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음이 가벼워지는 빵쇼핑, 깜빠뉴와 치아바타

걸음이 가벼워지는 빵쇼핑, 깜빠뉴와 치아바타


오늘은 최근 가본 빵집에 대한 이야기 적어봐요.

옆지기가 빵을 참 좋아해요.

그래서 간식으론 거의 빵을 먹는 편인데,

집 앞에 작은 빵집의 빵이 그나마 잘 맞아서 자주 사먹고 있습니다.

요즘 간식으로 빵을 먹을 때마다 어찌나 행복한 미소를 짓는지

역시 빵돌이구나 싶습니다. ^^


전 빵보다 한식을 좋아하는 편이에요.

그래도 가끔 맛있는 빵집에 가서 마음에 드는 빵을 발견하면

그 빵을 어떻게 먹을까 생각하는 것이 참 즐겁습니다.


오늘은 최근 몇 군데 빵집을 들려 사온 빵이야기를 적어봅니다.

저의 일상에 대한 이야기 풀어봐요.


깜빠뉴_치아바타_빵

도곡동에서 나름 유명하다는 빵집에 들려서 빵을 사왔어요.

빵들이 옆지기보다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 기뻤지요.

빵을 든 저의 걸음이 가벼워지면서 자꾸 몸이 위로 뜨려고 해요. ^^



깜빠뉴_치아바타_빵

완전 고급진 비주얼의 치아바타에요.

치아바타는 이탈리아 빵인데, 겉은 좀 단단하고 속은 부드러운 빵입니다.

치아바타가 이탈리아어로 슬리퍼라는 뜻이라니 재밌네요. ㅋ

치아바타는 모양새가 슬리퍼처럼 길다랗고 넓적해서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기에 좋은 빵입니다.


깜빠뉴_치아바타_빵

와~ 어찌나 폭신한지 엄청 부드러워요.


깜빠뉴_치아바타_빵

기공이 예술, 완전 맛있어요.

속재료를 넣어서 샌드위치를 만들까 하다가,

옆지기가 먹기엔 부담이 될 것 같아 스프에 찍어 먹기로 했지요.

하지만, 썰다가, 사진 찍다가, 차 한 잔 마시면서 한꺼번에 모두 먹어버렸어요.

하하하


깜빠뉴_치아바타_빵

제가 좋아하는 깜빠뉴에요.

크게 한 덩이 사왔는데, 가격이 8천원, 반 잘라 바로 냉동실에 넣고,

위의 사진이 딱 반 남은 거 3등분한 사진이에요.

깜빠뉴의 기공을 보니 이또한 속이 엄청 부드러울 것 같습니다.


깜빠뉴는 프랑스의 시골빵으로 장발장이 훔쳐 갔다는 그빵입니다.

빵 한조각 훔쳐서 19년을 복역했다는 장발장,

당시 장발장이 훔친 빵은 성인이 들기에 약간 벅찰 정도로 크기가 컸어요.

당시에는 개인오븐이 아닌 마을에 있는 공동오븐을 사용해 빵을 구워야 했기 때문에,

한번 구울 때 엄청 크게 구웠다고 합니다.

그러니 반죽하고 발효하는데, 얼마나 노동이 많이 들었을까 싶습니다.


전 빅토르 위고의 레미제라블은 좀 지루해서 읽다 그만 뒀어요.

하지만, 위고의 '웃는남자'라는 책은 참 좋아합니다.

특히 앞부분의 묘사는 정말 최고라고 생각해요.

아, 수다는 여기까지...


깜빠뉴_치아바타_빵

전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빵을 좋아하는데...

옆지기는 부드럽고 달달한 걸 좋아하죠.

잠시 돌아선 사이에

이렇게 속만 쏘옥 파먹어서 제가 등짝 스매싱을 날려줬어요.

ㅋㅋㅋ




깜빠뉴_치아바타_빵

깜빠뉴 위의 크랙이 예사롭지 않죠.

