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김장양념으로 무생채 만드는법

남은 김장양념으로 무생채 만드는법


돌아가신 친정엄마가 무생채를 참 잘 만드셨어요.

제가 엄마음식중에 좋아하는 몇 가지 음식들 중 하나가 무생채랍니다.

신혼 때도 친정가면 늘 무생채를 만들어주시곤 했어요.

엄마는 정말 쉽고 간단하게 만들어서

만드는 법 보고 집에서 똑같이 해도 그 맛이 안나더라고요.

오늘 만든 무생채도 엄마솜씨를 따라가려면 한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창밖에 겨울의 끝자락에서 마지막 눈이 날립니다.

저처럼 눈을 좋아하던 엄마가 생각나네요.

이른 아침 '눈이온다'는 엄마의 목소리에 잠에서 깨어

덜깬 눈 비벼가며 밖으로 나가

엄마랑 함께 키우던 누렁이와 함께 하던 뛰어다니던 기억이 나네요.

오늘도 역시 '엄마가 보고싶다'로 시작하는 날입니다.


아, 오늘은 냉동실에 남은 김장양념으로 간단하게 무생채 만들어볼거에요.

김장양념으로 만드는 무생채 만드는법 간단하니 참고해 보세요.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아삭아삭 맛난 무생채에요.

중간중간 사과가 씹혀서 달콤합니다.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냉동실에 넣어두었던 김장양념 한 통 꺼냈어요.

베란다에 저장하던 무도 하나 꺼내줍니다.

김장하다보면 김장양념, 김장속이 남기도 하는데,

저처럼 소분해서 얼려두면 남은 계절동안 요긴하게 쓰일 수 있습니다.

무생채나 김치종류도 좋고, 고기양념으로 쓰셔도,

찌개에 넣어도 좋으니 참고하세요.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작은 팁 하나, 무를 썰 때는 세로로 썰어주세요.

이게 식감이 좋습니다.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무 하나에 굵은소금 2T 넣어 버무려 20분 정도 두세요.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20분 정도 지난 후 고추가루 2T 넣어서 붉은 빛을 물들입니다.

아랫쪽 물기가 있다면 다 따라 버리세요.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김장양념 해동한 거 다 넣어줍니다.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김장양념의 양이 좀 많아 보여서 사과 하나 썰어 넣고,

대파도 썰어넣었어요.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잘 버무려줍니다. 간을 보세요.

무를 이미 소금에 절여서 간을 쎄게 하지 마시고요.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통에 담아 이대로 실내에서 하루이틀 정도 두세요.

요 며칠 날이 추워서 이틀 정도 두어야 살짝 새콤해지더라고요.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그릇에 이쁘게 담아냅니다.

입안에서 아삭아삭 소리가 시원하니 맛있습니다.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아침으로 간단하게 군고구마 만들었어요.

무생채와 먹기에 딱 좋은 군고구마~ 아침식사로 부담없이 좋습니다.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고구마 완전 달달하니 맛있네요.

이 계절에 이리 구워서 호호 불며 먹는 게 제일 맛있는 것 같습니다.


무생채_무생채만드는법_김장양념

무생채 올려서 먹으니 고구마의 퍽퍽함도 가라앉고 좋아요.

아삭아삭 무생채 씹히는 소리가 경쾌해요.

옆지기는 이걸 못먹으니 부러워 하는 눈치, 맘이 아프네요.

결국 남은 평생 고추가루는 절대 못 먹게 될까, 여지는 없을까 싶습니다.

따뜻하게 고구마 먹으니 소화가 잘 되고, 특히 무생채가 소화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창밖에 눈이 내리네요.

비가 오는 듯 하더니 눈으로 변했어요.

가는 겨울이 아쉬우니 내리는 눈 맞으러 마실 다녀와야겠습니다.

모두 즐거운 수요일 따뜻하게 보내세요.

