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호수공원 나들이 연휴 즐기기


긴 연휴의 마지막 잘 즐기고 계신가요?
전 오늘 오랜만에 집근처 공원에 다녀왔어요.
뒷산의 나무들은 자주 보지만, 눈이 확 틔게 시원한 물이 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오늘은 연휴 즐기기 차원으로 넓은 물보러 광교호수공원 나들이 했어요.
저랑 함께 구경해 보실래요.


집 근처 광교호수공원이에요.
저희집은 원천 저수지 보다 신대 저수지가 더 가까워서
운동삼아 걸어도 가거든요.
오랜만에 탁 터진 곳을 보니 참 좋네요.
오늘은 햇살은 뜨거웠지만 하늘이 완전 예쁘고, 바람도 시원했습니다.



언제나 물을 바라 보는건 좋은 것 같아요.
예전보다 벤치도 늘었는데, 좀더 늘었으면 좋겠네요.




공원 안으로 들어서니 차소리도 안 나고 완전 조용하고 좋더라고요.
하지만, 어느새 지어진 고층아파트 때문에 스카이라인이 엉망~



저곳에 살고 싶다는 생각보다 고층아파트 선택해서 지워버렸으면 좋겠네요.



갈대와 억세는 거의 보이지 않고 강아지풀만 잔뜩~
이것도 보기좋습니다.



강따라 걷다보면 숲길~ 저 가로등 뒤로 옆지기가 사라졌는데...



잠깐 벤치에서 쉬는 짬 동안 부지런히 인스타도 올리고,
한살림 오징어땅콩볼 맛나네요.




집으로 오던 중 출출하다 해서 먹은 올해 마지막 콩국수 먹어봅니다.
완전 고소하니 맛있습니다. 



역시 팥죽 전문점이라 팥죽이 더 맛있어요.



아메리카노 시키고, 부드러운 티라미수 시켜봅니다.



긴 연휴 힘들었지만, 부드러운 티라미수 한 통에 마음이 편안해 집니다.


다리도 아프고, 발목도 아프고, 오랜만에 많이 걸었다 싶은데...
아메리카노 한 잔 마시고 카페인 힘으로 가야겠어요.
오늘 걸었던 거리를 계산해 보니 와~ 5키로 걸었더라고요.
평소 걷기는 정말 안하게 되는데 말이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어느 아파트 위로 그려진 하얀선~
저런거 자주 보는데, 저것이 무엇일까 참 궁금하네요.




비행기 한 대가 또 뿌리고 가더라고요.
어떤 비행기는 줄이 안 생기던데,
어떤 비행기는 줄이 생기고, 심지어 중간에 끈기기도 하고 이상해요.
오늘도 하늘 쳐다보며 이상하다 이러면서 걸었습니다.

오늘은 광교호수공원 나들이 한 이야기 적어봤어요.
공기도 좋고, 날도 화창하고 좋은 날이었습니다.
긴 연휴라서 오늘 롯데월드쪽 입장객이 잠실역 지하철역까지 줄을 섰다던데...
오늘 나들이 나오는 분들이 참 많으셨던 것 같습니다.
내일은 도서관에 책반납하러나 가야겠습니다.
모두 남은 연휴 잘 보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jun 2017.10.08 04: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천천히 여유롭게 휴식을 취하신 것 같아요.
    포스팅에서도 여유가 느껴지네요. ^^
    저도 가끔 집근처 공원가면 뷰가 너무 아름다운데.... 삐죽삐죽 솟아있는 아파트들을
    지워버리고 싶을 때가 있어요....
    도심권을 완전히 벗어나지 않는 이상 어렵겠지요. ㅎㅎ
    팥죽이 참 맛나 보입니다.

    • 4월의라라 2017.10.08 23: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오랜만에 걸으니 참 좋네요. 하늘 올려다 볼 여유도 생기고 말입니다.
      그쵸 뷰가 참 아파트 때문에 아쉬워요. ㅜ


  2. *저녁노을* 2017.10.08 07: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함께 하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3. 버블프라이스 2017.10.08 18: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광교호수공원 나들이를 하셨군요?
    글에서 소소한 일상의 여유가 느껴집니다^^

    이제 황금연휴의 끝 부분인데요~
    내일있을 한글날 까지, 보람있게 잘 보내시길 바래요-


  4. 블블리 2017.10.09 11: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광교에도 호수공원이 있군요 자전거 타면서 산책하고 싶은 계절이네요*^^*


  5. 밥짓는사나이 2017.10.09 13: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유가 물씬 느껴지는 글이로군요
    광교 호수공원은 밤에 방문해도 정말 멋졌던거 같은데-
    벤치도 많고 사람도 적절히 있어서
    정말 산책하기 좋아보입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