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탕끓이는법 미나리듬뿍~ 맑은대구탕 시원하고 맛있어요~

대구탕끓이는법 미나리듬뿍~ 맑은대구탕 시원하고 맛있어요~

날이 정말 추워졌어요. 이런 날 따끈한 국물요리 어떠신가요. 담백한 대구로 맑은대구탕 끓였는데, 국물이 시원하고 맛있어요. 대구살도 탱글탱글 맛있었습니다. 오늘은 미나리 듬뿍 넣어 만든 대구탕 끓이는법 소개합니다. 유튜브 동영상도 마련되어 있으니 구경해 보세요.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전 생미나리 보다 국에 들어간 미나리 좋아해요. 미나리 듬뿍 넣어 만든 대구탕 맛과 향이 모두 맘에 쏘옥~ 들었습니다. 대구탕 만드는법 알려드릴 테니 천천히 구경해 보세요.

맑은 대구탕 레시피
재료: 냉동대구 1마리, 무 300g, 미나리 100g, 두부 반 모, 대파 2대, 붉은고추 1개, 육수 6컵, 까나리액젓 1T, 국간장 2T

1. 냉동대구를 먹기 전날 냉장실로 옮겨 자연해동한다.
2. 무, 미나리, 두부, 대파, 붉은고추 모두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
3. 대구의 지느러미를 잘라내고 먹기좋은 크기로 자른 후 끓는 물을 끼얹어 준다.

4. 냄비에 육수를 붓고 무를 넣어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대구를 넣어 끓인다. 떠오르는 거품은 모두 걷어낸다.
5. 두부, 대파, 고추를 넣어 액젓과 간장으로 간을 맞춘 후 불을 끄고 미나리를 모두 올린다.
6. 완성된 맑은대구탕을 그릇에 담아낸다.

 

맑은대구탕 끓이는법 대구오븐구이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이맘때의 무는 인삼보다 좋다고 해요. 무 300g 정도 나박나박 썰어서 준비합니다.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요즘 나오는 대파도 맛이 좋거든요. 대파도 적당히 잘라서 준비하고, 미나리도 듬뿍 준비합니다.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전 붉은 고추는 냉동해 두었던 걸 사용했는데, 고추는 고명으로 쓸 일이 많으니 한 번 사면 남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냉동실에 보관해두었다가 필요할 때 쓰면 좋더라고요. 재료 준비 다했으니, 이제 대구 손질해볼까요.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요즘은 내장 제거까지 되어 있는 깨끗하게 손질된 생선을 한 마리씩 포장해서 팔고 있어요. 물에 씻어 잘라서 요리하면 되니 정말 간편하게 생선을 먹을 수 있어 좋은 세상입니다. 오늘 저도 냉동대구를 이용했고, 먹기 전날 냉장실로 옮겨 자연해동해두었습니다. 지느러미를 모두 잘라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자르는데, 칼보다는 가위 이용하니 편했어요. 그리고 혹시 모를 대구 비린내 제거를 위해 끓는 물을 끼얹어 주었습니다. 이 모든 과정은 영상 속에서 확인할 수 있으니 영상 시청해 주세요. 아직 구독 안 하셨다면 구독,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냄비에 육수를 붓고 무를 넣어 끓여주세요. 저희 집은 마늘을 못 먹는 식구가 있어 생략했지만, 무랑 다진 마늘 2T 정도 함께 넣어 끓이면 좋습니다. 무를 넣고 끓어오르면 대구를 모두 넣어 끓여주시고, 떠오르는 거품은 모두 걷어내 주세요.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거품을 모두 걷어내고 두부와 대파, 붉은 고추를 넣어줍니다.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이제 간을 맞추는데, 전 까나리액젓과 국간장을 넣었어요. 까나리액젓은 감칠맛을 살리는 역할로 조미료 대신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다른 국에도 조금씩 넣어보세요. 조미료 넣은 것처럼 감칠맛이 살아납니다. 담백하게 먹기 위함이니 소금으로 간을 해도 좋고, 저처럼 국간장으로 간을 해도 좋아요. 전 액젓 1T, 국간장 2T를 넣었지만, 액젓이나 국간장이나 재래식으로 만드므로 짠기가 다르니 직접 간을 보는 게 좋습니다.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이렇게 우르르 끓어오르면 불을 끄시고,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미나리를 넣으면 완성입니다. 대구탕 끓이는 법 어떠신가요? 어려우세요? 끓일만하실까요?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완성된 대구탕은 그릇에 담아 생와사비 넣은 초간장과 함께 내어줍니다.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맑은대구탕 국물이 정말 시원하고 맛있어요. 대구살도 탱글탱글 맛있으니 생와사비 간장에 찍어 먹음 밥도둑이 따로 없습니다.

대구탕끓이는법 맑은대구탕

대구살도 찍어먹고, 개인적으로 미나리를 초간장에 찍어먹는 걸 좋아해요. 대구탕에 들어간 미나리 좋아하거든요. 국물 맛도 시원하고, 미나리가 듬뿍 들어가 향도 좋고, 대구살도 탱글탱글 맛나고 정말 맛있으니 오늘처럼 추울 때 끓이기 좋은 음식입니다.
코로나가 이렇게 대유행할 줄은 상상도 못 했어요. 저희 집처럼 몸 약한 식구가 있는 가정에선 더욱 철저하게 노력했는데, 기간이 길어지니 참 힘듭니다. 올 한 해 외식, 여행, 멀리 가는 외출 등 전혀 안 했거든요. 확진자수가 무섭게 올라가니 요즘은 정말 어디에도 나가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그러시죠. 다들 힘들다 힘들다 하시는데, 코로나가 빨리 진정국면으로 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이웃님들 모두 코로나 조심하시고 건강관리 잘하시길 바랍니다. ^^

댓글(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