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래간장

무밥과 달래장 속이 편해서 좋아요 무밥과 달래장 속이 편해서 좋아요 이웃님은 속이 좀 불편할 때 뭘 주로 챙겨 드시나요? 제가 며칠 간 몸이 좀 안 좋았어요. 미세먼지 심했던 날 이후 비염이 너무 심해져서 고생했거든요. 기침 때문에 밤에 잠을 잘 수가 없더라고요. 잠을 못 자니 입이 깔끌하고 입맛이 없고 속도 불편하고... 한국사람은 밥힘이라고 입맛이 없어도 속이 불편해도 밥을 먹어줘야 하는 체질이라 오랜만에 무밥 지어봤습니다. 갈무리 해둔 무도 먹을 겸 무밥 만들어봤는데요. 달래장과 함께 하니 따로 반찬이 필요 없더라고요. 무는 소화가 잘되어서 속이 좀 불편할 때 드시면 좋아요. 아, 그리고 하나 더 양배추밥도 속 진짜 편하거든요. 하지만, 장염이나 소화기 계통의 문제라면 밥이 아니라 죽을 드셔야 해요. 정도가 좀 심하면 죽 보다 미음.. 더보기
달래장 만들기 맛간장 이용하니 풍미가 좋아요 달래장 만들기 맛간장 이용하니 풍미가 좋아요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오늘은 매콤하고 달콤하게 달래장 만들어봤어요. 전 달래장 하나만 있으면 뭐든 맛있어지는데,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오늘 달래장은 얼마 전에 만든 맛간장을 이용했어요. 맛간장 이용하니 만들기도 간단하고, 맛간장 자체의 풍미가 더해져 달래장이 더 맛있어졌습니다. 달래장은 달래 손질만 조금 신경 쓰면 만들기 쉬우니 달래장 만들어 보세요. 이번 달래장은 붉은고추와 고추가루를 넣어 매콤하게 만들어봤는데, 매콤 달래장이 더 맛있긴 하더라고요. 옆지기 덕에 맵게 만들지 않았는데 말이죠. 달래장 레시피 재료: 달래 100g, 맛간장 7T, 붉은고추 1개, 고추가루 1.5T, 다진마늘 1t, 참기름, 통깨 1. 달래를 손질한 후 물에 깨끗하게 씻는.. 더보기
찬밥요리, 달래콩나물볶음밥 만들기 쉽고 맛있어요 찬밥요리, 달래콩나물볶음밥 만들기 쉽고 맛있어요 요 며칠 공기가 너무 안 좋으니 외출도 못하고, 집에서 삼시세끼 다 챙겨 먹게 되는데요. 공기가 어찌나 안 좋은지, 주방에서 요리하면서 제 바로 뒤에 공기청정기를 켜 놓고 할 정도였어요. 이럴 때 일수록 평소 건강관리 잘 하셔야 해요. 삼시세끼 건강하게 챙기고, 운동도 하고, 스트레스 관리도 하고 말이죠. 공기가 너무 안 좋으니 삶의 질이 확 떨어지네요. 오늘은 찬밥 좀 남은 걸 이용해서 콩나물 넣어 볶아봤어요. 만드는 법은 완전 쉽고, 달래간장 들어가니 맛보장~ 은은한 달래간장도 맛있고, 아삭아삭 씹히는 콩나물도 재밌어요. 남은 찬밥이랑 콩나물 있으세요? 색다르게 달래콩나물볶음밥 만들어보세요. 요즘 향긋하고 맛있는 달래를 넣어 양념장을 만들었어요. 달래간.. 더보기
달래장만들기 & 김굽는법 + 영상 달래장만들기 & 김굽는법 + 영상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 입니다.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시나요? 식탁 위를 제철맞은 건강한 봄나물로 풍성해질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오늘은 달래장 만들기 & 김굽는법 알려 드릴거에요. 달래장 구운김과 함께 먹으니 밥도둑이 따로 없는데요. 담백하게 구운 김구이와 짭조름한 달래장은 입맛을 살리기에 좋습니다. 달래는 산에서 나는 나물이라하여 강장효과가 뛰어나고, 피부 노화방지와 저항력을 키워주는 영양소가 듬뿍 들어 있다고 합니다. 특히 손발이 차고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분께 달래가 좋습니다. 오늘은 달래 손질법부터 달래장 만드는법과 제 식대로 김굽는법 알려드립니다. 달래장과 구운김도 만드는 방법은 쉬우니 찬찬히 읽어보시고, 아래 유튜브동영상도 참고해 보세요. 갓 지은 바에 .. 더보기
밥도둑, 달래간장과 김구이 밥도둑, 달래간장과 김구이 한겨울이 오지도 않았는데, 벌써 봄을 기다리는 맘에 달래를 샀어요. 요즘 달래를 생협에서 파는데, 제법 싱싱하고 좋거든요. 날은 춥고 몸은 움츠러들고, 매번 국물만 먹을 수 없으니 오늘처럼 달래간장 만들어 김구워 함께 먹다보면 밥도둑이 따로 없을 정도 맛있답니다. 한살림에서 산 달래 이천원 조금 더 준 것 같아요. 유기농 달래 완전 싱싱하고 좋습니다. 이 사진은 작년 사진인데, 달래손질법 자세히 찍은거라 보여드려요. 달래는 뿌리 안쪽으로 흙알갱이 같은 게 달려 있는데, 손톱이나 칼로 떼내세요. 이걸 떼어야 짜글짜글한 흙이 안씹히니 꼭 떼내세요. 신혼 초 최고의 요리비결을 보고 배운 내용인데, 아직도 기억하고 있어요. 잘 다듬어 반만 넣었어요. 50g 정도 되는거죠. 양념은 국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