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둥빈둥 당당하게 니트족으로 사는 법


빈둥빈둥 당당하게 니트족으로 사는 법

(교토대 출신 일본의 가장 유명한 니트족, 새로운 사고방식을 제안하다!)



니트족? 뭐지?

빈둥빈둥 하면서도 당당하게 살 수 있다는 니트족이 궁금했다.


니트족은 학생도 아니고 직장인도 아니면서 그렇다고

직업훈련을 받지도 구직 활동을 하지도 않는 무리 또는 그런 사람을 일컫는다.

우리나라에서는 취업을 하지 않고

생활하는 사람들을 대략적으로 일컫는 용어로 사용되고 있다.


저자는 교토대 출신의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니트족이란다.

이렇다 할 직업 없이 빈둥거리면서도 ‘왜 인간은 일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일까?’,

인터넷만 있으면 직업이 없어도 살 수 있다.’라는 생각으로 니트족이 되었다고...


인상적인 구절을 적어본다.


결국 내가 서른 살 전후 무렵에 도달한 결론은 이런 것이었다.

'사람은 각자 성질도 다르고 적성에 맞는 것도 다르다.'

'세상에서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규칙과 생활 방식은 

그런 것에 딱히 어려움을 느끼지 않는 다수파를 위한 규칙에 지나지 않는다.'

'노력이 부족한 것이 아니라 적성이 다를 수도 있다고 생각해봐야 한다.'

'세상의 일반적인 규칙에 따르지 않더라도,

어떻게든 죽지 않고 살아서 때로 즐거운 일을 만나면 그것으로 족한 것이 아닐까?'

저자의 철학이 느껴진다.


하지만 여전히 자신들이 젊었을 때의 상식으로 세상을 보는 윗세대는

전혀 다른 상황에 처한 오늘날의 젊은이들에게도 "열심히 일하면 어떻게든 된다.",

"그렇게 해서 다들 잘살아왔다."라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지금과 옛날은 상황이 다르다. 

지금과 같은 불경기에 옛날 상식을 들이대 봤자 불행해질 뿐이다.

니트족이 항상 듣게 되는 소리, 저자의 생각을 나 또한 동의하고, 책임감이 느껴진다.


일개미 중 전체의 약 20%는 거의 일도 하지 않고 놀고먹는 개미이다.

하지만 그런 게으른 개미들을 어딘가 다른 장소에 따로 가둬두면

지금까지 일을 하던 개미의 20%가 게으름을 피우기 시작한다.

그리고 게으른 개미만 따로 가둬 둔 쪽에서도 변화가 일어난다.

그중의 80%가 일을 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일개미만 모아둬도 그렇고 게으른 개미만 모아둬도

전체의 80%는 일을 하고 20%는 게으름을 피우게 되어 있다는 말이다.

이 책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 사람도 마찬가지이지 않을까...


포준적인 생활방식이라는 것도 대체로 20년 내지 30년 정도 지나면 변해 버린다.

지금 이 시대에는 인터넷이 있다.

인터넷 덕분에 개인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늘어났다.

요즘 같은 세상에 태어난 것을 정말 다행이라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생각해 볼거리를 만들어주는 가벼운 책이었다.

.

.

.




댓글(22)

  • 2017.01.25 14:39 신고

    니트족이라...
    당당하게 사는 니트족...
    부러울 뿐이내요..^^

    • 2017.01.25 19:36 신고

      네, 니트족이라는 스스로의 정체성을 가지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

  • 2017.01.25 15:13 신고

    저자는 성공한 니트족이네요^^
    시대상이 달라지면서 사람들의 삶의 방식도 많이 달라진다 싶어요.
    다양해진 만큼 각자 사는 방식도 존중되어야겠다 싶고요^^

  • 2017.01.25 16:37 신고

    현직 니트족 입니다.ㅋㅋㅋ

    6년 가까이 일하다가.. 내가 돈을 왜 버는 걸까?에 대해 생각하면서 부터
    자발적인 니트족(이라 쓰고, 친구들은 이새끼 진짜 베짱이네~~ 라고 함)이 되었습니다.

    소비를 줄이고 가치소비를 하게 되면 니트족도 행복해요.

    각자의 삶의 만족도가 다르니. ㅋㅋㅋ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고코로야 진노스케, 너무 노력하지 말아요. 라는 책도 괜찮아요.

    • 2017.01.25 19:37 신고

      와~ 베짱이님 멋지시네요. ^^
      오~ 추천해주신 책도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

  • 2017.01.25 23:52 신고

    니트족도 멋있고
    저같은 경우는 노마드족을 꿈꾸고 있어요~^^

    명절을 앞두니 정말 정신없는데,
    이럴 때 바로 이 니트족이나 노마드족의 그 여유가 참 그리워지네요~

    • 2017.01.26 10:58 신고

      노마드족이 뭔가 했더니, 와~ 이 또한 멋지네요.
      블로그 이웃님들 중에 멋진 분들이 많아서 좋습니다. ^^
      명절 잘 보내세요. ^^

  • 2017.01.26 12:26 신고

    요즘 이렇게 놀고 먹는 사람들이 정말 많은것
    같더군요...

    책 제목이 흥미를 끌고 있구요..
    잘보고 갑니다..

    다가오는 설명절 가족들과 함께 풍성한 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 2017.01.26 15:52 신고

      네, 세상이 참 많이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
      설 명절 잘 보내세요. ^^

  • 2017.01.27 00:27 신고

    역시 삶에 있어서 정답은 없는 것이죠!

    직장을 갖고도 불행히 사는 사람도 있고

    직장이 없어도 행복하게 사는 사람도 있지요

    나중에 한번 읽어봐야겠어요ㅎㅎ

  • 2017.01.27 05:50 신고

    디지털 노마드의 또 다른 표현일 수도 있겠네요~ 인터넷만 있다면, 어디서든 일처리를 하면서 소득을 얻을 수 있으니까요. 수익 블로거도 그에 속하지 않나 싶고요~^^ 명절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요^^

    • 2017.01.27 21:44 신고

      네, 말씀처럼 수익내는 블로거도 그러네요. ^^
      즐거운 명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7.01.27 07:19 신고

    잘 보고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명절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7.01.27 08:12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설날 즐겁게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2017.01.28 21:36 신고

    세상의 규칙도 중요하겠지만
    내가 세운 규칙과 내가 잘 따를 수 있는
    나만의 규칙이 더 중요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의 속도와 저마다의 속도는 다를테니까요. ^^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

    • 2017.01.28 22:41 신고

      네, 저도 푸샵님과 마찬가지 생각이에요.
      이리 생각을 교류할 수 있는 블로거분들을 만나니 반갑고 좋습니다. ^^

  • 2017.02.07 08:50 신고

    고정비 규모만 줄일수있다면 니트라도 충분히 살수있죠 책내용이 참 궁금합니다

    • 2017.02.07 09:54 신고

      그쵸. 정기적으로 들어가는 고정비만 줄이면 가능성이 있긴 한데,
      우리나라 기본적인 생활비, 특히 식재료비가 비싼 편이라 먹는 것은 건강하게 먹긴 힘들죠. ㅜㅜ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