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눈 안의 너] -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시선, 그래픽노블 [내 눈 안의 너] - 사랑에 빠진 남자의 시선, 그래픽노블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한 여자의 이야기 책속의 그녀가 나를 바라본다. 그녀와 추억이 만들어지기 시작할 무렵 그녀는 그만하자 라고 말한다. 따뜻한 볕에 봄 인 듯 꽃이 피었다가 함박눈을 맞은 것처럼... 나도 그 시절~ 알 수 없는 불안과 마음이 어지러울 때가 있었다. ... 온통 붉은 책 한 권 속의 그녀가 나를 바라본다. 책속에 그녀는 나를 바라보며 묻는다. '도서관에 왜 다녀?' 생일파티에서 좋아하는 음악에 맞춰 그녀와 춤도 추고, 동물원에도 갔다. 작가의 그림속 분위기가 달라진 듯 함을 느낄때 그녀가 운다. 유리창 속 원숭이가 슬퍼서 운다고 한다. ... 내 마음에 들어온 당신, 사랑해도 될까요?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 더보기
어른의 맛, 추억을 떠올리다. #어른의 맛, 추억을 떠올리다 멋진 에세이를 하나 발견하다. 어른이 되어서야 비로소 알게 되는 그 맛, 어른의 맛 어려서 겪은 추억이 하나 떠올랐다. 아이들끼리 모여 숙제를 하다 배가 고파 라면을 끓였다. 어른스럽게 파김치를 잘 먹는 아이가 있었다. 어린 나의 입맛에는 영~ 하지만 그 아인 맛있다고 어린 너희들은 모르는 맛이라고 눈을 아래로 내리깔았다. 그 아이네 집에는 언니와 오빠들이 많았다. 어른의 맛, 달 집는 젓가락으로 우리에게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p51. 눈물나는 맛 이 부분에서 울컥해서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어느새 엄마의 음식은 절대 먹을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나도 어른이 되었구나. 엄마는 돌아가셨구나... p89. 납득이 가는 맛 짜장면과 짬뽕사이에서 고민하다 결국 친구따라 결정한다.. 더보기
[책·소설] 2014 올해의 문제소설, 정미경작가의 [목 놓아 우네] [책·소설] 2014 올해의 문제소설, 정미경작가의 '목 놓아 우네' (현대 문학교수 350명이 뽑은 올해의 문제소설) 오늘은 문제소설 뒷쪽에 나오는 정미경 작가의 '목 놓아 우네'의 감상평이다. 어떤 고통의 감각을 고스란히 표현할 수 있는 단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이 심을 고통스럽게 했다. 나는 당신과 나의 문자 사이에서 흩어져 내리는 모래부스러기에요. 돌아보면 자신을 스쳐간 것들에 대해 한 번도 제대로 애도해본 적이 없었다. 흩어져 내리는 모래부스러기 같은 자신에 대해서는 더욱. (p322) 그와 그녀의 상처가 마음 아프다. 상처가 있기에 서로를 더 잘 안아주기를 소망 했지만, 그 상처는 마치 고슴도치처럼 서로에게 상처만 줄 뿐이다. 그녀는 말한다. 최선을 다해왔지만 존경은커녕 최소한의 존중조차 .. 더보기
[노근리 이야기1,2] - 우리가 알아야 할 아픈 역사, 그래픽노블 [노근리 이야기1,2] - 우리가 알아야 할 아픈 역사, 그래픽노블 이 책은 정은용이 쓴 실화 소설 《그대, 우리의 아픔을 아는가》를 원작으로 한 만화이다. 1950년 한국전쟁이 일어난 그해 여름, 정은용은 미군이 쏜 총에 어린 아들과 딸을 잃었다. 분신과도 같던 자식을 잃은 아버지의 감당하지 못할 슬픔에서 피어난 이야기이자, 우리가 기억해야 할 역사의 기록이다. 사건이 일어난 지 40년이 지난 1990년이 되어서야 소설을 통해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그 뒤 20여 년이 더 지난 지금, 소설이 만화로 다시 나와 잊혀서는 안 될 역사를 새롭게 알리게 되었다.[교보문고 제공] 아픈 책 한 권을 손에 들었다.메스컴에서 어렴풋이 들었던 노근리이야기, 자세히 알지는 못했다.이런 책을 굳이 왜 보느냐는 시선도 불.. 더보기