^^




댓글(28)

  • 2017.02.22 19:49 신고

    김장양념도 보관이 되는군요!!
    하지만 저는 혼자 살아서 김장담을일이 없을거 같아요 ㅜㅜ 맛있어 보이는데

    • 2017.02.22 21:07 신고

      혼자 사신다면 사다 드시는 게 남는 것 같긴 합니다. ^^
      맛있게 봐주셔서 고마워요. ^^

  • 2017.02.22 22:03 신고

    포스트 첫문단부터 눈물날뻔 했어요ㅠ.ㅠ
    무생채는 없을 때는 별 생각 없다가 한 번 식탁에 올라오면 계속 집어먹게 되네요.
    저는 김치보다 무생채가 더 좋더라구요.
    좋은 저녁 보내세요 ^^

    • 2017.02.23 10:19 신고

      맞아요. 평소 생각없다가 식탁에 올라오면 계속 먹게 되지요. 센스있게 딱 집으셔서 표현하셨어요. ^^

  • 2017.02.22 22:04 신고

    김장양념을 냉동보관 하는 방법은 생각지도 못했네요~ㅎㅎ
    그나저나 무생채 너무 맛있어 보이는걸요??ㅋㅋ

  • 2017.02.22 22:20 신고

    정말 먹고 싶어집니다.

    • 2017.02.23 10:20 신고

      밥은 잘 챙겨드시고 지내지요?
      항상 건강을 위해 식사 잘 챙기세요. ^^

  • 2017.02.22 23:32 신고

    김장하고나면 항상 양념이 남게 되지요.
    요렇게 무생채에 써도 되겠군요.
    무생채가 아삭하니 맛나겠습니다. ^^

  • 2017.02.22 23:38 신고

    요리 엄청 잘하시는데....
    어머니께서 엄청난 요리 고수이셨나보군요.
    가끔은 요리할때마다 문득문득 어머니 생각이 나실 것 같아요. ^^

    고구마에 무생채 올려서 먹으면 정말 맛있지요.
    저도 이렇게 먹어본 적이 있네요.

    • 2017.02.23 10:22 신고

      아이고, 잘한다고 칭찬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하지만 정말 부끄럽습니다.
      요리할 때마다 인사도 못하고 갑자기 돌아가신터라 엄마생각에 울컥울컥 합니다. ^^

  • 2017.02.22 23:49 신고

    오앙~~ 저 김치 양념 남았는데 이케 해먹어야 겠네요^^ 사과 넣는 꿀팁도 넘 좋아요~ 굿밤 되세요^^

    • 2017.02.23 10:22 신고

      양념 남아있다면 다양하게 활용해 보세요.
      정성가득한 김장양념은 뭘 해도 다 맛있는 것 같습니다. ^^

  • 2017.02.23 00:53 신고

    무생채 만드는 과정을 보다가 갑자기 고구마가 뜨악~!^^
    궁합이 잘 맞을 것 같네요~

    일단 고구마부터 장만해야겠네요? ㅎ

    • 2017.02.23 10:23 신고

      다들 고구마에 눈이 가시나봐요.
      물론 저도 무생채하면서 고구마 생각나서 굽게 되었지만 말이죠. ^^

  • 2017.02.23 03:15 신고

    정말로 맛있어 보이는데요? 무생채와 고구마!!진리입니다

  • 2017.02.23 06:47 신고

    별다른 양념 따로 준비하지 않아도 되어...
    노을이도...애용하고 있어요.ㅎㅎㅎ

  • 2017.02.23 07:23 신고

    글의 주제는 무생채인데
    전 고구마를 워낙 좋아해서
    맨 아래 고구마 사진에 한참 동안 머물다 갑니다.

    하늘에 잔뜩 구름이 끼었습니다.
    목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 2017.02.23 10:24 신고

      아, 고구마 좋아하시는군요. ^^
      오늘은 그나마 오전에 구름이 걷히고 해가 좀 나네요. 오늘도 건강한 하루 보내세요. ^^

  • 2017.02.23 08:00 신고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무생채도 그렇지만
    고구마가 더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 2017.02.25 00:15 신고

    무생채와 고구마의 만남... 하아...

  • 2017.04.04 09:41 신고

    상큼하고 맛있어보이네요~

    반찬 한가지만 있어도 한그릇 뚝딱이겠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