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줄이기 소비자가 변하면 기업도 변해요~

코로나로 환경에 대한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되었습니다. 평소 EM발효액도 만들어 쓰고, 장바구니와 텀블러도 들고 다니고, 생협도 이용하고 나름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요. 이번 코로나 사태를 보면서 이 정도로는... 반성을 하게 되었습니다. 최근 들어 에코제품도 사용해 보고, 평소 플라스틱과 쓰레기 줄이기 위해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면서 생각보다 많은 곳에서 변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살림에서 들은 우리가 환경오염, 기후위기를 바꿀 수 있는 마지막 세대라는 말이 마음에 많이 남았습니다. 이제 우리 소비자가 변해야 할 때입니다. 우리 모두 플라스틱 줄이기 함께해요.

플라스틱줄이기

이번 YWCA에서 플라스틱 포장재 실태 모니터링을 하게 되어서 받은 제품이에요. 평소 생협을 이용해서 이런 제품들은 오랜만입니다. 이번에 모니터링을 하면서 기업들도 변하고 있구나라는 사실을 알게 되어 반가웠고, 더 노력해야 할 부분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이 제품은 섬유유연제인데, 뒷면에 보면 재활용표시, 재질에 대한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세제 제품인데, 재활용 표시 아래 재활용 우수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이런 문구가 있다면 많은 제품 가운데 이 제품을 선택할 이유가 생깁니다. 특히 요즘처럼 환경을 생각해야 할 때라면 약간 비싸도 이 제품을 사겠습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음료에 빨대가 붙어 있는 경우가 많아요. 빨대가 필요 없어도 소비자는 선택의 권한이 없었는데, 이 제품에는 빨대 대신 '플라스틱 줄이기'라고 적혀 있어서 맘에 듭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아이시스 생수에는 비닐라벨 대신 생수통에 제품 로고가 들어 있습니다. 제품명이 잘 보이지 않아 이런 선택을 하기가 기업 입장에서는 쉽지 않았을 텐데, 앞으로 생수를 사게 되면 아이시스를 사야겠습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저희 집은 코로나 이후 제품에 분리수거를 철저히 하고 있어요. 손이 좀 가지만,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일입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유리병의 라벨도 손톱으로 밀어가며 벗기고, 비닐에도 종이라벨을 떼어내고 있어요.

플라스틱줄이기

유리병에 라벨을 떼고 나도 남은 흔적에 한숨이, 생협 깻잎이 담긴 비닐인데, 무농약 라벨이 잘 안 떼 지네요. 생협이라면 더 노력해야죠.

플라스틱줄이기

배달음식으로 플라스틱에 물이 든 경우에는 재활용이 되지 않습니다. 플라스틱 통에도 라벨을 제거하지 못하면 재활용이 되지 않는다고 하는데, 기업들이 잘 떼어지는 재질로 바꿔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물건 살 때 재활용이 용이한지도 꼼꼼하게 따지게 될 것 같습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재사용하기, 저도 지퍼백을 안 사고 있는데요. 지퍼백으로 나오는 제품을 다 사용하고 깨끗하게 닦아서 재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스팩도 참 처지 곤란인데, 주민센터가 멀어서 아이스팩 들고 갈 엄두가 안 나네요.

플라스틱줄이기

내용물을 비우고 헹구고 라벨을 떼어내고, 분리 배출한다. 요즘 철저히 지키고 있습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쓰레기 줄이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되도록 안 사자로~ 같은 제품이라면 플라스틱 대신 종이포장을 사고 비닐 대신 종이로, 아예 안 사려고 저도 노력 중입니다.

플라스틱줄이기

이런 앱이 있는 줄 저도 몰랐는데요. 재활용 궁금증 해결하기 좋은 앱 같아 보입니다. 그래도 지자체마다 재활용이 다른 경우도 있다니 애매하다면 관할 주민센터에 문의하는 게 가장 빨라 보입니다.
이번 플라스틱 포장재 실태 모니터링을 통해 노력하는 기업들을 보았습니다. 이제부터 저도 물건을 살 때 좀 더 깐깐하고 꼼꼼하게 선택할 것 같습니다. 몇 년 전까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었는데, 이젠 당장 우리의 미래가 달려 있습니다. 우리에게 남은 기간이 8년 정도라고... 8년 안에 변하지 않으면 되돌릴 수 없다고 합니다. 오늘도 작은 노력이나마 보태봅니다. 이웃님들도 플라스틱 줄이기, 쓰레기 줄이기 함께 동참해 주세요.

해당 포스팅은 YWCA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받고 작성하였습니다

댓글(10)

  • 2020.09.15 20:20 신고

    플라스틱에 비닐, 스티커 떼기도 귀찮은데 아예 안 붙였으면 좋겠어요ㅎ

  • 2020.09.15 21:06 신고

    이제 더욱 환경을 생각해야겠어요
    이런앱이 있군요

    • 2020.09.16 15:40 신고

      네~ 우리가 바꿀 수 있는 기회가 7년 정도뿐이 남지 않았다고 하더라고요. ㅜㅜ

  • 2020.09.15 21:33 신고

    나름 신경쓰는데 우유, 두부 등 플라스틱이 꽤 나와서 맘이 쓰입니다.

    • 2020.09.16 15:40 신고

      그러게요. 저도 아예 최대한 안 사려고 하지만, 어쩔 수 없는게 너무 많아요. ㅜㅜ

  • 2020.09.16 17:36 신고

    우와 정말 멋있습니다~!! 라라님같은 분들 덕분에 환경인식의 개선이 이루어지는 것 같아요. 저도 힘껏 노력하며 동참하겠습니다~~~

    • 2020.09.17 12:06 신고

      우리의 노력으로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앞으로 7년이 남았다고 해요. 아이들의 미래가 아닌 당장 우리의 미래이니 우리 함께 노력해요. ^^

  • 2020.09.17 05:09 신고

    맞습니다. 재활용을 제대로 하려면 생산에서부터 이뤄져야죠.
    모든 걸 소비자만 힘들게하면 안됩니다.
    앞으로는 재활용 쉽게 만들어진 제품이 더 많이 소비될거에요.
    저만해도 물건 고를 때 그렇게 되더라구요. ^^

    • 2020.09.17 12:06 신고

      그쵸. 저도 물건 고를 때 되도록이면 노플라스틱 환경쪽을 한 번 더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