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

[책·에세이] 마흔에 밭을 일구다 [책·에세이] 마흔에 밭을 일구다 (조선희 지음, 울림) ‘행복해지기 위해 제주도로 왔다’라는 카피가 눈에 들어온다. 아파트를 싫어해 내내 단독주택을 고집했다던 남편. 결국 땅을 살리고 싶다는 남편과 그럼 ‘난 글을 쓰지’ 하며 유쾌하게 그들은 귀농을 결심했다. 어느 곳으로 갈까? 너무 오지도 아니면서 이전과는 뭔가 새로운 곳을 원했다. 찾다 보니 10년 전에 여행하던 제주도, 이내 그곳이 맘에 들어 제주에 사는 남편친구와 함께 남편을 설득했다. 그리고 만만치 않은 부모님들까지 설득해서 제주도로 귀농하게 되었다. 걱정하던 아이들의 교육은 아주 성공적이었다. 콩나물 교실이 아닌 소수의 학생들과 현장학습과 체험학습위주의 수업, 컴퓨터와 대형모니터 등의 첨단 기기들, 소풍과 운동회 등의 학교 행사 또한 아이들.. 더보기
[책·에세이] 내 생애 가장 특별한 선택 [책·에세이] 내 생애 가장 특별한 선택 (이선희 지음, 민미디어) 방송작가이던 그녀는 연로하신 부모님을 모시려고 시골로 내려와 포도 농사를 짓는다. 그녀는 일반적인 귀농이 아닌 고향에 포도농사를 지으시는 부모님이 살아계신다. 귀농인의 시선이 아닌 우리네 부모형제의 모습과 진솔한 시골이웃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평생 포도나무에 기대어 사시는 부모님과 그 포도나무에서 배우는 여러 가지 이야기들. 동네 부녀회의 농사일과 봉사일, 어버이날 동네마다 울리는 민요 메들리, 젊은 엄마들의 아이들 교육이야기, 아파도 아플 수 없는 출퇴근 입원까지 우리네 시골의 삶을 엿볼 수 있다. 그녀의 경력답게 에필로그에 나와 있는 농림부 장관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제안한다는 페이지는 어떤 공무원의 제안서보다도 현실적인 것이었.. 더보기
[책·에세이] 씨앗은 힘이 세다 [책·에세이] 씨앗은 힘이 세다 (앙성댁 강분석 지음, 푸르메) 나이 마흔에 농부가 되겠다던 남편을 따라 귀농 한지 8년. 커다란 느티나무가 맘에 들어 덜컥 땅을 사서 집을 짓고 시작 되어지는 그들의 귀농 이야기. 모든 희노애락이 이 책 속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귀농, 무조건 아름다울까? 매스컴에서 나오는 한가로운 전원생활은 귀농이 아니다. 전원생활이 아닌 농사만으로 생계를 이어가야 하는 귀농은 상상을 초월하는 고된 노동과 일한만큼의 보람도 없는 농부들 이야기, 연고지 하나 없는 곳에서 느끼는 그들의 고충, 하지만 후회 없다는 그들의 소박한 기쁨들이 느껴진다. 장작보일러에 들어가는 땔감 때문에 전과자가 되고 말았던 이야기. 땅을 빌려준 이가 경운기 길을 내주지 않아서 열심히 지은 고구마를 팔 수 없었던 .. 더보기
[책·과학]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집 스트로베일 하우스 [책·과학]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집 스트로베일 하우스 (이웅희·홍순천 지음, 시골생활) 스트로베일의 집 짓는 방식의 기술적인 문제와 시공방법, 그리고 그간의 경험한 일을 산문으로 풀어 놓았다. 과연 볏짚으로 지은 집이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집이 될 수 있을까. 볏짚으로 쌓은 벽의 두께가 1미터가 된다니 정말 따뜻할 수 있겠다. 어느 동물도 자기가 살집은 스스로 짓는다. 그러나 사람만이 직접 짓지 않는다고 한다. 현재의 우리들의 집은 경제논리와 묶여 사고파는 존재가 되어버렸다. 내가 원하는 집, 내 몸이 원하는 집을 남들 손에 맡기게 되어버린 것이다. 경제논리에 놀아난 집들. 단지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 고층 아파트로만 지어지고 있다. 게다가 새집증후군이니, 육가크롬이니, 발암물질이니, 정말 무시무시한.. 더보기
