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밥·죽·스프

카레라이스 만들기 주말은 간단하게~

이번 주말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합니다.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중국발 황사가 와서 오늘 공기가 좋지 않네요. 꽃들은 활짝 피었는데, 사회적 거리두기라니... 답답해요. 단지 안이라도 걸어야겠어요. 오늘은 뭐 먹지 하다가 간단하게 카레라이스 만들어봤습니다. 역시 카레는 간단하게 만들 수 있어 좋아요.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갓 지은 밥 위에 방금 만든 카레라이스 듬뿍~ 닭가슴살 듬뿍 넣어 만들었는데 고기가 촉촉하니 맛있습니다. 뭔가 허전해서 루꿀라 몇 잎 올렸다니 오~ 맛이 잘 어울려요.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오늘은 쑥으로 인절미를 만들어 볼까 해요. 단백질 반찬도 떨어져서 돼지고기 해동해 두었는데, 그걸로 뭘 만드나 고민 중입니다.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어릴 때 먹고 자랐던 건 오뚜기카레인데, 시판 카레엔 첨가물이 왜 이리 많은지 정말 깜짝 놀랐잖아요. 아기용 카레라고 나온 것들도 캐러멜 색소는 물론이고, 합성착향료, GMO인 액상과당은 기본이고 유화제, 조미료, 산도조절제까지 들어가니 일반 카레는 훨씬 더 합니다.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그에 비해 한살림에서 파는 카레는 안전해요. 생협마다 좀 다른데, 전 한살림카레가 제일 맛있더라고요. 개인적으로 밀가루 안 들어간 카레를 좀 팔았으면 하는데, 그런 카레는 국내에선 구하기가 쉽지 않네요.
옆지기가 소화기관이 예민한 편이라 카레도 순한 맛으로 샀는데, 이젠 매운맛보다 순한 맛이 각 재료의 깊은 맛이 잘 느껴져 더 맛있어졌습니다.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이런 음식 맛있게 하는 방법은 뒷면에 나온 조리방법을 그대로 따르는 것이랍니다. 하지만 카레는 냉장고 속 자투리채소를 모두 쓸어놓고, 남은 육수도 해치우는 개념으로 끓이다 보니 늘 양이 어마어마했거든요. 오늘은 카레가루와 물의 양을 좀 맞춰 봐야겠습니다.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채소를 볶아볼까요. 먼저 작은 양파 2개를 썰어서 볶다가 감자 한 알과 당근 반 개, 냉동실에서 놀고 있던 브로콜리몸통을 넣어 달달 볶아주었어요.

브로콜리는 늘 몸통은 따로 분리해서 겉의 질긴 부분만 벗겨내어 잘게 잘라 냉동실에 얼려두었다가 오늘처럼 카레나 볶음밥에 넣어 먹습니다. 브로콜리 몸통에도 좋은 영양소가 많다니 버리지 마세요.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채소가 볶아지는 동안 카레에 남은 육수를 부어 녹여줍니다. 카레를 끓이다보면 뜨겁게 끓고 있는데 카레가루를 넣기도 하는데, 그럼 잘 녹지 않으니 먼저 찬물에 녹여서 부어주세요. 이래야 잘 녹습니다.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닭가슴살 두 덩어리 대충 잘라 넣고, 함께 볶아주세요. 닭가슴살에 미리 밑간을 하거나 그럴 필요 없습니다. 카레에 이미 간이 되어 있으니 말이죠.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이제 풀어 놓은 카레를 부어서 끓여주세요. 이미 다른 건 다 익었으니 국물만 끓어오르면 완성~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보글보글 끓어 오르면서 카레 특유의 점성이 생길 걸 알 수 있어요. 이제 맛있는 순한 맛 카레가 완성되었습니다. 늘 한강으로 끓이던 카레를 조리방법대로 물의 양을 맞추어 봤는데, 오~ 역시 농도가 짙으니 맛있어요.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그릇에 밥을 담아주고 카레를 욕심내어 담아봤습니다. 카레 오랜만에 먹으니 맛있네요.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주말 메뉴로 간단하게 카레라이스 어떠신가요? 이왕이면 생협 카레로 건강하게 만들어 보세요.

카레라이스 주말메뉴

카레라이스와 더불어 편안한 주말이 될 것 같습니다. 오늘도 긴글 읽어 주셔서 감사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