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중요한 문제, 진짜 중요한 건 도대체 무엇인가? 중요한 문제, 진짜 중요한 건 도대체 무엇인가? 오늘은 재밌는 그림 에세이 한 편 소개합니다. 예스24 책소개부터 보시죠. " 이야기 이론의 대가 로버트 맥기에 의하면, 이야기란 ‘문제 상황을 만난 주인공이 깨어진 삶의 균형을 되찾으려 투쟁하는 과정의 기술’이고, “좋은 이야기의 주인공들은 대부분 위기를 겪지만 부정적 에너지를 긍정으로 변화시켜 원하는 것을 얻으며, 거기에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인생으로부터 탈출하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발견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의 네모 씨는 ‘OO’라는 문제 상황에서 쌓여가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긍정으로 변화시켜 삶의 균형을 얻을 것이며, 우리는 그를 통해 인생의 어떤 측면을 발견할 것인가. 물론, 이 모든 것을 주재하는 것은 다름 아닌 작가다. " 대비가 돋보이는 .. 더보기
시노다 과장의 삼시세끼 - 23년의 삼시세끼 기록 시노다 과장의 삼시세끼 - 23년의 세끼 식사일기 오늘은 재밌는 에세이 하나 소개해 봅니다. 여행회사에 다니는 평범한 직장인 시노다 씨 스물일곱 1990년 8월 후쿠오카로 전근, 첫 나혼자산다에 도전, 식생활의 흐트러뜨림을 방지하기 위해 삼시세끼 식사를 기록하기 시작했습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자신이 먹은 것을 그리는 일을 무려 23년~ 이 식사일기를 적은 대학노트가 무려 45권이라고 하니 대단합니다. 오늘도 의연하게 기록하고 있을 시노다 과장의 삼시세끼~ 완전 궁금하시죠. ^^ 23년간의 삼시세끼 식사일기를 한 권의 책으로 묶어내기는 여간 어렵지 않은 작업이었을 것 같습니다. 편집자의 힘이 느끼집니다. 첫 그림, 첫 에세이는 1990년 8월 18일 입니다. 색도 없고, 그림이 좀 상당히 못그리죠. .. 더보기
5명의 인생선배가 들려주는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2 5명의 인생선배가 들려주는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2 일과 생활 모두에서 균형을 잡으며 ‘집 · 옷 · 음식 · 미용 · 꽃’의 5가지 분야에서 지금 가장 빛나게 일하며 활약하고 있는 여성 5인방의 이야기 5명의 인생 선배가 알려주는, 앞으로의 인생을 보다 기분 좋게 살아가는 방법 이 책은 여성들로 하여금 앞으로의 인생을 보다 자신답게, 보다 여유 있게 살아가기 위한 팁을 담은 책이다. 전작인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에 이어 지금 현역에서 빛나게 활약하는 “집 · 패션 · 음식 · 꽃 · 미용” 분야의 5명에게 배우는 삶의 조언을 듬뿍 담았다.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을 운영하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상품 개발과 리빙 컨설팅을 하고 있는 시무라 유키코(집 Living), 패션쇼 디자이너로 활약하며 우아하고 세련되게.. 더보기
5인의 트렌드세터가 들려주는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 5인의 트렌드세터가 들려주는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 일이나 육아에 치여 자기 일은 뒷전이었던 시기를 벗어나게 되면, 한번쯤 멈춰서 삶을 다시 돌아보게 되는 기회가 다가온다. 그때 곧바로 새로운 인생 속으로 발을 내딛는 사람도 있지만, 무엇부터 시작해야 할지 몰라 고민하며 헤매는 사람도 많다.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은 바로 그 자리에서, 제2의 인생을 위한 길을 찾는 책이다. 여자라면 누구나 관심을 가질 ‘집’ ‘원예’ ‘옷’ ‘미용’ ‘요리’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40대부터 70대에 이르는 여성 5인방을 찾아 그들의 삶을 담아냈다. (예스24 책소개)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 호기심이 생기는 제목이다. 일본에서 활약중인 40대부터 70대에 이르는 여성 5명의 각각의 라이프스타일을 취재했다. ' 각종 아.. 더보기
