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가루 없는 부추무침 만들기

고추가루 없는 부추무침 만들기


저희집에 항상 있는 반찬 중 하나가 부추무침이에요.

소음인에 잘 맞는게 부추라서 늘 있습니다.

저의 체질에는 상극이라 요즘처럼 더울 때 부추는 절대 안 먹는 것 중 하나에요.

부부가 서로 체질이 다르니 

김치도 밑반찬도 서로 다르게 만들어야 하는 것이 보통 힘든 게 아니에요.

처음에는 저의 체질이 아니라도 그냥 먹었는데,

이젠 그러면 안 될 것 같아서 저의 체질에 좋은 찬 음식들을 만들게 되었어요.

좀 귀찮지만, 나이가 드니 몸이 알게 해 주더라고요.

오늘은 고추가루 없는 부추무침 만든 이야기 적어봐요.


부추무침

고추가루 대신 들깨가루 듬뿍 넣어서 고소한 부추무침이에요.




부추무침

이른 봄 초벌부추 눈에 보이면 보이는대로 다 샀어요.

사위도 안 준다는 초벌부추가 건강에 정말 좋아요.

물론 체질에 맞는 분만~


부추무침

초벌부추는 겨울을 이기고 난 첫 부추라서 키도 작은 통통해요.

그 추위를 뚫고 나온 부추라 영양이 어마어마 하답니다.


부추무침

평소에는 한살림에서 부추를 사요.

일반 동네마트보다는 확실히 덜 억세요.


부추무침

김밥에 들어가는 솔부추, 영양부추인데, 

여차하면 시들해져서 완전 고생하게 되요.

어떻게?


부추무침

하나하나 다 골라 다듬어야 하는 피곤한 과정~

조금만 시기를 놓치고 냉장고에서 방치하면 이런 일이 발생하니 아예 부추 안 먹는 분도 있더라고요.

이런 일이 발생하면 컴퓨터 앞에 앉아서 드라마 한편 보며 부추를 다듬지요.

지루하고 귀찮은 일이에요.

부추는 사자마자 바로 요리하는 걸로~




부추무침

부추 한단에 양파와 사과를 넣었어요.


부추무침

양념 만들려고 모두 꺼내 놓았어요.


부추무침

액젓, 매실청, 식초, 마늘가루, 생강가루, 참기름, 들깨가루 넣어요.

식초와 매실청은 1:1 넣고, 나머진 적당량으로 액젓은 간 맞추는 정도로 넣으세요.

들깨가루 대신 고추가루를 넣으면 일반적인 매콤 부추무침이 되지요.


부추무침

양념장 넣어서 살살 섞어주세요.


부추무침

통에 담아서 실온에서 하루 정도만 지나면 부추의 숨도 죽고 맛있게 익은 냄새가 나기 시작해요.


부추무침

익은 냄새가 나면 바로 먹어도 되지만,

저희는 더 익혀서 새콤할 때 즈음 먹어요.

이 즈음은 되어야 부추가 부드럽기도 하고, 소화도 잘 되고 좋습니다.


이상 저희집에서 자주 먹는 고추가루 없는 부추무침 적어보았습니다.

옆지기가 매운 거 안 먹기 시작하니 덩달아 저도 매운걸 자주 먹지 않게 되더라고요.

그러다 보니 저도 살짝만 매워도 못 먹게 되더라고요.

가끔은 매운거 엄청 당길 때가 있는데 말이죠.

오늘은 매콤한 비빔면이나 끓여 먹어야겠어요.

^^



댓글(16)

  • 2016.08.03 05:38 신고

    고춧가루가 들어있지 않다니 너무 신기하네요.
    아삭하니 이여름에 너무나도 잘 어울릴 반찬입니다.^^

    • 2016.08.04 10:21 신고

      네, 매운 거 먹지 말라니 고추가루를 빼야해서...
      방문 고맙습니다. ^^

  • 2016.08.03 06:55 신고

    고춧가루가 들어가지 않는 부추무침 이색적이네요. 아이들도 잘 먹을 듯 해요.

  • 2016.08.03 07:47 신고

    고추가루없는 부추무침 처음봣어요! 생각보다 맛잇어보이는데요~? 나중에 도전해봐야겟어용

  • 2016.08.03 09:25 신고

    고추가루없는건 저도 첨봤는데 ㅎㅎ.. 신기한 맛이 날듯 합니다.

  • 2016.08.03 10:01 신고

    고춧가루가 들어가지 않은 부추무침은 처음 보는데 깔끔하게 먹기 좋을 것 같아요^^

  • 2016.08.03 13:22 신고

    와... 이거 굉장히 탐나는 레시피입니다.
    얼마전 동생이 부추를 다섯 단이나 가져오는 바람에... 빨리 해먹어야 하는데,
    매번 부추전만 먹자니 질리고... 부추김치는 만들어 놓은 게 있고...
    이 레시피 활용해서 해봐야겠습니다. ^^

    • 2016.08.04 10:26 신고

      부추 다섯 단이면 양이 장난 아니네요. ㅜ
      쫑쫑 썰어서 냉동실에 보관해서 파 대신 쓰셔도 좋아요. ^^

  • 2016.08.04 19:39 신고

    열많은 사람은 부추가 안좋나여?ㅜㅜ
    어릴때 엄마가 엄청 많이해주셨는데..
    그래도 부추 맛있져~!

    • 2016.08.04 22:31 신고

      부추는 열을 내는 음식이라서 돼지고기랑 같이 드시면 좋아요. ^^

  • 꿈꾸는 아이
    2017.07.18 20:06

    오리고기 샀다가 아이 때문에 안 매운 부추무침 찾아 왔어요. 맛있게 잘 먹었는데 사실 저도 열이 많은 소양인이라 차가운 음식을 좀 먹어야 하거든요. 임신 중이라 이번 여름이 더 덥네요. 찬 음식 먹어야 할 때 반찬을 어떤 걸로 하세요? 과일 같은 건 좀 알겠는데 반찬은 뭘 먹어야 할지 모르겠어요. ^^

    • 2017.07.18 22:24 신고

      날 더운데 임신 중이시니 몸 많이 힘드시겠어요. ^^;;
      여름나물은 대체적으로 찬성질에 것이 많아서 나물반찬들이 좋아요. 대표적으로 비름나물도 차서 좋고, 참나물과 미나리도 차요. 나물반찬이니 살짝 데쳐서 된장이나 고추장에 무쳐드시면 되고, 가지랑 오이도 너무 좋아요. 특히 소양인에게 보약은 오이에요. 갈증해소에도 좋으니 매일 오이드시는거 강추입니다. 저희집은 건강상 고추가루 못먹거든요. 주로 올리는 반찬들이 안 매운 것이니 자주자주 놀러 오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