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국수로 만든 담백한 크림스파게티

쌀국수로 만든 담백한 크림스파게티



크림스파게티는 좀 느끼하고 칼로리가 높아 살이 찔까 두렵다.

집에서 쌀국수로 만드는 크림스파게티는 칼로리도 낮추고 느끼하지도 않고 담백하다.

스파게티면보다 확실히 속도 편해 쌀국수로 자주 해먹는다.

비싼 크림스파게티 사먹지 말고 이렇게 집에서 간단히 해먹을 수 있다.





두레생협에서 파는 쌀국수를 준비한다.

생협에서 파는 쌀국수는 일반 마트보다 가격도 좋고 맛도 좋다.

우리쌀 98%, 나머지 소금


물론 일반 밀국수나 현미국수도 가능하다.



2인분에 180g 준비한다.

(220g은 했어야 했다.)

스파게티에 넣을 야채가 좀 적으면 면의 양을 더 늘린다.

오늘은 야채의 양이 적네

^^;;



스파게티에 넣을 야채를 준비한다. 냉장고에 돌아다니는 짜투리야채도 상관없다.

마늘, 양파, 브로콜리, 느타리버섯, 쑥갓대, 파프리카 조금


나는 크림스파게티에 부드러운 브로콜리를 좋아한다.

그래서 꼭 브로콜리를 넣는다.



그리고

생크림 8조각, 날치알 조금, 호두조금, 피자치즈 조금 준비한다.

더욱 고소하고 느끼하게 먹는게 좋다면 생크림을 추가하고 우유도 넣고 달걀노른자도 넣는다.

칼로리 대박~


생크림 보관법

냉동실 얼음박스(아이스트레이?)에 생크림을 넣어 얼린다.

그리고 하나씩 꺼내어 비닐에 보관한다.

먹을만큼씩 하나씩 덜어서 쓰면 아주 편리하다.



예열한 스텐팬에 우선 기름넣고 마늘을 향이나게 볶는다.





끓는 물에 면을 넣어 삶는다.



마늘의 향이 올라오면

양파, 느타리버섯, 브로콜리 야채를 넣고 볶는다.



면을 넣은 냄비에 거품이 가득 올라오면 물 반컵정도를 넣고 다시 끓기를 기다린다.

각자 면삶는 노하우대로 하면 된다.

나는 장금이 입도 아니어서 뭐 별차이를 못느끼는 둔한 혀를 가졌다.

뭐 그 까이껏 ~ 대충 한다.



면을 삶은 물을 조금 넣고,

생크림과 날치알과 허브(월계수와 바질 정도)를 넣는다.



삶은 면은 찬물에 행궈낸다.

처음에 귀찮아서 물에 헹궈내지 않은 면을 넣었다가,

크림스파게티가 아주 곤죽이 되었던 경험이 있다.

반드시 헹궈야 한다.



면과 나머지 파프리카, 호두 등를 넣는다.

이때 각자 취향껏 간을 맞춘다. 


우리집 음식은 주로 까나리액젓으로 간을 맞춘다.

크림스파게티와 너무 안어울릴 것 같지만, 감칠맛이 돌면서 아주 맛나다.




마지막 피자치즈를 좀 넣어주고 마무리 한다.


예쁜 그릇에다 담고 싶지만, 식어버리는 것이 싫어서 그냥 후라이팬채로 먹는다.

예상대로 양이 적다. 좀 더 할 걸...


스파게티면이 아닌 쌀국수로 만들면 확실히 속이 편하다.

기타 우유나 유제품이 과하게 들어가지 않아선지 느끼하지 않고 담백해서

어른들도 좋아하시고, 칼로리도 낮다.

하지만, 스파게티의 그 통통한 면발을 원하신다면 쌀국수는 비추,

이건 정말 스파게티가 아닌 국수다.

크림스파게티맛이 나는 국수 ^^





더보기

댓글, 2


건강한 제철밥상, 제철반찬, 간식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