어른의 맛, 추억을 떠올리다. #어른의 맛, 추억을 떠올리다 멋진 에세이를 하나 발견하다. 어른이 되어서야 비로소 알게 되는 그 맛, 어른의 맛 어려서 겪은 추억이 하나 떠올랐다. 아이들끼리 모여 숙제를 하다 배가 고파 라면을 끓였다. 어른스럽게 파김치를 잘 먹는 아이가 있었다. 어린 나의 입맛에는 영~ 하지만 그 아인 맛있다고 어린 너희들은 모르는 맛이라고 눈을 아래로 내리깔았다. 그 아이네 집에는 언니와 오빠들이 많았다. 어른의 맛, 달 집는 젓가락으로 우리에게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p51. 눈물나는 맛 이 부분에서 울컥해서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어느새 엄마의 음식은 절대 먹을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나도 어른이 되었구나. 엄마는 돌아가셨구나... p89. 납득이 가는 맛 짜장면과 짬뽕사이에서 고민하다 결국 친구따라 결정한다.. 더보기
#망원동 에코하우스, 도시여자의 에코에코한 삶 #망원동 에코하우스, 도시여자의 에코에코한 삶 허밍턴포스트에서 본 기사의 제목이 호기심을 끄는 내용이라 주욱 읽어 내려갔다. 도시주택 친환경 리모델링을 주제로 한 권의 책 '망원동 에코 하우스'가 눈에 들어왔다. 이 책이 읽고 싶어졌다. 가벼운 에세이라고 생각 했는데, 생각보다 깊이도 있고, 읽을 만한 다른 책도 많이 소개되어 좋았다. 프롤로그에서 저자가 인용한 글을 보며 많이 공감했다. 매년 치솟는 전세값과 월세 덕에 태어나고 자라온 곳을 벗어날 수 밖에 없는 삶에선 공동체 문화란 있을 수가 없다. 재개발이란 미명아래 어릴 적 다니던 학교도, 문방구의 인심좋던 할아버지도, 떡볶이를 팔던 아줌마도, 넝마처럼 입고 다녔지만, 아이들만 보면 웃어보이던 거지아저씨도 추억이 있던 공간은 모조리 사라져 버렸다. .. 더보기
[책·에세이] 시골은 그런 것이 아니다 - 마루야마 겐지 [책·에세이] 시골은 그런 것이 아니다 - 마루야마 겐지 23세 최연소로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한 소설가 마루야마 겐지가 [인생 따위 엿이나 먹어라]에 이어[시골은 그런 것이 아니다]라는 멋진 에세이를 냈다. 시골을 꿈꾸며 귀농·귀촌하는 이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조언이다. 그는 47년간 ‘은둔 작가‘로 불리며 시골에 살면서 글쓰기에 전념했다. 그동안 겪은 시골생활의 이런저런 냉혹한 현실을 들려주고 있다. 작가는 어떻게든 되는 시골 생활은 없다고 단언한다. 현대인의 지친 삶은 그 세계에서 도피하고 싶은 생각을 하게 한다. 매일 오후 6시가 되면 온갖 따뜻하고 아름답게 포장된 시골생활에 대한 방송은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작가는 '홀로서기 정신의 부족'이라며 우리에게 현실도피가 아닌가를 진지하게 생각.. 더보기
[책·에세이] 타니아의 작은 집 / 타니아의 독일 키친 여행 집과 부엌 [책·에세이] 타니아의 작은 집 / 타니아의 독일 키친 여행 집과 부엌 요즘 작은 집, 정리하는 삶 이런 부류의 이야기들을 많이 듣는다.몇 년전 '곤도 마리에'의 책에 빠져서 한동안 다 정리해서 버릴 건 버리고 했었다. 며칠 전 냉동실에 정리상태가 엉망인 모습을 보고 놀랬다.다시 정리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할 때 나는 또 책 몇 권을 주워 들었다. 잘 가는 커뮤니티에서 추천 해 주던 책, 마침 도서관에 있어서 빌릴 수 있었다.오늘은 이 책 두 권을 보고 느낀 이야기 적어본다. 얇은 책 두 권이다.타니아의 작은 집, 타니아의 독일 키친 여행 집과 부엌남의 집, 살림살이 구경하는 걸 재밌어 했었고,그들의 잔잔한 이야기가 에세이가 재밌었는데, 왠지 재미가 없어졌다.내 안에 뭐가 변한 걸까... 지은이가 '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