생각하지 않는 부엌, 살림입문서 생각하지 않는 부엌, #살림입문서 오늘은 살림에 관한 책이다. 요리법이 아닌 살림입문서, 부엌입문서가 되겠다. 신혼 때 처음으로 내 부엌을 가지게 되고, 그것은 커다란 부담감으로 다가왔다. 부엌이란 공간은 늘 처음 해본 일로 실수투성이 만신창이가 되어 스트레스 공간으로 전락했다. 당시엔 나름 열심히 한다고, 살림과 요리 관련 잡지책을 사거나, 우연히 필요한 정보를 은행이나 미용실 등에서 보면 메모하기 바빴다. 오늘 소개할 '생각하지 않는 부엌'라는 책을 알았다면 덜 자충우돌하지 않았을까 싶다. 차례를 보고 이건 자기계발서 같잖아 했지만, 초보의 기초 부엌입문서로 좋아보인다. 처음에 나온 내용이 부정적인 생각으로 부엌에 들어가지 말라는 것, 나 또한 공감하는 내용인데, 하기 싫을 때 만든 요리는 정말..... 더보기
#망원동 에코하우스, 도시여자의 에코에코한 삶 #망원동 에코하우스, 도시여자의 에코에코한 삶 허밍턴포스트에서 본 기사의 제목이 호기심을 끄는 내용이라 주욱 읽어 내려갔다. 도시주택 친환경 리모델링을 주제로 한 권의 책 '망원동 에코 하우스'가 눈에 들어왔다. 이 책이 읽고 싶어졌다. 가벼운 에세이라고 생각 했는데, 생각보다 깊이도 있고, 읽을 만한 다른 책도 많이 소개되어 좋았다. 프롤로그에서 저자가 인용한 글을 보며 많이 공감했다. 매년 치솟는 전세값과 월세 덕에 태어나고 자라온 곳을 벗어날 수 밖에 없는 삶에선 공동체 문화란 있을 수가 없다. 재개발이란 미명아래 어릴 적 다니던 학교도, 문방구의 인심좋던 할아버지도, 떡볶이를 팔던 아줌마도, 넝마처럼 입고 다녔지만, 아이들만 보면 웃어보이던 거지아저씨도 추억이 있던 공간은 모조리 사라져 버렸다. .. 더보기
[SNOWCAT의 혼자 놀기] - 저자의 다른책도 궁금해지는... [SNOWCAT의 혼자 놀기] 혼자놀기를 좋아하는 작은 고양이 혼자 놀기를 좋아하는 작은 고양이 스노우캣의 혼자 노는 방법을 재미있는 만화로 그린 책. 개정판이 출간되었다.엄마에게 혼날 때면 구멍을 두개 뚫은 상자를 뒤집어 쓰고, 나름대로 홀로서기를 터득한 특이한 고양이의 이야기. -신문자 모자 중에서[교보문고 제공] 2000년초에 쿨캣으로 나름 유명했는데, 어느날 스노우캣으로 이름 바뀌었다.그때 올라오던 일기형태의 만화를 참 좋아해서 옆지기와 자주 얘기했던 때가 기억난다.스노우캣은 참 사랑스런 캐릭터인데, 저자가 요즘 키우는 고양이도 멋지게 생겼다. 테스트 해 보니 나도 혼자 노는게 적성에 맞는 사람이었다. 보다가 완전 빵 터졌다.혼자 놀기 방해하지말라고 사다코도 밀어넣는 강심장 ^^;; 누군가 혼자 .. 더보기
여덟 단어, 인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 박웅현 여덟 단어, 인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 박웅현 오랜만에 읽어 본 소위 베스트셀러~자기개발서인줄 알았는데, 그런 성향이 느껴지면서 쉽게 책장이 넘어간다.여덟가지 키워드로 인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를 친절하게 설명한다.읽고 싶은 고전목록을 만들게 되고,저자의 마음을 흔든다는 클래식 음악도 찾아 들어보고,울컥 마음을 울리던 안도현시인의 '스며드는 것'이라는 시 때문에 오랜만에 시집을 손에 쥐었다.이 책은 좀더 넓은 곳으로 나를 이끌어 주는 듯하다. 마지막 인생이란 키워드에서 인생을 잘 살아갈 수 있는 세 가지 팁을 이야기한다.첫째, 인생에 공짜는 없다둘째, 인생은 마라톤이다셋째, 인생에 정답은 없다 이 세 가지는 나이가 들수록 절실하게 공감하는 부분이다.... 당신만의 인생을 또박또박 걸어가시길! 《책은 .. 더보기