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식 고급 수제소시지로 한식 브런치만들기

프랑스식 고급 수제소시지로 한식 브런치만들기



소세지 안 먹은지 꽤 되는 것 같아요.

정말 먹고 싶을 때 가끔 생협에서 사서 먹는 것이 유일해요.

최근 햄·소세지 가공육에 1군 발암물질나 온다고 해서 저희집은 완전히 끈었거든요.

제가 워낙 햄, 소세지 좋아해서,

수산물에 이어 이쪽도 완전히 끈기로 다짐하며 얼마나 속상했던지... ㅜ 


그러나, 오늘 제가 체험하게 된 소세지는,

프랑스식 수제소세지로 첨가물이 전혀 들어 있지 않아서 신청하게 되었어요.

원재료 및 함량 보고 설마~ 정말? 그랬다니깐요.

어떤 소세지인지 궁금하시죠. 따라오세요.

^^


수제소세지

수제소세지 구워 한식 브런치를 만들어 보았어요.

밥 대신 빵으로, 상추무침 대신 샐러드로, 감자샐러드 대신 매시포테이토로, 

달걀 장조림 대신 수란이나 달걀후라이로 바꾸기만 하면 카페에서 파는 브런치 메뉴가 되겠지요.

그런 건 카페가서 먹기로 하고 나름 속편한 한식브런치로 만들어보았답니다.




수제소세지

소세지가 탱글탱글 고기가 그대로 씹히는 것이 마치 고기를 씹는 듯한 만족감이 들어요.


수제소세지

2팩이 왔는데, 하나는 매운 거, 다른 하나는 오리지널~

원재료 및 함량 잘 안 보이시죠.

돼지고기(국내산)96%, 천연돈장케이싱(국내산), 포도주, 식염, 설탕, 마늘, 천연향신료

와~ 정말 이게 다에요.

이제 앞으로 건강한 소세지를 먹을 수 있겠다 싶어 기뻐지는 순간~


수제소세지

데우기만 하면 되는 일반적인 소세지가 아니라 살코기가 그대로 보이는 비가열제품이랍니다.

냉동고기가 아닌 얼리지 않은 국내산 냉장육으로 만들었다니 신선하네요.

그래서 유통기한도 15일 정도 짧아요.


수제소세지

오자마자 매운걸 먹어보자 싶어서 구워 보았어요.

팬에 오일 스프레이로 살짝 두른 후

육즙이 나오니 칼집을 내지 말라고 해서 그냥 구워봅니다.

타지 않도록 10분 정도 구운 것 같아요.

기름이 정말 많이 나오는데, 이는 생소세지의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하네요.

이 기름에 야채를 볶아서 내면 더 맛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나름 다이어트 중이니 패스~


수제소세지

만들어둔 카레에 함께 내어봅니다.


수제소세지

나름 매운 맛인데 약간 칼칼한 것이 맛있게 매웠답니다.




수제소세지

오리지널~ 살고기가 그대로 보이지요.


수제소세지

역시나 오일스프레이 뿌린 후 구워 봅니다.


수제소세지

한 10분 쯤 구웠는데, 아래 기름보세요. 장난 아니죠.

역시 생소세지, 수제소세지~


수제소세지

따뜻한 밥에, 브로콜리와 감자를 넣어 만든 감자샐러드에,

새콤달콤하게 무친 상추무침에, 새송이와 당근을 볶은 버섯볶음에,

달걀장조림에, 수제소세지와 머스터드소스를 준비합니다.

이만하면 완전 한식 브런치죠.


수제소세지

소세지가 탱글탱글 씹히는 식감도 좋았지만,

어떤 화학적이거나 인위적인 맛도 느껴지지 않고, 특히 짜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수제소세지

맛있게 밥도 먹고, 반찬도 먹고, 먹고 싶었던 소세지도 먹고, 밀린 드라마 한편 보며 먹다보니

헉~ 어느새 다 먹어버린 걸 보고 스스로 놀랬어요.

