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빵만들기, 우연히 만난 길고양이

식빵만들기, 우연히 만난 길고양이


지난 주 몸이 좀 피곤했는지
입술이 부르터서 얼굴이 볼만 합니다.
이번 주 약속이 있어 외출도 해야 하는데, 걱정이네요.ㅜ

오늘은 요 며칠 있었던 일상 이야기 적어봅니다.
오랜만에 식빵 만든 이야기부터, 우연히 만난 길고양이 이야기까지...
소소하고 쓰잘데 없는 이야기 적어봐요. ㅋ



정전기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하얀가루가 정전기로 성이 났네요. 고슴도치가 되었어요. ㅋ



오랜만에 잡곡식빵 구워 봤는데,



비주얼은 잘 나왔으나,
우리밀의 양을 좀 늘렸더니 속은 떡빵이 되었네요. ㅜ



대충 잘라서 샌드위치 만들어 먹고,
웨지감자도 만들어 함께 먹어주니 맛있습니다.



남은 샌드위치는 랩 씌워 놓고, 며칠 전 만들어둔 초코칩 꺼내 간식으로 챙겨봅니다.
견과류 듬뿍 넣은 수제 초코바 완전 맛나서
더 만들기 위해 다크커버춰를 사야하나 고민 중입니다. ㅋ
설탕 안 먹으려고 노력 중인데, 참 어렵네요. ㅜ




며칠 전 동네 공원에서 산책하는데,
청소년 정도 되어 보이는 고양이가 마치 강아지처럼 따라붙는 거에요.
고양이가 사람을 잘 따르다니 옆지기랑 신기해 하며 보았는데,



만져주니 가만히 있더라고요.



사람 손 탄 고양이 같은데,
모양새가 집 나왔다가 길 잃은지 얼마되지 고양이 같아요.
이제 겨울인데, 어쩌나... 걱정이 되더라고요.



배 고파 보여서 편의점 가서 참치캔 하나 사와 따 주었더니,
허겁지겁 잘 먹습니다.




먹고 나더니 산책하는 내내 계속 쫓아 오더라고요.
옆지기랑 주인 못찾으면 겨울 동안 살아남을 수 있을까 걱정하며...

길고양이들이 가장 못 먹는게 물이라는 얘기가 생각나서
종이컵과 생수 사서 물을 따라주었더니
물이 고팠는지 담아온 물을 다 먹더라고요.
다시 한 컵 가득 담아두고 집으로 돌아서는 발걸음이 무거웠습니다.
집까지 오는내내 계속 눈에 밟혀서
옆지기랑 저 고양이를 키워야 하나, 고양이 키워 본 적도 없는데...
내일도 그곳에 가서 여전히 있으면 데려오자고 했습니다.

다행인지 다음날에도 그 다음날에도 그 고양이는 보이지 않더라고요.
주인에게 잘 돌아갔기를 바라며 마음을 돌렸네요.

추운 겨울동안 고양이들이 많이 죽는다는 얘기를 들어서
이 시기에 마주치는 고양이 보면
마음이 불편하고, 이 겨울 잘 넘기기를 속으로 바래보곤 합니다.

창밖에 비가 엄청 오네요.
이 비가 그치고 나면 많이 추워진다니 모두들 건강관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



더보기

댓글, 16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geniusjw.com GeniusJW
    2017.11.13 23:29 신고

    요즘 정전기가 스멀스멀 발생해서 애먹습니다ㅠㅠ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doolytubbies.tistory.com 둘리토비
    2017.11.13 23:45 신고

    식빵에 샌드위치, 그리고 고양이 먹이주기.....
    먹는것, 음식이라는 것이 다양하게 삶 가운데서 연결되어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 댓글을 쓰는 지금 이 밤,
    전 우유에 시리얼을 말아서 먹고 있는 중이기도 하죠~^^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11.14 23:13 신고

      우유에 시리얼 급 배고파지네요. ^^
      그러게요. 먹고사니즘이 제게도 길 잃은 고양이에게도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peterjun
    2017.11.14 00:50 신고

    식빵 맛있겠네요. 늘 쉽지 않은 것들을 뚝딱뚝딱 잘 해드시는 것 같아요. ^^
    길냥이한테 마음을 많이 쓰셨네요.
    저도 몇년 전에 집 근처에서 이런 적 있어서... 먹을 것도 챙겨주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어느 날 부터인가 안보여서 다행이라 생각하기도 했지요.
    제가 키울 수는 없기에...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11.14 23:14 신고

      항상 좋게 봐주시니 고맙습니다.
      길냥이가 맘에 쓰여서 좀 그렇더라고요. 안 보여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데, 어찌 되었는지 답답하기는 합니다. ^^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버블프라이스
    2017.11.14 05:27 신고

    식빵 비주얼 정말 좋네요 ^^ 역시 못하시는게 없으신것 같습니다. 그리고 고양이 에피소드 까지 - 포스트 잘 읽고 갑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dreamlover2425.tistory.com 드림 사랑
    2017.11.14 11:56 신고

    시간이시간이라배가고파집니다.
    식빵먹고싶어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momo1470.tistory.com 모모1470
    2017.11.14 11:57 신고

    식빵 맛있을 것 같아요, 비주얼 좋은데요~^^
    귀여운 고양이도 보여주시고,
    오늘도 잘 보고갑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어요, 감기 조심하세요!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Deborah
    2017.11.15 01:36 신고

    고양이 넘 귀여운데요. 식빵을 요즘 우리 한울이가 만든다고 난리네요 ㅎㅎㅎ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카멜리온
    2017.11.15 16:20 신고

    오 식빵을 만드시다니! 속이 떡이 되었다고 해도 맛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밀에 잡곡식빵이니...
    첫 사진 보고 곰팡이인줄 알고 놀랐어요 ㅡ.ㅡ;
    고양이도 너무 귀엽네요! 추워지는데 이제 어떻게들 지낼런지...
    참치 좋아하는 것 같아 다행이네요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7.11.15 20:23 신고

      맛있게 봐주시니 고맙습니다. ^^
      그쵸. 다행히 참치 잘 먹더라고요. 이 겨울 잘 보내겠죠.... ㅜ


건강한 제철밥상, 알뜰살뜰 차려낸 밥상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