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가족·초대요리

보양식으로 좋은 옻닭 만들기

보양식으로 좋은 옻닭 만들기

날이 어제부터 추워지더니 오늘은 더 춥네요.
앞으로 계속 추워질거라니 이웃님들 건강관리 잘 하세요.

오늘은 보양식으로 좋은 옻닭, 냉증에 좋다고 해요.
특히 수족냉증에 좋다고 하니 만들어봤어요.
요즘 AI 때문에 계란도 비싸도 닭도 잘 먹지 않는다고 하던데,
막상 닭집가니 생각보다 사람 많더라고요.
하지만 계란값은 엄청 비싸긴 합니다.
카스테라 자주 만드는데,
카스테라의 계란도 절반으로 줄여서 만들고 있어요. ㅜ

오늘은 냉동실에 고이 잠들어 있던 토종닭 꺼내서 옻닭 만들어 봅니다.
전기밥솥으로 만들거라 만드는 방법 간단해요.
함께 보세요.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우선 필수재료들 꺼내 봤어요.
두레생협에서 산 토종닭도 전날 냉장실로 옮겨 해동해 두었고,
옻닭에 들어갈 옻과 황기를 준비했습니다.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우선 깨끗하게 씻은 옻나무를 물에 넣어 한시간 정도 불려주세요.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강원도 정선의 황기 좋은 걸로 사다놓은 것도 준비해 봅니다.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이제 아까 물에 옻나무가 담긴 냄비 불에 올려 이대로 한시간 정도 끓인 후,
다시 황기도 함께 넣어 한시간 정도 끓여 줍니다.
육수 만드는데 시간이 걸려요.
내가 옻을 타는지 안 타는지 궁금하시면 끓일 때 증기를 쐬어 보시면 알 수 있답니다.
뭐, 사실 이거 두시간 끓이면 온 집안이 이 냄새로 꽉 차요.
옻 오를까봐 겁나시면 약국에 약도 팔고,
진액도 팔아서 이 진액 넣어서 옻닭 만드셔도 되는데,
식당이 이 진액으로 만들어서 누구나 먹을 수 있게 만든거랍니다.
이렇게 옻닭에 들어간 육수 만들어 두세요.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생협에서 파는 토종닭인데, 늘 이 토종닭으로 삼계탕이나 옻닭이나 백숙을 만들어요.
그나저나 어찌나 사이즈가 크던지, 한꺼번에 밥솥에 안들어가서
모두 크게 다리, 날래, 몸통으로 잘라 주었어요.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이제 아까 정성껏 만든 육수 붓고, 황기는 재탕, 대추 5알 정도 더 넣어
찜코스 50분 정도 돌려주세요.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50분이 지나면 이렇게 완성됩니다.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바로 먹지 않고 베란다에 두고 차갑게 식혀서 윗쪽 기름 다 걷어냈어요.
옆지기 기름 엄청 싫어해서 싹 걷어내고 다시 데워 줍니다.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이번에 먹은 사진을 못 찍어서 지난번 사진 가져왔어요.
심지어 그릇까지 같은거라 똑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닭고기 살 발라내서 소금 살짝 찍어먹으면 완전 맛있어요.
옻나무와 황기가 들어가서 잡내 없이 담백해요.

옻닭_보양식_수족냉증
남은 닭고기는 살만 발라내고, 채소 듬뿍 넣고, 닭국물 그대로 넣어서 
카레로 만들어 주면 식구들 누구나 다 잘 먹어요.

이래저래 손 많이 가는거라 귀찮다고,
집에 있는 옻나무와 황기 다 먹으면 앞으로 안 한다고 했어요.
아~ 귀찮아... 사실 생색내는 거죠. ㅋ

벌써 2017년 1월도 10일이 지나가네요.
어찌나 시간은 빨리가는지, 연초에 새운 계획들 착실히 실행하고 계신가요.
전 벌써부터 무너진게 몇 개나 되네요. ㅜㅜ
다시 일어서 재정비하고 계획대로 실천해 보려고요...
왜 말꼬리가 느려 지는지...
모두 화이팅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