와~ 다이어트 하는 여자 맛냐고... 급 후회하며 그날은 운동을 두 배로 했답니다.

ㅜㅜ

그래도 맛있었다규~ 그래도 행복했었다규~




알라망후레쉬소세지 파는곳​(클릭)




댓글(22)

  • 2016.03.22 11:20 신고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맛있게 드셨나요.

    • 2016.03.22 21:23 신고

      네, 오랜만에 소세지 못먹던 소원풀었죠.
      이젠 가끔 사다 먹어야겠어요. ㅎㅎ

  • 2016.03.22 15:33 신고

    오 맛나 보입니다. 저도 소세지 안 먹어본지가 오래 됐네요

    • 2016.03.22 21:24 신고

      그쵸. 요즘 육가공품 안 드시는 분들 많이 계시더라고요.
      그래도 정말 먹고 싶을때 이런제품 사다 먹어야겠어요. ^^

  • 2016.03.23 01:51 신고

    고급지네요. ㅋㅋ
    침만 흘립니다. ㅠ..ㅠ

  • 2016.03.23 06:23 신고

    맛있어 보입니다.^^

  • 2016.03.23 14:35 신고

    수제 소세지와 함께하는 한식 브런치가 정말 맛있는 밥상이
    완성된것 같습니다..
    덕분에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 2016.03.23 21:53 신고

      한식 브런치라 잘 안 어울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그리 잘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 2016.03.23 21:36 신고

    매일 보던 소세지와는 확연히 다르네요. 탱글탱글 진짜 맛있을 것 같아요!!
    저도 수제수세지로 건강한 한식 브런치 한 접시 하고 싶어지네요~ㅎㅎ

    • 2016.03.23 21:54 신고

      우리가 보던 소세지가 아니라서 우리가 알던 그 첨가물 맛은 아니에요.
      그래도 건강하게 맛있어요. ^^

  • 2016.03.24 12:50 신고

    밥 반찬도 좋겠지만, 맥주 안주로도 완전 좋을 거 같네요.
    딱 봐도 비싼 소시지같고, 좋은 재료로 건강하게 만든 제품같아요.ㅎㅎ

    • 2016.03.24 20:40 신고

      그쵸. 말씀대로 맥주 안주로도 좋을 것 같아요. ^^
      이런 수제소세지가 있는 줄은 저도 첨 알았어요.

  • 2016.03.24 13:20 신고

    이런 브런치 좋아요. 좋은 재료 소개 감사합니다. ^^

    • 2016.03.24 20:40 신고

      저도 이런 한식브런치가 더 좋네요. ^^
      댓글 써주셔서 제가 더 고맙습니다.

  • 2016.03.25 15:19 신고

    먼가 햄이 고급지다라고 할까요? 정말 브런치 고급스러워보여요~
    1군 발암물질이라 ㅠㅠ 요즘 햄 자주 먹진 않아도 가끔 먹었는데 끊어야하나요
    수산물도 끊고 싶은데 못끊고 ㅠㅠㅠㅠㅠ 아무튼 먹거리가 좀 좋았으면 좋겠어요

    • 2016.03.25 22:32 신고

      그러게요. 어쩌다가 먹거리가 이리 되었는지...
      저도 수산물 다는 못 끈고 그래도 절대 먹지말라는건 안 먹고 있어요.
      고등어, 대구, 오징어, 큰물고기(참치), 연어까지...
      멸치랑 굴비, 바지락, 해조류는 포기를 못하겠어요. ㅜㅜ

  • 2016.03.25 22:57 신고

    비주얼이 레스토랑급이에요 ㅠㅠ

  • 2016.03.27 09:56 신고

    든든한 아침식사로 딱 좋네요 ^^

    • 2016.03.27 10:37 신고

      아침식사로 이렇게 먹으면 하루종일 더 잘 먹어야 될 것 같은 강박에 시달릴 것 같아요.
      저희집은 아침을 가장 조금 먹어서 그런가봐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