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뇨끼크림파스타와 사과머핀(실패하거나 망치거나 맘에 안 드는 요리)

감자뇨끼크림파스타와 사과머핀



오늘은 지난주 실패하거나 망친 정말 맘에 안 드는 두 가지 요리를 올립니다.

가슴 아프네요. ㅎㅎ


사과머핀감자뇨끼크림파스타

쌀가루인 걸  잊고 찜통에 찌는 무리수를 둔 사과머핀 - 맛없어요.

더운 여름날 들인 노력대비 맛은 수제비와 같은 감자뇨끼크림파스타 - 땀 범벅이었어요.




감자뇨끼크림파스타


감자뇨끼 만들기 - 이탈리아식 감자수제비!

감자 400g, 중력분 100g, 강력분 100g, 노른자 1개, 치즈가루 15g, 후추, 소금 2 꼬집

1) 찐 감자에 노른자 1개를 넣어 섞은 후

2) 체친 밀가루와 치즈가루 나머지 양념을 모두 넣어 10분 이상 반죽합니다.

3) 3cm 두께로 밀어 포크로 눌러 성형합니다.

4)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뇨끼를 넣어 물에 떠오르면 건져 냅니다.

5) 크림스파게티와 같은 과정으로 감자뇨끼크림파스타를 만들어줍니다.


싹 나기 시작하는 감자를 처치하기 위해 만들게 된 감자뇨끼 만들기!

설마 '수제비보다는 맛나겠지' 싶어서 도전했답니다.

찐감자 400g, 노른자 1개

여기서 실수 노른자만 넣을 것을 흰자랑 모두 넣어버림...


감자뇨끼크림파스타

밀가루 체치고 가루류 모두 넣어주고 반죽시작합니다.


감자뇨끼크림파스타

감자에 수분이 많고 노른자만 넣었어야 했는데,

흰자까지 들어가 수분이 많아서 밀가루를 더 추가했습니다.

날도 더운데 질척거려서 반죽하기가 영~

슬슬 내가 이게 무슨 짓인가 싶게 얼굴이 붉그락푸르락~

옆지기님 눈치를 마구 보네요.

아이고, 미안해라.


감자뇨끼크림파스타

간신히 성형을 마치고 엉망인 모습이네요.

소스가 모이게 오목하게 만들고 뭐 어쩌라는데,

다 필요 없고 빨리 끝내고 쉬고 싶은 생각 뿐이 없더라고요.


감자뇨끼크림파스타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뇨끼를 넣고 떠오르기를 기다립니다.

그동안 크림파스타 준비를 다른 팬에서 합니다.




감자뇨끼크림파스타

둥둥 떠오르면 꺼내면 되다니 꺼내기 시작합니다.

하나 집어 먹어봅니다.

이건 그냥 수제비 맛인디...


감자뇨끼크림파스타

우유 넣고 치즈가루 뿌려서 만든 감자뇨끼크림파스타!

맛은 그냥 크림파스타 안에 들어간 수제비,

그래도 맛나게 먹어주는 옆지기님께 미안한 생각이 드네요.

차라리 우리나라 수제비가 더 맛있을 듯합니다.

들이는 공에 비해 정말 화가 나게 하는 맛이네요. ㅎㅎ

다시는 안 만든다고 선언합니다.


감자뇨끼크림파스타

반 쓰고 나머지 이 정도 더 남았는데, 이걸 어쩌나 싶네요.

차라리 감자를 넣은 포카치아 훨씬 맛나겠네요.


사과머핀

또 하나 실패한 빵도 아닌 것이 떡도 아닌 것이...

사과 조림 남은 것을 넣고 사과머핀을 만들었답니다.

아차~ 박력쌀가루로 만들면서 찜통이 무슨 짓입니까!

이건 오븐으로 구웠어야 했는데,

빵도 아닌 것이 떡도 아닌 괴물이 탄생하였네요.


사과머핀

빵이라면 자다가도 일어나는 옆지기님 한번 먹고 그 뒤로 손이 거의 안 가네요.

저거 다 안 먹으면 빵 다신 안 해준다고 하니 하루에 한 개씩 간신히 다 먹었네요. ㅎㅎ

전 맛없어서 하나도 안 먹었어요. 으하하하하

악독한 마누라입니다.


이제 9월이 다가오네요.

올 가을은 엄청나게 짧다고 합니다. 11월부터 강추위라는데,

아직도 낮에는 더운데, 벌써 겨울 걱정하네요.




댓글(2)

  • 2013.08.27 15:37 신고

    들인 공이 너무 아깝네요~>.<
    제가 이래서 요리를 못하겠어요~ 열심히 했는데 못먹는 물건이 나올까봐서요~ ㅋㅋㅋ
    그래도 라라님은 성공률 99%시니깐 어쩌다 실패한 요리는 마음에 담아두지 마시고 시원한 오후 보내세요^^

    • 2013.08.27 21:05 신고

      꿍알님 감사합니다. 힘이 솟는군요. 꿍알님도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