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밥·죽·스프

생곤드레밥 만들기 제철맞아 부드럽고 향긋해요 + 영상

생곤드레밥 만들기 제철맞아 부드럽고 향긋해요 + 영상


안녕하세요. 4월의라라입니다.
오늘은 제철맞아 맛있는 생곤드레밥 만들기 소개해요.
봄이면 산나물이 지천, 전 그중 생곤드레를 좋아하는데요.
특히 별미인 생곤드레밥을 정말 좋아해요.

다른 계절은 건곤드레나물 불려서 이용해서 좀 불편한데,
제철맞은 생곤드레는 부드럽고 맛도 훨씬 향긋하고 좋습니다.

생곤드레밥 만들기 전혀 어렵지 않아요.
천천히 읽어 보시고, 아래 유튜브 동영상도 확인해 보세요.
생곤드레, 생나물이라 부드럽고 향긋한 맛이 좋으니 만들어 보세요.
생곤드레밥 만들기 시작합니다.


생곤드레밥만들기
생곤드레 양념장 올려 슥슥 비벼 먹으면 밥 한그릇 뚝딱~
생나물이라 훨씬 부드럽고 맛있어요.

생곤드레밥 레시피

재료: 생곤드레 200g
곤드레 밑간: 소금 1/4t, 들기름 1T
양념장: 간장 3T, 물 1T, 다진마늘 1T, 다진 파 1T, 참기름 1T, 깨, 후추

1. 생곤드레의 줄기를 떼어내고 억센 줄기는 버린다.
2. 끓는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곤드레를 데친다.
3. 데친 곤드레를 찬물에 담가 쓴물을 뺀다.
4. 곤드레를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5. 곤드레에 소금 1/4t, 들기름 1T 넣고 무친다.
6. 곤드레를 볶다가 쌀을 넣어 함께 볶는다.
7. 쌀과 같은 양의 물을 붓고 밥을 짓는다.
8. 양념장을 얹어 비벼 먹는다.





생곤드레밥만들기
두레생협에서 산 생곤드레나물, 줄기가 제법 굵습니다.

곤드레나물은 국화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풀이며 산과 들에 자생합니다.
고려 엉겅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며, 곤드레꽃은 엉겅퀴꽃과 닮았습니다.
산, 들, 그늘진 곳에서 잘 자라며, 나물로 무침, 국, 밥 등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생곤드레밥만들기
이파리 부분만 잘라내고, 굵은 줄기는 버렸어요.


생곤드레밥만들기
물로 두어번 깨끗하게 씻어낸 다음,


생곤드레밥만들기
끓는 물에 소금 약간 넣어 데쳐냅니다.


생곤드레밥만들기
데친 후 찬물에 한 번 헹구고, 찬물에 담가 쓴물을 뺍니다.
전 10여분 담가둔 것 같은데, 물색이 와~ 놀라워요.


생곤드레밥만들기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다음,


생곤드레밥만들기
소금 1/4t 넣어 조물락조물락 무친 후
다시 들기름 1T 넣어 조물락조물락 무쳐 주세요.


생곤드레밥만들기
압력밥솥에 곤드레나물을 볶다가,





생곤드레밥만들기
씻어놓은 쌀을 함께 볶아주세요.


생곤드레밥만들기
그리고, 쌀과 동량의 물을 붓고 뚜껑을 덮어 밥을 짓습니다.


생곤드레밥만들기
그동안 곤드레나물 양념장 만들어 보는데요.
간장과 물, 마늘, 파, 깨, 후추, 참기름을 넣어 만듭니다.


생곤드레밥만들기
압력솥이라 밥이 빨리 됩니다.
구수한 들기름 냄새, 갓 지은 밥 냄새가 좋아요.


생곤드레밥만들기
슥슥 비벼 보니 아랫쪽이 약간 눌렀더라고요.
전 그 부분을 좋아해서 제가 다 먹었어요.


생곤드레밥만들기
만들어둔 양념장 두 번 얹어 비벼먹으니 간이 딱맞았습니다.
완전 고소하고 맛있는 밥이에요.
외식할 때도 일부러 곤드레밥집 찾아가기도 하는데,
집에서 이리 만들어 먹으니 좋습니다.
특히 생곤드레나물이라 부드럽고 향긋하니 맛있어요.


생곤드레밥 만들기 영상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단 한 분이라도 도움이 되시기를 바라며,
도움이 되셨다면 유튜브 채널 구독과 좋아요, 공감과 댓글로 응원해 주세요.
여러분의 응원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생곤드레밥만들기
옆지기가 생곤드레밥 정말 맛있다고 또 해달라고 해요.
역시 마른 곤드레 보다 생곤드레가 훨씬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제 블로그나 유튜브 보고 나물류가 많다, 다 채소다라고 하시더라고요.
맞아요. 거의 집밥, 저희집에서 주로 먹는 걸 올리다 보니...

옆지기가 고기 보다 채소를 좋아하고,
건강상 가려야 하는 것이 많다보니 안전하고 건강한 건 나물이 많았습니다.
요즘 나물반찬 챙기는 분들 많지 않지만,
저희 집은 매끼니 한 두가지 정도 나물은 늘 있는 것 같아요.
한 때는 샐러드도 엄청 챙기고 했는데,
샐러드의 드레싱이 건강상 문제가 되는 경우도 있어서 나물이 제일 좋더라고요.
그러다 보니 나물류 자주 챙기고 있는데,
저 도시에서 자라서 텃밭 한 번 가져 본적이 없거든요.
남은 생의 소망은 텃밭을 가져보는 건데, 그것도 좀...

앞으로도 이런 다양한 나물반찬이나 채소반찬은 계속 올리게 될 것 같고요.
컨셉답게 저희집에서 먹는 집밥을 위주로 꾸준히 올려 볼거에요.
제가 잘 알지 못해서 실수 하는 것도 많고,
카메라 앞이라 떨기도 하는 쫄보라서 부족한 점이 참 많습니다.
여러분의 응원에 항상 감사드리고요.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