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이된장국 아니 건더기 많은 냉이된장찌개

냉이된장국 아니 건더기 많은 냉이된장찌개


동네 도서관 근처에 마트가 하나 들어서면서 마트 간에 경쟁이 붙었어요.

저희집 근처에 제가 가는 작은 마트가 3곳 정도 됐는데,

1곳은 오픈해서 1년을 버티지 못하더라고요.

오픈특가라고 세일할 때 가격이 5년전쯤의 가격으로 팔아서 살짝 좋았지만,

이번에 오픈한 곳은 또 얼마나 갈지...

서민들의 주머니가 좀 두둑해지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그 새로 오픈한 마트에서 냉이를 세일해서 한 봉 사왔어요.

아직 봄이 아니라서 크기도 크고, 향도 없네요.

향이 없다보니 냉이된장국 보다는 냉이된장찌개로 만들어서

후다닥~ 먹어 치우는게 좋겠더라고요.

오늘은 냉이된장국이 아닌 냉이된장찌개끓이는법 적어봅니다.


냉이로 만든 다른 음식들 보세요.

↓↓↓

눈에 좋은 음식, 비타민A가 풍부한 #냉이무침

냉이된장국~ 봄내음이 솔솔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질길 것만 같았던 냉이도 된장 넣어 끓여놓으니 부드럽고 맛있네요.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냉이 이만큼 한 봉에 천원 해요.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보시다시피 사이즈가 넘 커요.

비닐하우스에서 비료 몽창 줘서 키운 것 같아요.

냉이의 향도 없고... 씻어서 잘라봤는데, 사이즈가 커서 양이 어마어마 하네요.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육수에 애호박과 양파, 두부, 감자를 썰어 넣어줍니다.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그리고 재래된장 바로 풀어줍니다.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다듬은 냉이를 넣어주세요.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냉이된장국이라면 국물이 많지만, 된장찌개라서 건더기가 많아요.

저희 집은 특히 국물을 잘 안 먹어서 차라리 이런 찌개류를 선호합니다.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냉이의 숨이 죽으면서 맛있게 끓여 졌습니다.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먹는 내내 식지 말라고 작은 뚝배기에 담아 냈어요.


냉이된장국_냉이된장찌개

된장요리는 된장이 맛있어야 하고, 국물요리는 육수가 맛잇어야 하죠.

감칠맛 나는 육수와 재래된장의 깊은 맛이 잘 어우러져 국물이 진국이네요.

더불어 냉이 특유의 달짝지근한 향이 나서 맛있습니다.


오늘은 맛있는 냉이된장찌개 어떠세요.

곧 나올 봄의 나물들이 그리워집니다.

내일이 소한, 보름뒤가 대한이니 더 추워질거에요.

우리는 한겨울속으로 저벅저벅 걸어들어가고 있는 거네요.

^^


냉이로 만든 다른 음식들 보세요.

↓↓↓

눈에 좋은 음식, 비타민A가 풍부한 #냉이무침

냉이된장국~ 봄내음이 솔솔



공기는 어제그제보다 괜찮은데, 오늘도 여전히 공기는 별로일 것 같아요.

차라리 5일이 더 괜찮을 것 같습니다.

외출은 5일에 하는 걸로~

^^




댓글(14)

  • 2017.01.04 10:37 신고

    냉이의 향이 이곳까지 퍼지는 듯 합니다.
    아주 맛있어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7.01.05 15:18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고마워요. ^^
      이번 냉이는 향이 그다지 좋지 않았지만, 냉이를 먹는 자체로 벌써 봄이 온 듯 좋은 것 같습니다. ^^

  • 2017.01.04 12:12 신고

    채소랑 버섯이 듬뿍 들어가서 향도 좋고
    몸에도 좋을 것 같네요. 해먹고 싶네요..
    좋은 요리 포스팅 잘 봤습니다!

    • 2017.01.05 15:18 신고

      네,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채소가 듬뿍 들어가 풍성한 냉잇국이 되었습니다. ^^

  • 2017.01.04 14:33 신고

    항긋한 봄을드셨네요

  • 2017.01.04 15:44 신고

    한겨울에 냉이라... 봄이 온 줄 알았네요.
    냉이는 봄인데, 이제는 아무때나 먹을 수 있네요.
    저도 봄 느낌나게 냉이 된장찌개나 해 먹어야겠네요.ㅎㅎ

    • 2017.01.05 15:19 신고

      요즘 제철음식이란게 무방할 정도로 사계절 언제나 먹기 쉬운 것 같습니다.
      이번 냉이도 비닐하우스에서 자란 모양새에요. ^^

  • 2017.01.04 21:54 신고

    된장찌게 정말 좋아해요.
    냉이까지 넣었으니 그 시원한 국물맛은 이미 담보가 되겠군요~^^

    얼마전에 시골에서 진짜 시골된장을 얻어 왔거든요(충남 천안)
    역시 된장맛이 다르더라구요~ 계속 숟가락이 가게 되는 매력의 맛!

    이거 보니까 된장찌게 먹자고 어머니에게 말씀드려야 할 듯 하네요~^^

    • 2017.01.05 15:20 신고

      된장찌개 저도 무척 좋아합니다.
      귀한 된장을 얻어 오셨군요.
      오래된 귀한 된장은 약이 된다고 하니 맛있게 드셔요. ^^

  • 2017.01.05 10:50 신고

    이렇게 보니까 내일은..된장찌게를 먹어야 겠네요 ㅎ

  • 2017.01.05 11:01 신고

    와~ 냉이 정말 싸네요. 저는 일년에 한 두번 가는 토론토 한인마트에 가야 볼 수 있는ㅎㅎㅎ 근데 비싸서 들었다가 다시 놓는 그 냉이가 여기 있네요ㅎㅎ 양껏 듬뿍 넣어 찌개처럼 먹으니 너무 좋네요. 냉이 향이 솔솔 납니다^^ 개운한 하루 보내시길요^^

    • 2017.01.05 15:22 신고

      동네마트끼리 경쟁 붙어서 냉이가격이 싸네요.
      경쟁 끝나면 다시 비싸질 것 같아요.
      해외에 사시니 냉이를 먹는다는건 쉬운 일이 아닐 것 같습니다.
      그래도 캐나다의 귀하고 맛나 보이는 것들도 많던데, 전 Bliss님이 올리신 음식들 먹어보고 싶어집니다.
      따뜻한 하루 되셔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