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도 색다르게~ 시금치부침개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도 색다르게~ 시금치부침개

봄비 맞나요? 제법 비가 많이 내려서 집 밖에 나가기가 싫은 날입니다. 날이 추웠으면 이게 함박눈이 되겠구나 싶었어요. 어느덧 봄은 찾아오고 봄비가 주르륵~ 이럴 때 막걸리 생각나서 정말 오랜만에 막걸리 마셔보았습니다. 그냥 마시기 아쉬우니 부침개 한 장 바삭하게 부쳐 먹으니 와~ 너무 맛있는 거 있죠. ^^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오늘 부침개는 늘 먹던 거 말고 시금치랑 느타리버섯을 넣어 부쳤는데, 이것도 맛있는데요. 밀가루가 아닌 쌀가루로 부쳤더니 바삭하니 더 맛있었습니다. 자아~ 막걸리 한 잔 하실래요. ^^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생협에서 산 노지시금치 뿌리가 굵은 게 맛있겠더라고요. 뿌리와 이파리의 경계 부분을 칼로 살살 긁어가며 뿌리 쪽을 다듬어 주세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그리고 칼로 요렇게 잘라줍니다. 뿌리부분만 몇 가닥으로 나눠 준 후 뜯어내면 되어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물에 잠시 담가두어 먼지나 흙을 불려줍니다. 전 한 5분? 10분 담가 두었나 그랬어요. 그동안 다른 일 하심 되어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물에 3,4번 씻어준 후 이제 데쳐야 해요. 시금치는 수산 성분 때문에 결석에 위험이 있으니 꼭 끓는 물에 데쳐서 사용하시는 게 좋아요. 시금칫국을 끓일 때도 저처럼 전을 부칠 때도 말이죠. 하지만, 조금 사용하는 시금치는 데치지 않고 그냥 사용하기도 합니다.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시금치를 모두 넣어 주세요. 끓는 물에 모두 잠기게 되면 한 번 뒤집어 준 후 바로 건져 내어 찬물에 헹궈줍니다. 그리고 물기를 꼭 짜주세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시금치를 물에 불리는 동안 느타리버섯도 먹기 좋은 크기로 쪽쪽 찢어주세요. 그리고 시금치처럼 끓는 물에 데친 후 찬물에 헹궈 물기를 꽉 짜줍니다. 부침개에 들어갈 버섯은 많이 넣지 않을 때에는 물에 먼지만 씻어낸 후 사용하셔도 좋아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전 오늘 시금치 200g에 느타리버섯은 300g을 넣었어요. 버섯이 장에 좋다고 해서 요즘 자주 챙기고 있는데, 저걸 다 넣으려니 데쳐서 넣으면 좋겠더라고요. 재료 준비되었으니 이제 반죽 준비해 볼까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쌀 부침가루 1컵에 육수 1컵을 넣어 섞어줄 거예요. 쌀 부침가루는 인스타 체험단에서 받은 건데, 밀가루가 하나도 들어가지 않은 제품인데, 농협에서 팔더라고요. 단, 간이 좀 짜서 전 찹쌀가루 조금 더 넣어주었습니다.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육수를 넣어 골고루 풀어주세요. 전 거품기로 먼저 풀어주었습니다. 시판 쌀 부침가루를 사용하니 굳이 다른 어떤 천연양념이나 참기름 이런 거 안 넣어도 되겠더라고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이제 데쳐놓은 버섯과 시금치를 모두 넣어주세요. 시금치의 길이 좀 길다면 가위로 잘라주셔도 좋습니다. 전 노지라서 자리몽땅해서 자르지 않았습니다.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골고루 섞어준 후 팬에 기름을 두르고 부쳐줄 거에요. 부침개 반죽에 비해 내용물이 많아 보이지만, 이렇게 부치면 재료의 맛을 더 느낄 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달궈진 팬 위에 고루 편줍니다. 사진 속 부침개 정도 사이즈가 3장 정도 나왔어요. 윗 부분의 수분이 마르고 가장자리가 약간 노릇해지면 뒤집어줍니다.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뒤집고 나서 불을 반으로 줄이고 윗면도 부쳐주세요. 재료를 모두 익힌거라 쌀가루가 익을 정도로만 부쳐주면 되니 오래 부칠 필요도 없고, 반죽의 양이 많지 않으니 바삭하게 굽기가 쉽습니다.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막걸리안주로 부침개 나왔습니다. 시금치부침개 드셔 보셨어요? 버섯까지 들어가 별미예요. 사실 느타리보다 표고버섯 들어가면 더 맛있을 것 같습니다.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전 바삭한 부침개 이런 스타일 좋아하는데, 이게 소화에는 그리 좋은 편은 아니에요. 겉에 바삭한 부분은 제가 다 떼어먹고 안쪽 부드러운 부분은 옆지기가 먹었습니다.

