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가루, 우유 없이 감자스프 만드는법

밀가루, 우유 없이 감자스프 만드는법


오늘은 감자스프 만드는법 적어볼거에요.

루 만드는법처럼 하게 되는데,

저는 오늘 밀가루도 안 넣고, 우유도 안 넣고 만들어 볼 겁니다.

사실 감자죽에 가깝지만,

이 또한 빵이랑 같이 먹으니 스프와 다를게 없어서

내맘대로 감자스프라고 불러봅니다.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따끈한 감자스프 퍽퍽한 빵도 잘 넘어가네요. ^^




수미감자_감자스프만드는법

여름내 정말 맛나게 먹던 수미감자~ 매년 사게 된답니다.


감자삶는법_감자스프만드는법

감자 이렇게 실금 내어 쪄서 먹음 훨씬 맛있어요.


제철 감자 맛나게 삶는법 궁금하시면 아래 링크타고 놀러 오세요.

↘↘↘

감자삶는법 감자보관법 / 제철수미감자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이제 감자스프 만들어 볼거에요.

양파와 마늘, 버터를 넣어서 볶아주세요.

유제품 안 넣으려고 하는데, 외식하면 치즈, 고기 많이 먹게 되잖아요.

그래도 저희집 버터는 바다 건너온 풀먹인 소의 것이라 영양도 보충할 겸 넣기로 했어요.

루 만드는법은 생각보다 간단한데,

1:1:10만 지키면 되는데, 밀가루:버터:우유 랍니다.

밀가루 대신 각종 곡물가루 가능하고, 버터 대신 오일종류 향이 강하지 않은 걸로~

우유 대신 육수나 생수 다 가능해요.


전 그냥 대충 했어요.

그냥 집히는 대로 대충~ 마지막에 간과 농도나 맞추자는 심산이었죠.


수미감자_감자스프만드는법

이제 슬슬 감자를 갈아주어야 합니다.

이번 감자스프에는 저만한 감자 2개 갈아 넣었어요.

깨끗하게 씻어서 껍질채 잘라서 믹서기에 넣고 갈아 주었답니다.

우유 대신 전 생수로 끓였는데, 농도는 취향에 맞춰서 넣으면 됩니다.

저희 집은 물따로 밥따로라 거의 국물을 많이 먹지 않아서 수분의 양을 많이 줄였어요.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볶던 냄비에 갈아놓은 감자를 넣고 끓여주세요.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이대로 끓여서 간만 맞추면 감자스프가 완성됩니다.

감자를 갈아서 끓이는 거라 빨리 익어요.

바닥에 늘어붙지 않게 자주 저어 주시고,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허브시즈닝과 후추를 넣고, 소금 간을 해주면 완성~

감자스프 만드는법 생각보다 간단하죠.

밀가루, 우유 없이도 충분하답니다.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부족한 채소분 샐러드로 채워줍니다.

만들어 둔 토마토마리네이드가 엄청 맛있어서, 

쌈채 다듬어 토마토마리네이드만 올리면 따로 드레싱이 필요없답니다.


방울토마토 마리네이드 만드는법 궁금하시면 아래 링크타고 놀러오세요.

↘↘↘

방울토마토 마리네이드 만들기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호밀빵 꺼내고, 제가 만든 수제 사과잼과 키위잼도 꺼내고,

샐러드와 감자스프 함께 한끼 식사로 준비합니다.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저흰 감자스프의 농도가 죽 같지만,

좀더 부드럽게 드실 분은 수분을 더 늘리고,

스프 자체를 믹서기로 갈아주면 훨씬 부드럽게 먹을 수 있답니다.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이제 호밀빵도 거의 다 먹어가네요.

이번 수제 사과잼은 완전 맛있다며, 옆지기가 더 먹어치우고 있어요.

역시 담백한 걸 좋아하는 옆지기는 집에서 만든

약간 덜 자극적인 잼을 더 좋아합니다.


사과잼 만드는법 궁금하시면 아래 링크타고 놀러 오세요.

↘↘↘

은은한 단맛이 좋은 사과잼 만들기


감자스프_감자스프만드는법

전 달달한 키위잼 발라서 먹어줍니다.

빵 좋아하는 빵돌이 옆지기는 이런 식사를 좋아해요.

전 아무래도 한식 체질이라 이렇게 먹으면 퍽퍽해서 별로다 하는데,

오늘은 감자스프가 있어서 좋아요.

제 입맛엔 감자스프도 좀더 묽게 부드럽게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그래도 이리 한끼 해결하니 그걸로 성공 한 거죠.


