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필름과 시트지의 차이, 보닥필름 DIY 체험기

인테리어 필름과 시트지의 차이, 보닥필름 DIY 체험기


요즘은 온라인 집들이도 많이 해서 두루 구경 다니고 있는데요.
집을 예쁘게 리모델링 하고, 셀프 인테리어도 하고...
손재주 좋고 부지런하신 분이 많으시네요.
셀프로 저게 가능해? 셀프 인테리어라는 범주가 좀 헛갈리더라고요.
DIY, 셀프 인테리어, 홈스타일링 등 용어 자체도 어렵고요.
오늘은 이런 용어도 간단히 정리해 보고,
이번 현대L&C 문화클래스에서
인테리어 보닥필름으로 시계를 만든 이야기도 적어 봅니다.





요즘 '셀프 인테리어'가 대세인 이유?


2016년 통계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전체의 30%를 차지한다고 해요.
1인 가구의 증가로 사회의 트렌드를 바꿔 놓을 수 있을 정도의 힘이 생겼는데요.
집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는 1인가구 '홈족'이 늘어나면서
자신만의 공간을 꾸미고 싶은 욕구가 커지게 되었습니다.
먹고 놀고 즐기고 모두 집에서 하다 보니
프리미엄 가전, 프리미엄 침대 등 프리미엄 시장이 커지고 있고,
취향에 맞게 집을 직접 꾸미는 '셀프 인테리어'가 각광받고 있습니다.







인테리어와 홈스타일링의 차이?


인테리어의 수요가 커지면서 시장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인테리어 업체에 대한 만족도나 가격에 대한 신뢰도가 많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요즘은 이케아와 같은 반셀프 인테리어 제품도 많아져서
자신의 스타일이 반영하여 직접 제작하는 개인도 많아졌습니다.

이처럼 새로운 가구를 구입하거나, 기존 가구를 재배치 하거나,
커튼이나 블라인드 등의 소품을 변경하는 것은 홈스타일링이며,
단열, 창호 및 주방, 화장실 공사 등 주거의 목적을 유지하기 위해
하는 공사를 인테리어에 해당된 작업이라고 해요.

인테리어와 홈스타일링의 차이를 아시겠나요?
결국 일반적으로 하는 셀프 인테리어는 홈스타일링에 가깝다는 말이 됩니다.
용어의 정리가 되니 오늘 제가 하는 건 홈스타일링에 일종이네요.





현대L&C 문화클래스가 있었어요.
현대L&C 인테리어 필름 보닥제품으로 시계를 만드는 거에요.
제가 완성한 시계입니다.





각자 앞에 놓여진 준비 재료를 보고 뭐부터 해야 할지 난감했지만,
설명을 잘 해주신 덕에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인테리어 필름 처음 접해 봤는데요.
제법 두께도 있고, 패턴이 정말 대리석처럼 고급스럽게 나왔더라고요.
익히 다이소에서 봤던 시트지와 인테리어 필름은 뭐가 다른지 궁금했어요.


인테리어 필름과 시트지의 차이는?


우선 인테리어 필름은 0.16mm ~ 0.22mm PVC 재질로 플라스틱에 가깝고,
두께가 두껍고, 빳빳한 편이라 신축성이 없어요.
하지만 내구성이 뛰어나고 방염 처리가 되어 있어 안전합니다.
가격이 시트지에 비해 1.5~3배 정도 비싼 편이고,
색상과 패턴은 물론 질감까지 매우 다양해서 제품 선택의 폭은 넓습니다.
또한 붙일 때 실수를 해도 초기 접착력이 약해 비교적 붙이기 편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접착력이 강해져 잘 떨어지지 않습니다.

시트지는 다이소나 문방구에서 쉽게 볼 수 있는데요.
두께가 0.02mm ~0.09mm 내외의 비닐 재질로 얇고 말랑해서 신축성이 좋아요.
비방염 처리에, 쉽게 떨어지고 변색도 잘 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색상이나 패턴은 다양하지만, 질감은 모두 동일합니다.
시트지는 주로 유리나 간판 광고에 쓰입니다.




4가지 패턴을 주셔서 이리저리 맞춰보는데,
마음에 드는 각이 안 나오네요. ㅜ


인테리어 필름 리폼 어디까지?


인테리어 필름은 매끄러운 면에 잘 붙어서
주로 싱크대나 현관문, 몰딩이나 걸레받이, 문짝, 문틀, 붙박이장
거실의 아트월이나 천정의 등박스 등에 이용합니다.
시공 면이 울퉁불퉁하다면 패턴이 있는 필름이 눈에 띄지 않아 좋아요.

필름도 마찰이 잦은 부분에 사용하지 마시고,
열에 약하기 때문에 주방에서 사용을 권하지 않습니다.
또한 강한 햇빛이나 비바람 심한 기온차에 의해 변형될 수 있어서
야외 사용을 권하지 않지만, 전용 제품이 출시되기도 했습니다.





강사님이 돌아다니면서 하나씩 친절하게 가르쳐 주셔서 마음이 놓였습니다.
역시 인테리어 고수들이라 잘 만드시더라고요.





만든 걸 모아봤는데, 재밌네요.
좀 더 다양한 필름지가 있었으면 좋았을까요?
선택 장애로 힘들 수도 있겠어요. ㅋ






열심히 만들고 내려와서 안동찜닭 먹었는데, 어찌나 양이 많던지요.
오늘은 옆자리 친구랑 엄청 먹었네요.

현대L&C에서 유명한 보닥 제품을 이번에 처음 접해봤는데,
다양한 곳에 리폼하기 좋을 것 같아요.
나중에 집에 있는 낡은 장식장에 보닥필름 붙여봐야겠습니다.
보닥타일 신제품도 집에 도착했는데, 패턴이 넘 예쁘더라고요.
곧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도 여기까지 읽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편안한 한 주 시작하세요.
^^



해당 글은 현대L&C 소비자패널 엘렌 11기로 작성된 글입니다




더보기

댓글, 10


건강한 제철밥상, 건강요리, 간식만들기, 쉽고 간단한 요리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