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간단 요리

옥수수찌는법 · 초간단 옥수수그라탕 만들기 옥수수찌는법 · 초간단 옥수수그라탕 만들기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요즘 제철인 옥수수 많이 쪄 드시죠? 옥수수는 쫄깃하고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고, 식이섬유가 풍부해서 변비예방에 좋은 식품입니다. 오늘은 남은 옥수수를 활용한 초간단 버전 옥수수그라탕 만들기 적어봅니다. 먼저 옥수수 찌는법 알려드리고, 그라탕도 만들어 볼게요. 그라탕이라 치즈가 들어가면 맛있겠지만, 마요네즈와 설탕만 넣어서 만드는 초간단 버전입니다. 옥수수 찌는 법도 보시고, 간식이나 술안주로 좋은 옥수수그라탕 만들기 구경해 보세요. 오늘도 역시 유튜브 동영상 마련되어 있습니다. 자아~ 시작합니다. 이번 옥수수는 찰옥수수 색이 참 곱쥬~ 알알이 톡톡 터지는 재미에 맛도 있으니 여름철 간식으로 참 좋아요. 옥수수는 소화가 느린 음식이라.. 더보기
토마토무침 상큼하니 반찬으로도 좋아요 토마토무침 상큼하니 반찬으로도 맛있어요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오늘은 요즘 나오는 대저 짭짤이 토마토 이용해서 반찬으로 만들어봤습니다. 매년 이맘때면 대저 짭짤이 토마토 먹는 재미가 쏠쏠해요. 올해는 반찬으로 만들어 봤는데, 이렇게 먹으니 더 맛있더라고요. 만드는법도 쉽고, 맛도 있어서 인기가 좋은 반찬입니다. 입맛 떨어지기 쉬운 계절에 토마토무침은 상큼해서 입맛을 확 살려주거든요. 토마토무침 만드는법도 간단하니 구경해 보세요. 오늘도 역시 유튜브 동영상 마련되어 있으니 꼭 시청해 보세요. 워낙 유명한 대저 짭짤이 토마토, 신맛, 단맛, 짠맛이 어우러지면서 아삭한 식감까지 정말 맛있습니다. 매실청을 넣어 토마토무침으로 만드니 입맛이 확 살아납니다. 토마토무침 레시피 재료: 토마토 500g, 소금 .. 더보기
자취요리 초간단 김치찜 만들기 자취요리 초간단 김치찜 만들기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오늘은 초간단 김치찜 알려드려요. 재료만 있다면 이번 요리가 가장 간단한 버전일 것 같아요. 그래서 제목도 자취요리, 자취 생활 하다보면 먹다 지친 김치가 있잖아요. 마지막 남은 김치는 먹기가 참 싫죠. 그 김치 이용하면 딱이에요. 저도 오늘 먹다 남은 김치 활용해서 김치찜 만들었거든요. 돼지고기만 넣어서 만들면 되니 간단합니다. 레시피라 할 것도 없이 간단하니 구경해 보세요. 완성된 김치찜이에요. 고기도 맛있지만, 고기보다 김치가 더 맛있더라고요. 이 김치찜 하나면 다른 반찬 필요없지요. 초간단 김치찜 레시피 재료: 돼지고기(앞다리살) 600g, 먹다 남은 김치, 물 1/2컵, 김치국물 1/2컵 1. 냄비에 고기를 넣고 위에 김치를 넣는다. .. 더보기
초간단 요리! 바질페스토 파스타 만들기 초간단 요리! 바질페스토 파스타 만들기 4월의라라, 바질페스토, 바질페스토 스파게티, 바질페스토 파스타, 바질페스토 요리, 초간단 요리 오늘은 정말 만들기 간단한 스파게티 알려드려요.정말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때 집에 있던 밑반찬 약간 덜어내어 바질페스토와 함께 초간단버전으로 파스타를 만들어요. 무슨 말인가 하시죠... ㅎㅎ찬찬히 구경하시죠. 나름 푸짐하고 맛나보이는 바질페스토 파스타 완성~ 파스타는 전용 파스타면을 써야하지만,보시다시피~ 이건 쌀국수인데, 요즘은 스파게티에 넣을 좀 굵은 쌀국수가 나와요.그럼 식감이 파스타용보다는 쌀이라서 좀더 쫀득하다고 할까요.쌀국수가 더 부드럽고 쫀득하고, 소화도 잘되어서 만족하고 있어요.파스타에 넣을 내용물이 많지 않으니 면의 양을 평소보다 좀 많이 잡습니다. 시판하.. 더보기
초간단 길거리토스트 계란토스트 만들기 / 토스트 맛있게 만드는법 초간단 길거리토스트 계란토스트 만들기 / 토스트 맛있게 만드는법 4월의라라, 토스트, 토스트 맛있게 만드는법, 토스트만들기, 길거리 토스트 만들기, 계란토스트, 초간단토스트 가끔 길거리를 지나다 고소한 버터냄새에 고개를 돌려보면 항상 토스트가 있었어요.특히 빵 좋아하는 옆지기는 토스트 얘기만 나와도 눈이 반짝반짝 한답니다.위가 그리 좋지 않은 옆지기에겐 밀가루가 좋지 안다는 걸 알아서 항상 안쓰러워요.저도 모르게 '그게 케찹맛으로 먹는거지~' 라며 핀잔주기 일쑤라 입을 내밀고 돌아서는 뒷모습이 마음에 남네요.한동안 온갖 책을 찾아가며 빵과 떡을 만들어 주기도 했지만,이젠 이마저도 속이 불편하니 요즘은 한식위주의 식단이 되어 버렸습니다.그래도 아주 가끔 '먹고싶을땐 먹자' 하면서 '가끔'이라는 문구를 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