오늘은 밀가루, 우유없이 감자스프 만드는법 적어 보았습니다.

단 한분이라도 도움이 되실 분이 계시길 소망해 보며...


태풍의위력_미세먼지

위 사진은 바람방향 보는 사이트인데, 모드가 다양해요.

사진은 19일 오후 10시...

우리나라 아래 태풍 보이는데, 그 녀석이 중국의 공기를 다 막고 있어요.

그래서 요 며칠 우리나라가 공기가 이리 좋았던 거죠.

하지만....


태풍의위력_미세먼지

21일 오전 9시, 수요일이죠.

태풍이 사라지고 난 후 바람이 약해지면서, 

중국의 저 더러운 공기가 우리나라로 다 몰려 오게 생겼어요. 

특히 저 진한색의 라인따라 공장지대가 있는 모양인데, 정말 사진만 봐도 두렵네요. ㅜ

아랫쪽으로 더이상 태풍이 없어서 슬프네요. ㅜ

아... 물 사먹고, 공기걱정 하는 세상에서 살게 될 줄이야~

.

.

.



댓글(14)

  • 2016.09.20 11:59 신고

    저 감자스프는 한번 만들어 봐야 겠어요. 날씨가 추워지면서 따뜻한음식 먹고 싶을때 감자스프 괜찮은것 같네요. 정보 잘 얻어서 가요.

    • 2016.09.20 17:14 신고

      네, 댓글 고맙습니다. 감자스프 요즘 딱 먹기 좋은 것 같습니다. ^^

  • 2016.09.20 13:25 신고

    어머니가 직접 키워서 주신 감자가 아직 많이 남아있는데 이거 한번 만들어 봐야겠어요~

    • 2016.09.20 17:14 신고

      오~ 그런 귀한 감자가 있다니 감사할 일이네요. 건강한 감자스프 함 만들어 보세요. ^^

  • 2016.09.20 13:25 신고

    따끈한 감자스프가 참 잘 어울리는 계절이 되었네요^^요근래에 공기가 좋아서 참 좋았는데 다시 미세먼지가 들어닥칠거라니 슬퍼졌어요ㅠㅠㅠ

    • 2016.09.20 17:15 신고

      그쵸. 오늘의 좋은 공기 저장해놓았으면 좋겠습니다. 아, 미세먼지 싫다.ㅠㅠ

  • 2016.09.21 16:03 신고

    저는 스프 사먹을줄만 알았는데,
    나중에 큰맘먹고 감자스프 한 번 만들어먹어야겠어요, 파는 것보다 훨씬 건강한 맛일테니!

    • 2016.09.21 22:05 신고

      맞아요. 완전 건강한 맛이죠. 하지만 간도 잘 맞추고, 허브나 치즈가 들어가면 맛도 좋아집니다. ^^

  • 2016.09.21 23:51 신고

    ㅎㅎ 넘 맛있을 거 같아요.
    사진으로만 보는데도 부드러운 식감이~

    • 2016.09.23 11:02 신고

      네, 부드럽긴 한데, 식감은 죽 같아요. 좀더 성능좋은 믹서기로 갈아주면 완전 스프처럼 될 텐데 말이에요. ^^

  • 2016.09.22 15:04 신고

    밀가루, 우유 없이도 감자 수프를 만들 수 있군요. 만드는 방법이 매우 신기해요. 인도 카레가 물 없이 재료의 수분만으로 끓이는 거라고 하는데 이것도 그게 감자 수프에 적용해도 되는군요^^

    • 2016.09.23 11:03 신고

      유제품 외식으로 많이 먹게 되어서 집에서는 되도록 안 먹으려고 해요. 그래도 스프에 우유가 들어가야 더 고소하고 맛있긴 해요. ^^
      전 우유 대신 생수로 만들었어요. 완전 수분없이 만들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

  • 2016.09.28 01:28 신고

    지금 집에서 감자가 막 싹나려고 하고 있는데, 저렇게 한 번 만들어봐야겠어요.
    큰 재료 없이 감자랑 양파, 버터만 있으면 되니까 혼자 사는 저 같은 사람에겐 좋네요ㅎㅎㅎ

    • 2016.09.29 10:00 신고

      네, 간단하게 만들기에 좋은 것 같아요.
      부드럽게 드시려면 성능좋은 믹서기로 부드럽게 갈아주세요.
      일반 믹서기 말고 좀 비싼(?) 성능좋은 놈으로 갈아주면 정말 부드러워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