씀바귀무침 쌉싸래한 맛으로 입맛 살리는 봄나물

씀바귀무침 쌉싸래한 맛으로 입맛 살리는 봄나물

경기도 재난지원금을 쓰려고 동네 마트에 갔다가 씀바귀가 있어서 반갑게 한 봉지 집어 왔습니다. 올해는 생협에서도 팔지 않아 아쉬웠는데, 쌉싸래한 맛을 상상만 해도 입에 침이 고입니다. 요즘 체력이 많이 달린다는 옆지기, 입맛도 없어서 힘들다고 하는데요. 이럴 때 입맛 살리기 좋은 봄나물 많이 먹어주면 좋거든요. 지금 먹는 봄나물이 일 년의 건강을 책임진다고 어느 분이 말하시던데, 그래서 저희 집도 부지런히 챙기고 있습니다.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씀바귀무침은 유튜브 영상으로 찍어 놓은 것도 있는데, 그건 초된장 버전이거든요. 이건 초고추장 버전이에요. 옆지기가 마늘 알레르기에 달걀, 고춧가루, 아몬드 등 못 먹는 게 많아요. 영상 찍을 당시 고춧가루는 하나도 못 먹었는데, 고춧가루 안 들어간 백김치만 먹으니 맛이... 그래서 고춧가루가 거의 안 들어간 김치부터 차근차근 길들여서 이제 초고추장으로 무친 씀바귀무침도 먹을 수 있게 되었답니다. 박수~~~~ ㅋㅋㅋ 저 노력 많이 했죠. 지금도 정말 매운 건 못 먹지만, 한국 음식이 고춧가루가 많이 들어간 게 많아서 특히 김치 종류요. 너무 피곤했는데, 이젠 한숨을 좀 돌리고 있습니다. 마늘은 알레르기 단계가 높아서 시도조차 불가능하네요. ㅜㅜ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씀바귀 한 봉지 사왔는데, 씻어서 살짝 씹어보니 와~ 쓰다 써~~~~ 정말 쓰더라고요. 아무래도 데치는 정도로는 안 될 것 같아요.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먼저 물에서 바락바락 씻어주었습니다.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씀바귀가 잠길 정도의 물을 넣고 소금과 식초를 넣어 하루 정도 불려줄 거예요.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식초는 향이 없는 현미식초 이용했습니다. 식초는 반 컵 정도는 넣은 것 같고, 소금은 2숟가락은 넣은 것 같아요.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이대로 냉장고에 넣어 하룻밤을 그대로 두었습니다.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다음날 물에 헹구고 살짝 먹어봤더니 쓴맛이 줄긴 했어도 여전히... 그래도 이젠 양념으로 승부를 보자 싶었습니다.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고, 가위로 자르니 편해요.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새콤달콤함으로 쓴맛을 눌러봅니다. 감칠맛이 나라고 된장도 아주 조금 넣고, 식초와 개복숭아청, 조청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봤어요. 사진 속 양념으로는 쓴맛이 전혀 가려지지 않아서 3배는 더 넣은 것 같아요.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나름 새콤달콤 살짝 매콤까지 더하니 쌉싸래한 맛이 많이 누그러졌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씀바귀무침 봄나물 나물반찬

요즘 입맛 없다는 옆지기, 물론 저도... 여러분은 어떠세요? 쌉싸래한 맛이 도니 입맛 돋우기에 좋다고 옆지기가 잘 먹어서 기쁘더라고요. 몸보신하라고 백숙을 좀 해줄까 했더니 닭은 싫다고 해요. 돼지고기는 안 먹고, 소고기도 질긴 거 싫어하고 입맛 까다롭기가... 진짜 먹고 싶은 건 크림 잔뜩 들어간 빵이나 생크림 케이크, 라면 이런 건데, 건강상 먹을 수 없으니... ㅜㅜ
오늘은 넋두리만 하고 갑니다. 오늘 공기가 참 좋아서 베란다에서 산 사진도 찌고 했는데, 막상 도서관 가느라 나가보니 너무 추운거에요. 이러다 감기 오겠다 싶을 정도네요. 내일은 한파주의보라는데... 이웃님들 건강관리 잘하셔요. ^^

댓글(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