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면요리

비오는날 어묵 들어간 따끈한 쌀국수 한그릇 어떠세요?(한살림 제주백조기어묵으로 만든 어묵국수)

비오는날 어묵 들어간 따끈한 쌀국수 한그릇 어떠세요?

(한살림 제주백조기어묵으로 만든 어묵국수)


새벽에 비가 많이 내리더니 오늘도 하루종일 내릴 것 같네요.

이 비가 그치고 나면 많이 쌀쌀해질 것 같아요.

이럴때 따끈한 국물요리나 바삭한 파전도 생각납니다.

기름에 지지직~ 구워지는 소리가 빗소리같다고 해서 비오는 날에 파전을 많이 찾는다고 하더라고요.

집에 쪽파도 없고 오징어도 없고, 있는 재료로 국수나 끓여야겠어요.

진한 육수와 쌀국수 한 봉다리, 한살림어묵을 꺼내서 어묵국수를 만들어봅니다.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밀국수가 아닌 쌀국수라서 좋네요.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최근 한살림에서 제주백조기모듬어묵이라고 새로 나왔어요.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양은 적은데 가격은 후덜덜~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제주산 백조기연육으로 만든 어묵라고 하네요.

생협답게 재료는 모두 건강합니다.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이마트에서 산 쌀국수 하나 뜯어서 끓입니다.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진한 육수에 바로 어묵투하~

튀김이라서 기름이 둥둥 뜨네요.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쌀국수와 팽이버섯을 넣고 까나리액젓으로 간을 맞춥니다.

쑥갓, 삶아놓은 반숙계란도 넣어 데워줍니다.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그릇도 따뜻하게 전자렌지에 30초 정도 돌려주었답니다.

그릇에 쌀국수를 담고, 어묵도 이쁘게 담고, 반숙 달걀도 담고, 김가루도 넣고,

쑥갓은 지금 올리는 걸로 할걸 하고 후회가 되네요.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와~ 맛이 어떨지 기대하며 이쁜 어묵으로 하나 잡아서 겨자장에 찍어 먹어봅니다.

맛은 건강합니다. 꼭 유부같은 맛이랄까.

ㅠㅠ

옆지기가 어묵 먹고 싶을때 그냥 일반 어묵을 사야겠다라고 하네요.

저도 격하게 공감합니다.


한살림어묵넣은쌀국수_어묵국수

그래도 따끈한 국물과 부드럽게 익은 쌀국수 한 그릇 하고 나니 속이 든든하네요.

쌀국수나 국수에 입맛을 들이다보니 요즘 스파게티가 맛이 없어지더군요.

이것도 나이 탓인가 싶다가 내가 요리를 못해서일거야라고 결론을 급히 내리고,

남은 스파게티면 다 먹음 다신 사지 말아야지라고 다짐했어요.

ㅠㅠ


월요일이고 비도 내리고 하니 몸이 참 무겁습니다.

저혈압있는 옆지기는 오늘 완전 우울모드~

몸도 마음도 모두 넘 힘들다고 얼굴가득 구겨진 종이마냥 심통나 있어요.

저도 우울모드에 빠지기 전에 우산들고 산책이라도 나갈까봐요.



  • Favicon of https://ggng2.tistory.com 헬로끙이 2014.10.21 11:01 신고

    오늘같이 비오는날 먹기에 너무 좋은 음식인데요
    안그래도 비가 부슬부슬 내려서 따끈한 면요리가 먹고싶었거든요 +_+

    •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4.10.21 11:28 신고

      전 포스팅하신 잡채가 더 먹고 싶어요.
      우리 바꽈 먹을까요. 하하하하.
      비가 오니 날씨가 참~ 마음을 너덜너덜하게 하네요. ^^;;

  • Favicon of https://seattlemom.tistory.com The 노라 2014.10.21 13:54 신고

    비오는 날 따뜻한 국수... 환상적이겠어요. 재료가 좋아서 확실히 가격도 센가 봐요.
    그래도 나가서 먹는 것보다 확실한 재료로 집에서 만든 거니까 너무 좋아 보입니다. ^O^

    •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4.10.21 21:07 신고

      건강한 재료도 좋지만, 맛이 그닥 이에요. 하하하.
      나가서 먹는 것보다야 깨끗하고 좋지만 말이죠.
      그냥 육수맛으로 먹어줍니다. 하하하.

  • Favicon of https://playlog.tistory.com nolgo 2014.10.21 20:07 신고

    밖에 가을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저녁이네요.
    저녁을 부실하게 먹었더니 라라님이 끓이신 쌀국수가 더욱 맛있게 보입니다.
    쌀쌀한 날씨에 한그릇 먹고나면 속이 뜨끈해질것같아요 ^^

    •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4.10.21 21:28 신고

      님을 위해서는 고추가루도 뿌려드리고 싶네요.
      어제 오늘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것이 쓸쓸합니다.
      마지막 가을을 붙들고 싶은 기분이에요. ^^

  • Favicon of https://pjsjjanglove.tistory.com 영심이~* 2014.10.21 22:27 신고

    오늘 비도오고 쌀쌀한 게.. 이렇게 뜨끈한 국물이 참 땡기더라구요..
    저도 어묵국 끓일까... 마트에서 잠시 고민하다가 그냥 된장국 끓였거든요.
    사진 보니까 먹고싶네요..ㅎㅎ

    •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4.10.23 09:50 신고

      이번 비는 참 쓸쓸하더라고요.
      가을의 끝자락에 서있는 느낌, 가는 가을이 아쉽네요.
      이런날 구수하니 된장국 좋아요. ^^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좀좀이 2014.10.22 14:40 신고

    따뜻하면서 시원한 국물맛일 것 같아요. 비 와서 축 처질 때 딱인 음식이네요 ㅎㅎ 요즘 많이 쌀쌀해졌는데 맛있는 음식 드시며 감기 조심하세요^^

    •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4월의라라 2014.10.23 09:51 신고

      비가오니 맘도 몸도 축 처지네요.
      날씨따라 몸도 따라가는 걸 보니 세월이 흐르는 걸 느끼겠어요.
      님도 환절기 건강 잘 챙기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