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쉬운 일품요리 김치볶음밥 만드는 법

가장 쉬운 일품요리 김치볶음밥 만드는 법



벌써 5시도 되지 않았는데, 하루의 해가 서산으로 넘어갑니다.

2015년도 벌써 12월, 뭐 변변하게 한 것도 없이 일년이 후다닥~ 지나가버린 느낌이에요.

나이가 들수록 시간은 너무도 빨리 지나가서 도둑맞은 느낌이 드니 슬프네요.


오늘 점심에는 뭐 드셨나요?

전 간단하게 김치볶음밥 만들어보았답니다.

초보들이 가장 먼저 쉽게 도전하는 것이 김치볶음밥이 아닐까해요.

'김치볶음밥 맛있게 만드는 법' 해서 검색해보면 정말 다양한 팁들이 많이 나오더라고요.

이제껏 살면서 김치볶음밥 참 많이 만들어봤지만, 

김치가 맛있는게 제일 중요했던것 같고, 참치나 햄 같은 부수적인 재료들이 들어가면 확실히 맛있더라고요.

전 오늘 작년 김장김치와 날치알을 넣어서 간단하게 만들어보았어요.

^^.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완성컷~ 김치볶음밥에는 역시 달걀후라이가 빠질 수 없죠.

요즘 나오는 딸기 두알도 참여~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스텐팬에 김치볶음밥을 할 거라서, 펜 미리 달궈서 달걀후라이부터 만들어줬어요.

노른자 안 터지는 게 관건~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양파와 쫑쫑 썬 김치를 넣어서 달달 볶아주세요.

김치가 많이 시다면 설탕 약간 넣어주시고요.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그리고 찬밥 한덩이~ 찬밥은 그냥 넣지말고, 전자렌지에 한 2분 돌려서 넣어주세요.

이게 훨씬 맛있어요.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밥이 풀어지고 나면 날치알 넣어줍니다.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이제 날치알이 주황색에서 흰색으로 변할때까지 볶아주세요.

금방 볶아지니 저처럼 전기렌지이신분은 잔열로 볶으세요.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이렇게 완성~


김치볶음밥_김치볶음밥만드는법

달걀후라이 톡 터트려서 이렇게 먹음 정말 맛있어요.

오늘 점심도 마무리~


외식

최근 외식한 이야기~

부타동이라고 얇게 썰어 볶은 삼겹살을 밥위에 올린 일본식 덮밥이에요.

음~ 맛있어보여요.


외식

아래쪽 밥과 함께 한 수저 떠서 먹어봅니다.

와~ 달아요. 밥이 이리 달다니...

이 가게에는 나름 맛집이라고 주로 대학생들이 많이 자리잡고 앉았던데, 

요즘 젊은 사람들 입맛은 이런가보다 하고 놀랬어요.

밥이 다니깐 적응이... 신김치가 같이 나오는 이유가 있더라고요.

얇게 맛나게 볶은 고기도 좋고 같이 나온 튀김도 맛있는데...

부타동 입맛에 맞게 집에서 직접 만들어봐야겠어요.


외식

따로 먹어보려고 시킨 감자고로케와 만두~

만두는 시판만두에 고로케도 그닥~

그리 만족스럽지 못한 식사에 약간 속이 상한 날이었어요.


제가 뭐 예민한 입맛도 아닌데, 이젠 피자도 맛없고, 라면도 맛없고, 햄버도 맛없고...

이젠 응사의 정봉이처럼 산채나물밥이 제일 맛있는거 보니 나이가 들었다는건가라는 생각에 씁쓸하네요.

맘을 바꿔 먹어야겠어요.

그래도 아직 세상에는 아직 내가 못먹어본 맛난 음식들이 많을 거라는 생각에 기쁘다라고...


오늘 저녁은 뭘 해서 먹나... 벌써 5시라서 이젠 주방으로 나가봐야할 것 같아요.

이웃님들 오늘 저녁에 뭐 드실건가요?

^^




더보기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s://dreamlover2425.tistory.com 드림 사랑
    2015.12.10 05:51 신고

    안녕하세요.

    드림 사랑 입니다. 오늘 하루도 기분좋게 시작 했으면 합니다.

    웃어서 행복한거니깐요 오늘 하루도 토닥토닥 화이팅 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www.lucki.kr 토종감자
    2015.12.21 15:18 신고

    김치볶음밥에 날치알을 넣으면 또 별미겠군요. 맨날 오이군 좋아하는 소세지만 넣어줬는데, 날치알 테러를 한번 감행해 봐야겠어요.
    아래 외식하신 이야기 읽으면서 절대 공감했습니다. 저도 예전엔 피자, 만두, 달달한 밥, 느끼한 밥 다 좋아했는데, 이제 김치찌개랑 된장찌개가 젤 맛난거 있죠. 4년전 한국에 돌아오기 전까지 7-8년간 외국에서 살았는데, 한번도 한식이 그리워 본 적이 없었거든요. 그런데, 딱 작년부터 외국에 출장 이틀만 나가있으면 김치찌개가 그리워 눈물이 납니다. -_-; 음식 가리기 시작하니까 살기 힘들어졌어요. 근데, 재밌는 건 외국인인 남편도 김치찌개를 그리워 한다는 것. ㅋㅋㅋ 한국음식이 중독성이 강한가봅니다.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5.12.22 14:03 신고

      토종감자님 방가~
      저도 소세지 좋아하는데, 소세지 듬뿍 구워서 케찹 찍어 먹고 싶네요.
      남편분 김치찌개 그리워한다니 ㅎㅎㅎ
      맞아요. 한국음식이 짜고 맵기도 하고 중독성이 강하지요. ㅎㅎ


건강한 제철밥상, 알뜰살뜰 차려낸 밥상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