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ld

아이패드 또 하나의 농장게임 Fiona's Flowers(★★★★)


Fiona's Flowers(★★★★)


이번에는 꽃밭경영이다.
'Ranch Rush2'에 비해 그래픽이 쨍하게 이쁘다.


날씬한 피오나 그녀의 꽃이 궁금하다.


해야할 미션이 7가지! 모두 풀었다.
(프리모드도 있다.)


미션은 상단의 숫자로 알 수 있다.
꽃의 갯수와 신품종을 개발, 금액
3가지를 끝내면 미션은 처리된다. 


다양한 꽃을 키우다보면
주문이 들어온다.


해당 주문에 열심히 일을 하다보면,
(벌을 키워 꿀도 따고, 꽃바구니도 만들고, 쥬스도 만들고,
쿠키와 케이크도 굽고, 잼도 만들고, 향수도 만들고...)


수입이 생긴다.

예쁘게 그려진 아름다운 꽃을 생산하는 것은 기분도 좋다.
시간안에 해야 하는 주문때 빼고는 시간이 좀 넉넉한 편이라선지
약간 지루함이 있다.

카드게임도 계속하고,
 전략게임인 유명한 게임도
재미있는 미션이 끝나도 계속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런 게임은 미션을 깨고 나면 다시 하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든다.
왜 그럴까?

다시 해 볼 생각을 하니 '그 단순반복'은 귀찮다고 재미없다.
아마도 게임의 자유도가 높지 않아서 일 것 같다.

울 신랑왈
여자들은 그나마 현실을 반영하는 게임들을 좋아해서
이런 게임을 하는데 남자들은 잘 안 한다고 한다.

그래도 게임 디자인이 이쁘면 좀 봐주고 넘어가는게 있는 것 같다.
갈수록 게임 디자인들이 너무 멋있다.

나의 평가는 ★ 갯수의 의미는 '게임을 재미있게 했나' 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