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렁된장찌개 만들기, 조미료 없이 건강하게~

우렁된장찌개 만들기, 조미료 없이 건강하게~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오늘은 우렁된장찌개 만들어봤어요.
식당에서 먹는 화학조미료 범벅인 찌개가 아니라
집에서 순수하게 만든 깔끔하고 맛있는 된장찌개랍니다.

일본 원전 방사능과 미세프라스틱 문제가 대두 되면서
해산물 좋아하지만 되도록 멀리하고 있어요.
그래서 해결책 아닌 해결책이 바로 우렁이~
친환경으로 키우는 논에서 자란 우렁이를 주로 사는데요.
찌개에도 넣고, 각종 채소를 넣어 골뱅이처럼 무쳐도 먹는데,
바다꺼 같은 느낌적 느낌으로다가 맛있어요. ㅋ

맛도 좋지만, 우렁이는 한국인에게 많이 부족하다는
비타민 B군이 들어있어요.
비타민 B1이 들어 있는데, 수용성이라 열에 약해요.
오늘처럼 찌개로 끓여도 좋지만, 사실~ 열을 최소화 하는 게 좋습니다.
살짝 데쳐서 무쳐 드시는 걸 추천해요.

오늘은 찌개에 들어간 우렁이 맛있어서 우렁된장찌개 소개합니다. 
우렁된장찌개는 저희집 단골메뉴에요.
집에 있는 각종 채소와 두부, 우렁이 정도 준비,
아~ 가장 중요한 건 육수에요.
국물요리에 특히 조미료없이 건강하면서도 맛있게 드시려면
육수는 필수로 준비해 주세요.
자아~ 우렁된장찌개 만들기 시작합니다.





크리스마스 연휴 끝나자마자 일상으로 돌아와
밑반찬을 몇 시간 동안 만들었네요.
밑반찬 만들고 나니 간단히 찌개 하나만 끓여내도
맛난 한식 상차림이 차려집니다.


우렁된장찌개 레시피

재료: 우렁 적당량, 각종채소(애호박, 당근, 알배추, 대파 등),
두부, 재래된장, 육수, 다진마늘 1t, 후추

1. 우렁이는 소금 약간 넣어 조물조물 주물러주면 씻는다.
2. 육수 3컵에 재래된장 2T를 넣어 끓인다.
시판된장이라면 오래 끓이면 안 되니 마지막에 넣기
3. 끓기 시작하면 애호박, 당근, 우렁이, 두부를 넣는다.
끓어오르며 생기는 거품은 모두 걷어낸다.
4. 끓어오르면 알배추와 대파를 넣고 간을 본다.
5. 간을 본 후 후추 넣고 마무리




우렁된장찌개 만들기 영상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글과 영상이 도움이 되셨다면
유튜브 채널 구독과 좋아요, 공감과 댓글로 응원해 주세요.
여러분의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우렁이는 소금을 약간 넣어서 조물조물 주무른다음
물에 2~3번 정도 씻어주세요.





육수 3컵에 된장 2T 정도 풀어줍니다.
전 걸러진 콩도 모두 다시 넣어주었어요.
맑은 국물을 원하신다면 걸러진 콩은 덜어내고,
다진마늘도 가루로 대체합니다.





채소는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 넣어주면 되는데요.
전 애호박과 당근, 대파, 알배추, 두부를 준비했어요.
알배추 대신 양파도 좋고, 양배추도 좋아요.
하지만, 양파와 양배추를 한꺼번에 넣진 마세요.
함께 끓여 놓으면 많이 달아요.





알배추 연한 부분이랑 대파를 제외한 모든 재료를 넣어주세요.





떠오르는 거품은 모두 걷어냅니다.





다시 끓어 오르기 시작하면 알배추와 대파를 넣어주세요.





중간중간 떠오르는 거품은 걷어내고, 다진마늘 1t 넣습니다.
이제 간을 보시는데, 짠맛은 뜨거울 때 느낄 수 없으니
간은 떠 먹어봤을 때 입맛에 짜게 넣으면 안 됩니다.
전 된장 2T 정도 넣으니 딱 좋아요.
재래된장이라 간이 다 다르고, 시판된장도 간이 다르니
직접 맛을 보셔야 할 거에요.





간이 완성되면 후추를 넣고 마무리합니다.





만들어둔 각종 밑반찬 꺼내고
압력솥으로 방금 지은 밥 담아내어 한상차림 해봤어요.





날이 추우니 따뜻한 찌개 떠 먹으며 식사하는 게 요즘 좋더라고요.
오늘 날씨 엄청 춥네요.
남은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늘 따뜻한 식사 하세요.
^^



더보기

댓글, 4


건강한 제철밥상, 건강요리, 간식만들기, 쉽고 간단한 요리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