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현대L&C 2019년 칸스톤 신제품, 프릳츠 커피클래스 후기

현대L&C 2019년 칸스톤 신제품, 프릳츠 커피클래스 후기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오늘은 얼마 전 다녀온 현대L&C 정기모임에 대해 적어 봅니다.
현대L&C에서 평소 관심 있게 봐왔던 칸스톤의 신제품을 직접 볼 수 있었는데요.
천연 대리석과 차이가 없는 자연스러운 패턴과
순도 99% 석영을 사용해 내구성도 강하고,
각종 친환경 인증 획득은 물론 라돈 안정성 검증까지 완료한 칸스톤,
직접 눈으로 보고 들어보니 참 좋은 마감재다 싶었습니다.
또한 프릳츠 사장님의 커피클래스도 즐겁게 듣는 시간이었습니다.





이곳은 학동역에 위치한 현대L&C 갤러리Q입니다.
현대L&C 토털 인테리어 전시장인데,
이곳은 엘렌 11기 면접을 봤던 장소라 반갑더라고요.







갤러리Q는 전시나 체험, 판매, 세미나 기능이 접목된 인테리어 복합 공간이에요.
지하 1층부터 4층까지 바닥재, 벽지, 인테리어 시트, 주방가구, 창호 등
다양한 샘플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고,
시공 전문가가 상주해 있어 상담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여기저기 두루 구경하다가 딱 눈에 들어온 건 가로형 쿡탑이에요.
가로형이라 요리하기에도 편해 보이고, 고급스럽네요.





오늘은 주부들 사이에서 인기 좋은 칸스톤 신제품 출시에 대해 적어 볼 거에요.
요즘 주방 상판은 물론 벽면까지 동일하게 칸스톤으로 적용한 곳을 보게 되는데,
심미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어 멋스럽고 좋더라고요.





현대L&C는 매년 타기업 디자이너와 건설사 그리고
인테리어 종사자 분들을 초청하여 디자인트렌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해요.
디자인 트렌드 세미나 작업을 통해
매년 사회 트렌드와 그 해 유행하는 컬러와 소재 및 패턴 등을 연구하고,
이를 바탕으로 신규 패턴 개발에 필요한 영감을 얻습니다.






칸스톤 제품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수출비중도 아주 큰 편인데요.
KBIS 미국 최대 주방 관련 전시회부터
올 2019년에는 세계 최대규모의 가구 기자재 전시회인
독일 인터줌에도 현대L&C가 부스로 참가를 했습니다.
이 외에도 인테리어, 가구, 석재, 마감재 등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다양한 해외 박람회를 참관하고 있다고 합니다.





2019년 칸스톤 신제품이 출시되어 설명을 듣고 왔는데요.
이번 신패턴 개발에 가장 비중을 둔 키워드가 바로
'칼라카타'와 '콘크리트'

칼라카타는 화이트 마블 중 가장 고가의 천연석이고,
콘크리트 룩은 인테리어 분야에서 몇 년 전부터 꾸준하게 성행하며
다양한 소재와 공간에 적용되고 있는 스타일이라고 합니다.





갤러리Q 2층에 마련된 공간에서 칸스톤 신제품을 직접 볼 수 있었는데요.
제 눈에 들어온 건 바로 모던한 루나 화이트 탁자입니다.
따뜻해 보이면서도 아늑하니 집안에 놓기에 좋아 보입니다.






마치 달의 표면을 연상시키는 루나 시리즈,
루나쉐도우 제품은 콘크리트의 빈티지스러운 그레이 베이스와
아른아름 거리는 자유분방한 흐름무늬의 조화로
시크하고 세련된 공간을 연출해 줍니다.





좀 어두운 빛깔의 루나쉐도우는 상업적인 공간에 활용한다면
멋진 공간을 연출할 수 있겠습니다.





캐널 시리즈는 수로나 운하와 같이 길고 넓게 뻗어나간다는 의미로
원터 캐널, 아이스 캐널, 엠브로셜 캐널, 킨드레드 캐널 등의 다양한 제품이 있었습니다.





원터캐널은 로우 화이트 베이스와 모노톤 흐름무늬의 조화가 특징으로,
어떤 공간에도 어울리는 캐널 시리즈의 대표적인 제품입니다.





칸스톤으로 마감된 주방은 넘 고급스럽습니다.
요즘은 상판과 더불어 벽면까지 칸스톤으로 된 곳이 있더라고요.
일반 타일보다 훨씬 세련되어 보이네요.





욕실 공간의 라운드 디자인이 눈에 들어왔는데요.
하넥스로 연출된 공간입니다.
이 제품은 부드럽게 만들 수 있다는 특징이 있는데,
왼쪽 상단 조명을 보면 불빛이 은은하게 비쳐나오기도 해서 신기했습니다.





샤워부스까지 이리 디자인하니 마치 미래도시를 보는 듯 합니다.





이어서 진행한 커피클래스, 요즘 핫한 프릳츠 사장님이 직접 오셨는데요.
잘 생기셨네요. 시간이 너무 촉박해서 아쉬웠습니다.





두 가지의 커피를 맛볼 수 있었고,
커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프릳츠에서 직접 구워 판다는 빵도 맛봤는데,
커피만큼이나 빵도 퀼리티가 좋더라고요.





프릳츠에서 챙겨주신 머그잔과 원두, 원두는 향이 넘 좋아서 요즘 잘 마시고 있습니다.




왜 이리 무겁나 했더니 칸스톤 트레이를 챙겨주셨더라고요.
넘 고급스러워서 어디에 활용할까 고민중입니다.

오늘은 칸스톤 신제품과 프릳츠 커피클래스 후기를 적어봤습니다.
인테리어에 대해 아는 게 하나도 없는데,
현대L&C 덕분에 많은 것을 보고 공부도 하게 되어 기쁘네요.
오늘도 여기까지 긴 글 읽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해당 글은 현대L&C 소비자패널 엘렌 11기로 작성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