.tistory.com 뉴론7
    2017.02.08 12:57 신고

    먼가 필이 오는 책이네요 좋은 책을 많이
    읽으시나 보네요. 라라님 방문감사해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geniusjw.com GeniusJW
    2017.02.08 13:36 신고

    저는 소설을 잘 읽지 않지만,
    제목하나는 호기심을 자극하네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7.02.08 14:36 신고

    이런 책을 읽으며
    유유자적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은 미세먼지가 없어 참 좋군요.
    수요일을 잘 보내세요.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02.08 23:00 신고

      이 책을 읽으면 유유자적은 아니었어요. ㅜ
      님께도 책을 읽을 여유가 생기길 바래 봅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peterjun
    2017.02.08 16:59 신고

    마음에 와닿을 것만 같은 그런 책이네요.
    포스팅을 보니 꼭 한번 읽어봐야만 할 것 같아요.
    제 마음을 대변해주는 내용일 것 같기도 하고요....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02.08 23:01 신고

      말씀하신대로 요즘 현대인들의 마음이 딱 저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단편이라 엄청 짧아요.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chemistyworld.tistory.com 제이(J.)
    2017.02.08 20:31 신고

    마지막에 하신 희망과 체념사이를 오간다는 말씀이 여운이 남네요. 예전엔 희망과 꿈 사이에서 현실과 타협하게 되는 세상이였는데 요즘은 워낙 돌아가는 세상이 좋지 않다 보니 결국 체념하게 되는 상황이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02.08 23:02 신고

      그렇죠. 저또한 결국 체념하고 스스로를 위안하며 돌아서지요. 현실과 타협이라는 게 과연 타협일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카멜리온
    2017.02.08 21:13 신고

    희망고문의 옛 버전을 보았네요. 이상과 혁명을 위해 젊음 날을 바친 40대의 이야기를 보자니... 그만큼 더 많은 시간을 보내진 않았지만 꿈과 목표를 위해 십년 가까이 준비하고 있는 저 자신이 오버랩되네요.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02.08 23:03 신고

      꿈과 목표를 위해 십년 가까이 준비하신 일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체념하지 마시고, 타협하지 마시고 말이죠. 화이팅입니다.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blissinottawa.tistory.com Bliss :)
    2017.02.09 01:48 신고

    오...책의 내용도, 4월의 라라님의 생각도 와닿게 하네요. 행복이 인생의 최고 목표가 되어 그렇지 되지 않았을 때 쉽게 좌절하게 되는 것 같아요. 희망도 체념도 현실과의 타협도 매순간 우리가 갖는 감정의 일부이자 전부인데 말이지요. 책을 넘기면서 많은 생각이 들 것 같은 느낌이네요. 새로운 하루도 씩씩하게 지내보아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lalazeen.com LAZEEN
    2017.02.09 02:09 신고

    로맹 가리의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4월의라라님 글 보니 나중에 꼭 한번 읽어야지 싶네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100yearbody.kr 푸샵
    2017.02.09 08:22 신고

    자기 전에 읽으면 좋을 듯 한데요. ^^
    희망과 체념사이에서의 주저....
    어쩌면 생이 다할 때까지 줄다리기를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하지만 그래도 희망쪽으로
    항상 가 있길 희망해봅니다.^^
    건강한 목요일 시작하셨길 바랍니다. 4월의라라님!~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hipbest.tistory.com @파란연필@
    2017.02.09 09:33 신고

    좋은 책소개 잘 보구 갑니다... 저도 책을 좀 읽어야 하는데.....
    책을 안읽은지 꽤 오래 되었네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haveagoodbody.tistory.com 기타치는고양이
    2017.02.10 02:08 신고

    저도 이런 류의 책을 잘안읽어봤는데

    기회가 되면 꼭읽어보고 싶군요ㅎㅎ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grandflying.tistory.com 문득묻다
    2017.02.10 11:22 신고

    늘상 되풀이 되는 희망과 체념이지만 또 다시 희망을 꿈꾸며 하루를 살아가고 있네요~
    체면보단 무한 긍정으로 하루를 맞이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건강한 제철밥상, 제철반찬, 간식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