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너상 최고작가상 수상 그래픽노블 '하비비'



아이스너상 최고작가상 수상 그래픽노블 '하비비'


2012 아이스너상 '최고의 작가' 크레이그 톰슨의 7년 만의 신작 『하비비』.

필경사인 한 중년의 남자에게 신부로 팔려가는 여자아이 '도돌라'가 겪은 파란만장한 삶,

그리고 그녀가 노예가 되어 만나게 된 어린 흑인 노예 '잠'의 삶을 함께 다룬 만화이다.

신비로운 이슬람 세계의 상징들, 아랍 문자 그리고 코란의 이야기들이 끊임없이 펼쳐진다.

[교보문고 제공]


하비비_그래픽노블

600페이지가 넘는 방대한 분량의 페이지가 한장한장 아프게 넘어갔다.

다 읽고 책을 덮을 때 표지에 어린 잠을 안고 있는 도돌라의 멍한 눈동자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가진 것이 없는 여자와 흑인은 노예의 삶을 살 수 밖에 없다.

그들이 수없이 흘린 눈물 만큼 다른 누군가는 더 많은 것을 가지게 되었을 것이다.

비참함 속에서도 살아갈 수 밖에 없는 현실의 선택이란 참으로 처절하다.

그런 삶 속에서 의지가 되는 서로를 절실히 그리워한다.


'하비비'는 아랍어로 '내사랑'이라는 뜻이다.

진정 삶을 살아가게 하는 힘은 사랑에서 나오는 것이라.


하비비_그래픽노블

세헤라자데처럼 이야기를 하는 도돌라~

그런 이야기를 들으며 마음을 진정시키는 잠

이야기의 비가 내리고 있는 장면은 참으로 멋지다.


하비비_그래픽노블

아픈 도돌라에게 치료사는 나무판에 마방진과 함께 성스러운 구절을 적는다.

나무 판의 잉크를 물로 씻어 잉크 섞인 물을 마시게 했다.

글자 하나하나를 마신다는 것은 성스러운 구절에 가장 가까이 가는 것이다.

우리의 몸이 메시지를 흡수하면 말씀은 곧 우리의 살로 변한다.


하비비_그래픽노블

도돌라의 이야기속에 남고 싶다는 잠~

너는 이갸기 그 이상이라고 말하는 도돌라~

그들은 시장에서 또 하나의 노예인 아이를 데리고 떠난다.


크레이그 톰슨의 다른작품도 봐야겠다.




댓글(10)

  • 2017.01.05 13:04 신고

    와. 느낌이 참 독특한 책이네요. 무슨 마법의 책같기도 하고 ㅎㅎ
    저도 한번 보고 싶네요. 찾아 봐야 겠습니다 ^^

    • 2017.01.05 15:16 신고

      책으로 읽기 버거운 양일지라도 이런 그래픽노블은 쉽게 읽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글이 아닌 그림이라 많은 부분을 스스로 채워 넣을 수 있는 게 좋은 것 같아요. ^^

  • 2017.01.05 17:01 신고

    하비비가 아랍어로 '내 사랑'이라는 뜻이군요 ^^
    단어가 참 예쁘네요. 하비비,

    4월의라라님 덕에 좋은 책 추천받고 갑니다.

    그런데 4월의라라는 무슨 뜻인가요?
    발음할수록 참 예쁜 닉네임이네요. :)

    • 2017.01.06 09:58 신고

      사랑이란 글자는 어느나라나 다 예쁜 것 같아요.
      더불어 저의 닉네임도 예쁘게 봐주시니 고맙습니다.
      별다른 뜻은 없죠. 제가 4월에 태어났어요. ^^

  • 2017.01.06 00:17 신고

    와 이런 책이 있었네요,
    서점에서 좀 찾아서 봐야겠습니다. 이런 독특한 책, 언제나 찾고 있습니다^^

    "내 사랑" SG워너비가 부른 노래만 아는데, 하비비라는 아랍어가 있었군요
    내 사랑은 어디 있을지 모르지만 조금만 기다리라고 하죠 뭐~^^

    • 2017.01.06 09:59 신고

      제가 그래픽노블과 그림책을 좋아하거든요.
      책은 두껍지만 만화형식이라 읽기가 부담이 없어요. ^^

  • 2017.01.06 10:34 신고

    처음 보는 책인데,, 좋은 소개 감사합니다.
    올해는 저도,, 책을 조금 읽어볼 생각이거든요~
    머리가 점점 굳어가는 것 같아서,,,ㅜㅠ

    • 2017.01.06 11:14 신고

      저도 올해 책 좀 읽으려고 계획 세워 놓았어요.
      부지런히 달려야죠. ^^

  • 2017.01.06 10:40 신고

    어머...600페이지의 만화로 된 책인데..내용이 상당히 심오하네요. 캐나다에 와서 이슬람 문화를 겪을 일이 정말 많은 것 같아요. 친구도 있구요. 우리나라 정서와 비슷한 부분이 굉장히 많더라구요. 어떤 환경에 어떤 인종으로 태어나든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가 보장되었으면 좋겠어요. 오늘도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 2017.01.06 11:16 신고

      네, 그쵸 심오해요. 그래픽노블이라 퀼리티는 보장~ ^^
      이슬람 친구분도 있으시군요. 정서가 비슷하다니 궁금하네요.
      말씀처럼 기본적인 권리가 보장되는 그런 사회가 되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ㅜ
      한국은 오늘 공기가 괜찮아요. 숨 쉴 만하니 좋네요. 오늘도 멋진 하루 보내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