간만에 정말 맛있는 깜빠뉴를 만났답니다.


깜빠뉴_치아바타_빵

담날 아침에 감자스프 하나 건강하게 끓여서 식사로 챙겨 먹었어요.

완전 맛있는 한 끼 식사가 되었답니다.

아침식사로 마련한 빵과 스프는 조만간 정리해서 올려드릴게요.


깜빠뉴_치아바타_빵

동네 어귀에 있는 나름 건강한 빵을 만드는 다는 빵집을 다녀왔어요.

크기도 작은 것이 가격이 후덜덜~

차마 저 빵을 들고 나오진 못가겠더라고요.


깜빠뉴_치아바타_빵

이건 제가 좋아하는 포카치아에요.

한동안 집에서도 야채 올려서 포카치아 자주 만들어 먹었는데,

오랜만에 보니 정말 먹고 싶더라고요.


향 좋은 커피 한 잔 타서 함께 마시며 가벼운 점심을 먹었답니다.

매일 365일 한식 지겨워서 이것저것 많이 해서 먹는 편인데,

이렇게 맛난 빵 가끔 사와서 먹으니 맛있네요.

역시 주부들의 로망은 남이 해주는 밥인 것 같다는 생각이 다시 듭니다.


시베리아바람

오늘 춥워서 온도를 보니 영하 8도네요.

왜 추운 날은 공기가 좋을까 라고 잠시 생각하다가,

위의 바람 사진 보세요. 중국의 더러운 공기가 

시베리아에서 내려오는 차가운 바람덕에 한반도 넘어 오질 못하고 있어요.

평소에도 중국공기 좀 차단해줬으면 좋겠네요. ㅜ

햇살도 좋아서 해바라기 할까 싶다가도 너무 추워서 망설이게 되네요.

적어도 오늘은 공기가 괜찮겠습니다.

저 이러다 기상캐스터 되겠어요.

ㅋㅋㅋ


내일이 벌써 토요일, 오늘만 보내면 되니 모두 화이팅 해요!

즐거운 불금 되세요.

^^



댓글(30)

  • 2017.02.10 15:26 신고

    치아바타 빵이 정말 맛있게 보이네요..ㅎㅎ
    오늘 날씨 정말 살벌하던데,, 건강관리에 유의하세요~

    • 2017.02.11 20:49 신고

      네, 치아바타 맛있더라고요.
      맞아요. 요즘 날이 완전 추워요. 주말 잘 보내세요. ^^

  • 2017.02.10 16:06 신고

    저도 빵 정말좋아하는데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근처에 갈일있으면 꼭들려서 구매해봐야겠어요~~

  • 2017.02.10 16:28 신고

    저도 빵은 좋아하는데 먹고 싶은데
    사서 가야되서 인지 나이가 있어서 먹기가 힘드네요

  • 2017.02.10 16:51 신고

    요즘은 베이커리 점에서 정말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어 기호에 따라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것
    같습니다..
    모처럼 입을 즐겁게 하는 시간이 된것 같구요..
    즐겁고 편안한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 2017.02.11 20:51 신고

      네, 요즘은 정말 다양한 빵을 팔고 있더라고요.
      그래도 오늘 소개한 두 빵은 워낙 건강빵이라 주식용 빵이라 속이 편하네요. ^^

  • 2017.02.10 17:15 신고

    빵이야기를 읽다가 빅토르위고의 '웃는남자' 언급이 되어...
    빵에 대해 읽은 게 백지화가 되었어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 언급되어서요... ㅠ
    최근에 다시 한번 읽으려고 꺼내들었는데... 너무 반갑네요. ㅎ

    사회초년생 시절 도곡동에서 일을 했었는데... 7년 반 정도 했었어요.
    김영모 빵집에 정말 자주 갔었는데... 그집 빵이 그립네요. ^^

    • 2017.02.11 20:52 신고

      오~ 너무 반가워요.
      레미제라블은 알아도 웃는남자 아는 분 많지 않은데, 위고 문체 완전 멋져요.
      김영모 빵집, 완전 맛있죠. 정말 그집 빵 먹고 싶네요. ^^

  • 2017.02.10 20:23 신고

    구멍이 숭숭 뚫린 빵을 보노라니
    불현듯 빵이 먹고 싶습니다.
    감자 스프에 찍어 먹는 빵맛이
    정말 일품일 듯 합니다.
    추운 주말을 잘 보내세요.

