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곰삭은 밥도둑 강경젓갈 w.농사랑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합니다.
갓지은 밥 한그릇과 짭조름한 젓갈만 있으면
어느새 밥 한공기가 눈 앞에서 사라집니다.

오늘은 농사랑에서 온 세월이 곰삭은 밥도둑 강경젓갈 이야기 적어봅니다.
충청남도 논산 강경포구~
서해와 통하는 금강을 끼고 바닷배가 드나들던 강경은  
서해의 모든 수산물이 모이는 조선 3대 시장 중 하나로 뽑히는 곳입니다.

예전엔 관광버스 대절해서 젓갈을 사러 갈 정도로 젓갈로 유명했지요.
돌아가신 친정엄마도 강경젓갈 참 좋아하셔서
동네분들이랑 자주 가시던 게 생각나네요.

강경젓갈_농사랑
강경에서 스티로폼 박스에 아이스팩과 함께 도착한 젓갈~
국물 한 방울 센 곳 하나 없이, 냄새조차 없이 깔끔하게 도착했습니다.


강경젓갈_농사랑
젓갈은 4종류~ 가리비젓, 낙지젓, 갈치속젓, 새우젓 입니다.
그리고 사진엔 빠진 멸치액젓,
저희 집의 음식 간은 거의 액젓으로 하는데, 그맛이 기대가 됩니다.


강경젓갈_농사랑
처음부터 딱 잡은게 바로 제가 엄청 좋아하는 낙지젓 입니다.

강경젓갈_농사랑
받자마자 밥한공기 데워서 바로 먹어보려고요.


강경젓갈_농사랑
낙지가 연하고, 매콤깔끔하니 정말 맛있습니다.
맑은 곰탕과 먹으면 참 맛있는데, 뽀얀 국물 곰탕 만들어야 하나 고민됩니다.


강경젓갈_농사랑
친정엄마가 좋아하시던 갈치속젓, 이 갈치속젓만 있으면
뭐 든지 싸서 드시던 생각이 나네요.


강경젓갈_농사랑
싱싱한 갈치의 내장과 몸체를 으깨서 만든 갈치속젓은 꼭 쌈장 같아요.
각종 김치 담글 때 넣으면 감칠맛이 더하게 되어 김치가 맛있지요.
특히 파김치 좋습니다.



강경젓갈_농사랑
갈치속젓은 다양하게 쌈장으로 먹으면 좋은데,
쌈배추도 좋고, 쌈채소도 좋고, 다시마나 미역도 좋습니다.

강경젓갈_농사랑
오늘 저처럼 양배추쌈도 좋습니다.
청홍고추 다져서 넣고, 다진마늘, 고추가루, 꿀, 참기름 넣어서 양념을 만들면 좋은데,
오늘은 오롯이 갈치속젓의 맛을 느끼기 위해 그냥 먹어봅니다.
칼칼하면서도 입안가득 침이 고이는 감칠맛이 최고네요.
조만간 파김치 담가야겠어요.


강경젓갈_농사랑
양념이 가득한 가리비젓~ 원산지 표시가 솔직히 적어주셔서 감동~


강경젓갈_농사랑
저희집에서 가장 자주 먹는 새우젓~


강경젓갈_농사랑
새우가 투명하니 부드럽고 짠기도 덜해서
다양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족발이나 보쌈 먹고 싶어지는 맛이에요.



강경젓갈_농사랑
우선 냉장고 털어서 연두부새우젓찌개 끓여봅니다.
새우젓의 시원함으로 국물을 계속 마시게 됩니다.

맛있는 밥도둑 강경젓갈~ 편하게 인터넷으로 주문하면
이리 깔끔하게 배달되어오니 참 좋아요
.
조개젓 맛깔스레 양념해서 맛있게 드시는 아빠의 모습을 물끄러미 보시던
엄마의 미소가 생각납니다.
이제는 제가 식구들을 챙기며 그 입에 밥 들어가는 모습에
미소 짓고 있습니다.

이 가을~ 세월이 곰삭은 추억이 곰삭은 맛깔스러운 밥도둑~
강경포구 강경젓갈 어떠신가요.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jun 2017.09.06 23: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낙지젓 맛보고 싶네요. ^^
    액젓으로 간하면 맛있는데... 액젓 뚜껑 열었을 때 향이 싫어서 잘 안써봤어요. ㅠ

    • 4월의라라 2017.09.07 11: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액젓도 다양해서 저 같은 경우에는 백령도 까나리액젓을 주로 쓰거든요. 맑고 향이 약한 액젓들도 있으니까 잘 골라서 쓰시면 됩니다.
      아무래도 액젓을 쓰는 이유는 감칠맛 때문인데, 향이 싫거나 담백한 거 좋아하는 분들은 콩으로 만든 깔끔한 국간장이나 소금이 더 좋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