막걸리안주 비오는날 부침개

어제 정조지 밀가루발효떡 만들고 남은 막걸리를 해치워야 하는데... 고민했는데, 마침 비가 오니 부침개랑 먹을 수 있게 되어 다행입니다. 저도 옆지기도 술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일 년 가야 한두 번 마실까 싶거든요. 그래도 봄비가 내리는 오늘 같이 날이 흐리고 몸이 무거운 날에는 바삭한 부침개에 톡 쏘는 막걸리 딱 좋은 것 같습니다.
벌써 3월의 시작, 요즘 네이버 무슨 일이 있나요? 네이버 방문자수가 많이 줄었던데... 전 아는 정보가 없어서 아시는 분 말씀해 주세요. 이웃님들 활기찬 3월 시작하셔요. ^^

댓글(2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21.03.01 19:06 신고

    날씨도 흐린데 너무 땡기네요 ㅎ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

  • 2021.03.01 19:27 신고

    비오는날엔 파전에 막걸리인데~
    오늘이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3월에도 좋은 일만 가득하세요~

  • 2021.03.01 19:34 신고

    시금치로 부침개라니 색다르네요 ㅎㅎ 비오는 날엔 역시~ 부침개가 생각나요

  • 2021.03.01 19:35 신고

    색다르네요~저도 오늘 미니리 부침게랑 막걸리 한잔했어요

  • 2021.03.01 20:46 신고

    느타리 만으로도 맛있는데 심금치와 거기다 쌀가루로 ,,,
    맛이 없을 수가 없겠네요
    막거리 캬~~

  • 2021.03.01 21:29 신고

    특이한 재료에 아주 솜씨좋은 부침이네요. ^^ 침만 흘리고 갑니다.

  • 2021.03.01 21:34 신고

    맛있어보이네요 ㅋ 수분이 마를 때 뒤집어준다! ㅎ :)

  • 2021.03.01 21:45 신고

    오~시금치로 부침개를....ㅎㅎㅎ 신기하네요.^^ 맛도 좋을거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2021.03.01 22:09 신고

    부침개에 시금치는 안넣어봤는데...조금 달달할듯한 느낌이 드는건...?^^ 비오는 날 좋은 메뉴입니다^^

  • 2021.03.01 22:11 신고

    음 부침개도 좋지만 전 아무래도 막걸리가! 땡깁니다!!^^

  • 2021.03.01 22:12 신고

    노지 시금지 진짜 맛있죠 ㅎㅎ 근데 시금치 넣고 부침개 해본 적이 없는데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ㅋㅋㅋ

  • 2021.03.02 00:18 신고

    시금치넣은 부침개는 첨봤어요~~ 단맛이 날거 같아요 ^^ 쌀가루가 더 바삭한가보네요. 담번에 시도해봐야겠어요. 봄비와 막걸이 좋네요!

  • 2021.03.02 05:45 신고


    비오는날 막걸리에 느타리시금치전...
    환상적입니다.

  • 2021.03.02 07:57 신고

    어제처럼 봄비내리는 날에는
    전과 함께 막걸리 한잔 좋지요
    맛나 보입니다.. ^^

  • 2021.03.02 08:12 신고

    치킨엔 맥주고 부침개엔 막걸리가 딱이죠!

  • 2021.03.02 09:19 신고

    어제 비가 참 많이 내렸죠
    비오는날 부침개 진리입니다
    시금치로는 부칠 생각 한번도 못했는데 색깔도 예쁘고 맛있어 보여요 ^^

  • 2021.03.02 11:59 신고

    색이 초록초록해서 당연히 부추전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시금치에 버섯에 쌀가루라니!!
    그쵸.. 생각해보면 우리나라엔 밀이 참 귀했는데 지금처럼 밀가루를 이용해서 부침개를 하는건 힘들었겠네요. 획기적인 레시피!! 저도 쌀가루 사서 한번 해볼래요~ 감사합니다~~~

    • 2021.03.02 21:30 신고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려볼까봐요. ^^

  • 2021.03.02 14:26 신고

    부침개가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 2021.03.02 15:46 신고

    막걸리에 부침개라니 너무 땡기네요

  • 2021.03.08 23:42 신고

    시금치 부침개 달큰하니 맛있을 것 같아요~ 막걸리 으~ 먹고 싶당 ㅋㅋㅋ 술 먹은지 오래 전이라 아는 맛이 무서운 것 같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