  • 2017.02.10 23:31 신고

    오! 얼마전에 레미제라블 돌려보앗는데
    바로 그빵이 깜바뉴군요!!
    처음알았어요~
    치아바타는 한번도 먹어본적없는데 프랑스어로 슬리퍼라니 재미있는 이름이었네요 ㅋㅋ

    • 2017.02.11 20:53 신고

      맞아요. 그빵이에요. ^^
      네, 프랑스 시골빵이라고 하더라고요.
      저처럼 담백한 빵 좋아하는 분들은 좋아하세요. ^^

  • 2017.02.11 04:01 신고

    제 집사람 별명도 빵순이....요즘 다이어트 중인지라 이 글의 사진들을 볼까 겁납니다.

    • 2017.02.11 20:54 신고

      헉~ 죄송해요.
      저도 야밤에 블로그의 맛난 사진들 보면 정말 배고프던데... 못보게 하시고 다이어트 성공하시길 기원해요. ^^

  • 2017.02.11 04:41 신고

    오오~ 감자스프와 치아바타 너무 맛있겠어요^^ 따스한 주말 보내시길요^^

  • 2017.02.11 07:53 신고

    이름도 참 독특해요. ^^
    이름 때문인지 빵맛이 더 맛깔스럽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ㅎㅎ
    영하 8도로 시작한 정월대보름과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4월의라라님!~ ^^

    • 2017.02.11 20:56 신고

      그쵸. 왠지 어감이 맛있게 느껴져요. ^^
      날 추운데 따뜻한 주말 잘 보내세요. ^^

  • 2017.02.11 14:58 신고

    따뜻한 감자스프와 빵을 살짝 적셔서 먹으면 완전.. ㅋㅋㅋ

  • 2017.02.11 16:26 신고

    가격은 비싸지만 그렇개 고급진 빵 먹으면서 사치를 누리고 싶네요. ㅎㅎㅎ지금은 그렇게 못하고 있다는게 참 아쉽죠 ㅎㅎ

    • 2017.02.11 20:57 신고

      요즘 빵값 많이 비싸요. ㅜ
      위쪽 깜빠뉴는 사이즈가 커서 좀 덜 비싸게 느껴지는데, 아랫쪽 광교쪽 빵값은 정말 후덜덜...
      저도 사치 누리고 싶습니다. ^^

  • 2017.02.11 18:02 신고

    아아~ 빵이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감기몸살 때문에 며칠을 골골거리다가 이제 다시 복귀했습니다.

    역시 먹는게 남는거 같아요. 사진을 보니 폭풍식성이 마구 샘솟네요~^^

    • 2017.02.11 20:58 신고

      아이고, 아프셨군요. 고생하셨네요.
      식성이 샘솟는다고 하시니 많이 괜찮아지신 것 같아요. 부지런히 몸보신 잘 하시고 쾌유하시길 바래요. ^^

  • 2017.02.11 18:14 신고

    치아바타와 깜빠뉴가 맛나보이네요.
    빵종류는 다 모르지만 요런 맛있는 빵 한번씩 간식으로 먹어주면 좋지요.
    저는 빵느 주식이 아니고 간식이기에.. ㅎㅎ

    • 2017.02.11 20:59 신고

      맞아요. 빵 먹고 나면 왠지, 배는 부른데, 뭔가 부족해요. 아무래도 밥이 아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

  • 2017.03.23 22:45 신고

    에고..정말 미세 먼지때문에 고생들 많으시군요.. 빵이 맛나게 보여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