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염에 좋은 음식, 무나물과 무밥

위염에 좋은 음식, 무나물과 무밥



이제 맛난 겨울무가 거의 들어가서 아쉽지요.

동네 마트에서 겨울 저장무 가끔 나오면 저도 모르게 장바구니에 집어넣고 있어요. ^^

오늘도 그리 득템한 무로 무나물과 무밥을 만들어봅니다.


위염으로 고생하는 옆지기, 이젠 좀 진정되어서 정상 식사를 하지만,

그래도 먹는 거 조심해야 할 시기라 이것저것 신경이 쓰이네요.

무는 워낙 소화가 잘 되는 음식이니 위염뿐 아니라 위에도 좋은 음식이랍니다.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무 300g 준비합니다.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도톰하게 잘라서 소금 넣어서 절여주세요.

사진은 이리찍고 소금은 절반도 안 되게 넣었어요.

저거 다 넣으면 짜요, 그럼 사진은 왜 이리 찍은건가... ㅜ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다진 마늘 반 수저 넣고 들기름에 볶습니다.

저처럼 처음에 들기름으로 볶으면 나중에 참기름 넣지 않아도 됩니다.

 중간에 좀 빡빡하다 싶으면 물 몇수저 넣어주세요.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집에서 만들어둔 생강가루를 조금 넣어주시고

뚜껑덮어 약불에 5분 정도 놔두세요.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이제 파 좀 잘라넣고 참기름 살짝 넣고 마무리~

전 들기름으로 볶아서 참기름은 패스~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부드러운 무나물이 완성되었습니다.

위염에 좋은 음식답게 옆지기 부드럽다며 잘 먹네요.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딱 요정도의 양이 나와요. 얼마 안 되죠.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무가 살캉살캉 씹히면서 생강향도 나고 맛있어요.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무 조금 더 잘라서 무밥도 합니다.

압력솥에 쌀과 잡곡을 넣고 무를 잔뜩 넣었어요.

위에 검은 가루는 톳가루랍니다.

미네랄 많은 톳은 식감 때문에 잘 먹지 않는데, 

*살림에서 파는 톳가루를 밥에 넣어서 먹으니 좋더라고요.

^^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무밥 완성이요~

저희집은 워낙 밥을 질게도 먹지만, 이번에 무를 넣어서 더 촉촉해진 느낌이에요.

위염으로 고생하는 옆지기에게는 소화잘 되는 좋은 밥이지요.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살살 섞으주니 그리 질지도 않네요.


위염에좋은음식_무나물_무밥

양념장 넣어서 먹어도 되지만, 그냥 이렇게 퍼줍니다.

위에 좋은 음식, 위염에 좋은 음식이다라고 하니 잘 먹어줍니다.

무가 겨울무라 단단하고 달달한 맛이 있어서 무밥양념장 하나 없어도 맛있어요.



댓글(10)

  • 2016.03.14 09:54 신고

    직접 만드신거군요. 대단하세요

    초딩입맛이라 저런거 안좋아하는데 맛나보여요. 먹고싶어지네요

    • 2016.03.14 10:28 신고

      잘 만들었다 칭찬해주시니 고마워요. ^^
      속 불편하신 분들은 이런 반찬류가 소화도 잘 되고 속도 편하더라고요.

  • 2016.03.14 10:27 신고

    무가 참 좋은거같아요.
    은근 감도 되어 있고, 갑자기 침이 고이네요.

    • 2016.03.14 10:29 신고

      맞아요. 무는 특히 겨울무는 어떤 식재료보다도 좋아요.
      무쳐먹고 지저먹고 볶아먹고 무한응용이 가능하네요. ^^

  • 2016.03.14 15:08 신고

    제가좋아하는무이기도하지요

    • 2016.03.15 09:16 신고

      무 좋아하시는 군요. 무가 소화도 잘 되고 맛있어서 저희집도 많이 먹는 식재료에요. ^^

  • 2016.03.15 21:13

    따라서 만들수 있게 너무 잘 정리ㅜ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2016.03.16 00:44 신고

    무가 위에 좋은가요?
    무나물이랑 무밥 저도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 2016.03.16 19:56 신고

      와~ 영심이님이다 ^^
      무가 워낙 소화작용에 좋지만, 몸이 너무 약한 분에게는 안 좋아요.
      무랑 순무는 기운을 내리는 작용을 하거든요.
      위로 열이 뻗치는 분에게 좋아요. 특히 기침가래에 좋다고 합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