[책·에세이] 기적의 사과 [책·에세이] 기적의 사과 (이시카와 다쿠지, 김영사) 얼마 전에 본 영상은 정말 놀라웠다. 일본의 한 레스토랑에서 썩지 않는 사과라며 보여준 사과는 그냥 말라있었다. 그런 사과를 재배하는 사람. 이가 하나도 없이 웃는 모습이 아이 같은 그 사람의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마침 도서관에서 책을 빌릴 수 있었다. “ 기적의 사과. 눈물 나게 맛있는 사과, 한 입 베어 무는 순간 온몸의 세포가 환호하는 사과, 심까지 먹어 버리게 되는, 썩지 않는 사과! 세계 최초로 썩지 않는 사과를 생산해 온 세상을 뒤흔든 감동 휴먼 스토리! “ 표지의 카피 잘 썼네. 인간극장에서나 아니 한편의 영화로 만들어도 될법한 이야기이다. 인고의 긴 세월 동안 엄청난 진념의 사나이라고 할까! 그의 가족들이 더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 더보기
[책·역사] 생태적 삶을 일구는 우리네 농사연장 [책·역사] 생태적 삶을 일구는 우리네 농사연장 (김재호 글, 이재호 그림, 소나무)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필요한 농사연장부터 생태농업을 위한 농사연장과 전통적인 삶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농사연장까지 여러 농기구들을 소개하고 있다. 옛 농경문화에서 생태 환경 문제의 대안을 찾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특히 일러스트레이션의 도움이 큰 책이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농기구부터 생소한 농기구까지 우리네 전통 농사연장들이 대략 150여 가지나 된다고 한다. 생김새는 단순하나 쓰임새는 다양한 우리네 농사연장들은 신기한 것들이 많았다. 또한 ‘지겟가지는 집 안을 향하면 안 된다’ 집안의 복을 가지고 나간다고 한다. 땅에 묻지 않고도 1년이 가도 변하지 않는다는 나무김칫독도 너무 신기했다. 우리는 서구의 조방농업.. 더보기
[책·과학] 꽃의 비밀 / KBS스페셜 '꽃의 비밀' [책·과학] 꽃의 비밀 (KBS스페셜 [꽃의 비밀] 제작팀 글 / 가치창조) 꽃은 아주 오래된 유적, 장례식에도 쓰였다. 관 위에 뿌려진 진달래 꽃잎들. 그 오래전부터 꽃으로 감성을 표현했었다. 누구나 꽃을 보면 100% 진짜미소인 듀센미소를 짓게된다. 꽃의 향기, 여성을 유혹하는 장미. 장미는 여성호르몬과 유사한 화학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여성의 성호르몬을 자극한다고 한다. 기억력을 증진시키는 장미향기, 학습능력을 향상시키는 나리향, 콩, 버섯, 나물 등은 인간의 호르몬을 닮은 피토 호르몬을 가지고 있어 사람의 호르몬과는 관계가 없지만 에스트로겐과 구조가 비슷해 체내 호르몬으로 착각하고 받아들인다. 놀랍게도 이물질은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역할을 수행하면서도 부작용이 없다. 오히려 암발생률을 낮추고 갱년기 .. 더보기
[책·동화] 내 왼쪽 무릎에 박힌 별 [책·동화] 내 왼쪽 무릎에 박힌 별 (모모 카포르 글.그림 / 푸른숲) 제목처럼 아름다운 이야기와 그림들로 이루어졌다. 오늘도 바냐는 허리숙여 내려다본다. 소중한 싸냐를 찾으려고 말이다. 마지막 페이지에서 모든 사람들이 허리숙여 무언가를 찾고 있는 일러스트가 나온다. "소중한 것을 잃어버린 사람들은 모두 똑같은 방법으로 걸어 다닙니다." 우리들의 이야기인 듯 싶다. 나는 무엇을 잃어버렸나. 무엇을 잃어버린지 조차 모르고 사는 건 아닌지. 두려운 세상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