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프리카

파프리카 요리 · 구워서 만든 파프리카 피클 맛있어요~ 렉틴프리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오늘은 하루 종일 비가 내리네요. 요즘 밀가루 안 먹으려 노력 중인데, 비가 오니 먹고 싶은 밀가루 음식이 많이 생각났습니다. 잘 참아 넘기고 포스팅해 볼까요. 방금 편집 끝내고, 유튜브에 업로드 해 놓고, 이제 블로그에 글을 쓰고 있습니다. 오늘의 메뉴는 바로 구워서 만든 파프리카 피클이에요. 오~ 생각보다 맛있어서 앞으로 자주는 좀 그렇고 ㅜ 가끔 만들게 될 것 같습니다. 어떻게 만들었는지 글로도 보시고, 유튜브 동영상 걸어 놓을 테니 저의 유튜브 채널로 구경하러 오세요. 오셔서 그냥 가면 섭섭하죠. 좋아요와 구독도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 완성된 3가지 파프리카피클 각각의 맛이 다르니 먹는 재미도 있고, 구운 파프리카 자체의 맛도 좋아서 만족스러웠습니다. .. 더보기
부추무침 만드는법 고추가루 없이, 파프리카 듬뿍~ 부추무침 만드는법 고추가루 없이, 파프리카 듬뿍~ 부추무침 좋아하시나요? 오늘은 부추무침 만드는법 저희집 방식을 소개해 봐요. 워낙 자주 해 먹는거라 정확한 레시피 없이 그냥 손가는 대로 입맛대로 무쳐봅니다. 특징은 고추가루가 없다는 점과 색색깔 아름다운 파프리카를 넣어주는 거에요. 부추는 영양부추, 한살림 솔부추를 이용할 겁니다. 생각보다 아삭아삭 건강하고 맛있는 채소반찬이 됩니다. 오늘은 된장베이스로 만든 부추무침 입니다. 파르리카 색이 고와요. 솔부추는 한살림, 파프리카는 동네 마트에서 샀어요. 부추와 파프리카는 씻어서 먹기 좋게 잘라 줍니다. 양념장 만들어 볼까요. 오늘은 된장과 매실청, 참기름과 볶은아마씨가루를 넣어 만들었어요. 소음인이라고 하면 생강가루 약간 넣어도 좋아요. 된장이 아니라 액젓.. 더보기
크리스마스이브 소박한 만찬(브라우니,날치알크림스파게티,샐러드) 크리스마스이브 소박한 만찬(브라우니,날치알크림스파게티,샐러드) 크리스마스다! 찐득한 초코케이크가 먹고 싶었다. 커버쳐가 잔뜩 들어간 브라우니를 만들었다. 슈가파우더를 뿌려놓으니 눈이 온것 같다. 크리스마스 장식도 꽂아주고... 데코 걷어내고 잘라먹어보았더니, 코코아가루가 아닌 커버쳐가 200g이나 들어가선지 초코맛이 아주 진득하게 나와서 너무 맛있었다. 크리스마스때 따 먹으려고 곱게 키운 우리집 베란다 토마토들 방울토마토답게 상큼하다. 토마토는 칼슘 부족으로 터졌다. 그래서 액비와 칼슘식초를 주고 있다. 집에서 수확한 새싹채소와 영양부추와 토마토 그리고 양상추, 파프리카, 땅콩, 배를 넣고 샐러드를 만들다. 드레싱은 땅콩드레싱이다. 좀 뻑뻑하다. (물기조절에 신경쓸 것, 과일에는 별로 안어울림) 새로 산.. 더보기
수제 함박스테이크와 비빔국수 집에서 만든 함박스테이크 다진 쇠고기와 돼지고기에 볶은 양파를 넣어 우유와 빵가루 등을 넣어 오래 치대어 치즈 한장을 올려 구웠다. 소스로는 케찹과 맛간장을 이용해서 간단히 만들고, 가니쉬로는 집에 있던 파프리카와 어제 남은 웨지감자를 이용했다. 그래도 밥이 있어야 한다는 한국사람! 만두소 남은 것으로 살짝 볶아서 준비해주었다. 너무나 맛있게 먹어주는 신랑덕에 요리할 맛이 난다. 닭가슴살과 물김치안에 양배추도 살짝 넣고, 집에 있던 야채들과 비빔국수를 만들다. 삶은 달걀 모양이 영 아니다! 더보기
건강빵으로 피자만들기 몇 일전에 만든 건강빵으로 피자를 만들었다. 피자소스를 바르고 양파와 적양배추을 올렸다. 빨강, 노랑 파프리카와 피망을 올리고 맛살 하나 다져서 올린다. 피자치즈와 체다치즈를 올린 후 180도에서 10분 정도 구우면 된다.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수제 피자다. 동네 마실 중에 삼색길고양이 발견하다. 꽤 떨어진 곳이어서 화질은 영~ 뒤돌아 있다가 인기척에 뒤를 돌아 우리를 한동안 바라보았다. 예전 어디선가 읽었던 고양이 인사법인 눈을 깜박이는 동작을 수차례 하다. 이게 뭔 짓인가 싶어 그만두고 사진이나 찍었다. 얼굴 반이상이 검정이어선지 어느 군부대 소속일 것 같다. '냥이야 어디 소속이야?' 더보기
또띠아로 만든 몇가지 수제 또띠아로 만든 치킨퀘사디아 또띠아피자보다 맛나다는 신랑 또띠아위에 감자를 얹고 달걀과 파프리카를 올려 만든 피자 남은 또띠아를 바삭하게 구웠더니 과자같이 맛있다. 집에서 만든 또띠아는 카레에 찍어먹는 난으로도, 피자로도, 퀘사디아로도, 과자로도 손색이 없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