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설] 2014 올해의 문제소설, 정미경작가의 [목 놓아 우네]

[책·소설] 2014 올해의 문제소설, 정미경작가의 '목 놓아 우네'

(현대 문학교수 350명이 뽑은 올해의 문제소설)


오늘은 문제소설 뒷쪽에 나오는 정미경 작가의 '목 놓아 우네'의 감상평이다.


어떤 고통의 감각을 고스란히 표현할 수 있는 단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이 심을 고통스럽게 했다.

나는 당신과 나의 문자 사이에서 흩어져 내리는 모래부스러기에요.

돌아보면 자신을 스쳐간 것들에 대해 한 번도 제대로 애도해본 적이 없었다.

흩어져 내리는 모래부스러기 같은 자신에 대해서는 더욱.

(p322)


문제소설_목놓아우네_정미경

그와 그녀의 상처가 마음 아프다.

상처가 있기에 서로를 더 잘 안아주기를 소망 했지만,

그 상처는 마치 고슴도치처럼 서로에게 상처만 줄 뿐이다.


그녀는 말한다. 

최선을 다해왔지만 존경은커녕 최소한의 존중조차 받아본 적이 없다고.

어떤 기억은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다고.

그런 상처의 무게가 어느정도일지 가늠되지 않는다.

애정결핍 속에 자란 그녀는 계속되는 상처로 처절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매일 혼자 화장실에서 김밥을 먹는 그 또한 만만치 않다.

사회에서는그룹의 리더지만, 그는 타인과의 관계가 불편하다.

그런 그를 부모조차 모르고 누구도 그에게 관심이 없다.

그런 상처와 배신이 그를 더욱 내면으로 들어가게 해버렸다.


이런 그와 그녀를 연결하는 것이 스마트폰이다.

얼굴이 보이지 않는 상대지만, 그들은 놀랄 정도로 솔직하다.

외로움에서 나온 그 솔직함으로 그들은 서로를 알아볼 수 있었지만,

더 용기를 내기에는 힘겨워 보인다.

또 다른 상처가 될까 두려워 자기 내면으로 도망가 버린다.

제목처럼 목 놓아 울고 싶어진다.


자본주의는 먹고 살기 위해 돈이 필요하다.

그런 돈을 벌기 위해서 원치 않는 사람과 관계를 맺어야 하고,

그 관계속에선 많은 상처가 동반된다.

또한 돈을 번다는 것은 우리가 가진 유일한 자산인 시간을 팔아야 한다.

진지하게 사랑할 사람을 찾기에도 진솔한 소통의 시간을 갖기에도

우리에게 시간이 없다.

이런 상황속에서 계속된 상처만 받아왔던 사람이라면

용기를 내기보다는 내면으로 숨어들 것이다.

현대인들의 ‘외로움’과 관계속에서 감당해야하는 ‘고통’을

작가는 뛰어난 서사구조와 섬세한 문체로 잘 말해주고 있다.


‘액정사회의 아포리아’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는 상황이라는

작품 해설이 더욱 가슴이 아팠다.

내면으로 도망가는 자폐적인 삶을 사는 목 놓아 우는 우리에게

커다란 엄마가 같은 존재가 필요한 것 같다.

상처를 핥아주고 계속 괜찮다고 말해주는 엄마.

이런 따뜻한 엄마가 곁에 있다면 힘든 세상을 조금이나마 견딜 수 있지 않을까.




댓글(18)

  • 2017.03.02 13:47 신고

    사람과의 관계가 정말 어려운거 같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2017.03.02 22:32 신고

      맞아요. 관계속에서 많은 갈등이 일어나는 것 같아요. 잘 봐주셔서 고마워요. ^^

  • 2017.03.02 13:58 신고

    현대인 의 원치않는 관계속의 상처,
    외로움 그속에서 감당 해야할 몫에 대해
    현실을 잘 직시해 주는 좋은책 소개잘보았어요

  • 2017.03.02 15:22 신고

    읽어보고싶은책이군요

  • 2017.03.02 20:50 신고

    따뜻한 문체와 글귀가 정말 와닿는 책이네요 :) 도서관에 있으면 꼭 한번 빌려봐야겠어요 ㅎㅎ

  • 2017.03.02 23:29 신고

    외로움, 상처, 그리고 돈을 벌고 살아야 하는 현실의 고단함,
    이런 책을 읽으면서 스스로를 성찰할 수 있겠죠.

    정말이지 요즘 최고의 위안은 책을 읽는 순간인 것 같습니다
    각박한 지금의 현실에서 유일한 출구가 되죠~

    • 2017.03.03 14:05 신고

      그러시군요. 책을 위안을 삼으시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

  • 2017.03.03 08:26 신고

    요즘은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다 봐도 좋겠네요.
    저도 조금 책을 많이 읽어야 겟어요.
    좋은 책 소개 잘보고 갑니다.

    • 2017.03.03 14:05 신고

      맞아요. 저도 도서관에서 먼저 보고, 좋으면 그때가서 소장 할 책을 사요. ^^
      이 책은 젊은작가들의 글이 좋아서 샀네요. ^^

  • 2017.03.03 09:24 신고

    누군가의 위로가 절실히 필요한 요즘이 아닌가 싶습니다.
    좋은책 정보 감사합니다^^

    • 2017.03.03 14:07 신고

      그래요.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어줄 수 있는 사람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

  • 2017.03.03 13:24 신고

    독서 후기 잘 봤습니다.
    요즘엔 돈 관계 때문에,
    억지로 진한 척 하는 인간관계도 많죠,,
    저도 정작 보고 싶지는 않은데,
    어쩔 수 없는 관계가 종종 있죠..ㅠ

    • 2017.03.03 14:07 신고

      그렇죠. 그 놈에 *이 뭐길래~ 이런게 돈도 있고, 한두가지가 아니네요. 관계가 참 힘든 것 같습니다. ^^

  • 2017.03.04 09:12 신고

    예전과 달리 더 많은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지만
    외로움은 더 해지는 아이러니...
    관계를 어렵게 만드는 자본주의 구조와 그 굴레에 갇힌 우리들...
    엄마처럼 따뜻하게 안아주고 내 편 되어주는 사람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해보게 되네요. ^^

    • 2017.03.04 18:49 신고

      맞아요. 카톡에서 이야기할 때도 다 서로 다른말을 해요. 허공에다 소리지르는 것 같다는 생각한 적 있어요.
      엄마~ 완전한 내편인 엄마가 돌아가시니 마음 한구석에 구멍이 난 것 같습니다. ㅜ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